카테고리 없음

쁘리 2010. 6. 7. 21:04

 

 

앤클라인 뉴욕의 셔츠와 베스트로

스타일링하신 김미숙씨-

극중에서 새로운 러브라인이 탄생될지..궁금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