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옹도, 전국의 아름다운 등대 16경의 하나인 태안 옹도 등대를 찾아서 ( 태안여행 / 옹도 등대 )

댓글 3

실크로드 - 여행/충청도 지역

2015. 7. 22.

 

태안 옹도 등대

 

 

 

 

 

 

 

태안 옹도

 

섬이 옹기처럼 생겨 '옹도' 라는 이름이 붙여진 아담하고 아름다운 이 섬은 안흥신항(신진도)에서 12km 떨어져 있는 유인등대 섬으로

봄이면 섬 전체에 핀 동백꽃이 장관을 이룬다.

 

<옹도섬 입도시 유의사항>
1. 야영, 취사, 상행위 금지
2. 쓰레기, 과일껍질 투기 금지
3. 동,식물 채취 금지
4. 음식물, 주류 반입 금지
5. 절대 금연
6. 단, 식수 또는 음료는 허용합니다.


 

 

 

 

 

 

 

 

< 신비의 섬 태안 옹도가 베일을 벗다 > 

 

 

 

 

 

 

 1. 여행개요

 

◈ 일 시 : 2015.07.19 (일), 날씨 : 흐림

◈ 장 소 : 태안 옹도,   왕복 배삯 : 23,000원

◈ 함께한 이 : 이석영, 설지혜, 신상순, 백인엽

 

 

 2. 여행지도

 

 

 

 3. 태안 옹도행 유람선을 타며 2시간반 동안 해상 관광을 즐기다.

 

신진도 안흥외항에 당도를 한 우리 일행 !!

유람선 매표소를 다시 짓고 있었다. 간이 컨테이너에서 유람선 티켓을 사고.. 바로 탑승 !!

 

나의 예상대로 이 유람선에는 주로 장년층 관광객들이 많았다.

출항도 하기전인데 지하 선실에서는 노래방 기계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소리와 고성방가가 이어진다..;;;

난 어느정도 예상은 했기에..^^

조용하게 섬 여행을 즐길려면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계절은 피하는게 좋다.

 

원래 하루에 2회 배편이 있었는데, 당분간 오후2시에만 배 운행이 된다.

그때그때마다 해운사 사정에 의해서 배편이 달라질 수 있으니 미리 전화로 문의를 해야된다.

 

옹도로 향하는 길은 어디 들르는 곳 없이 바로 옹도 선착장을 향해 직행한다.

옹도 관광이 끝난 뒤 안흥외항으로 돌아올 때 가의도 및 주변 해상을 유람하며 관광을 하게 되는 일정이다.

 

올해 3월달, 가의도 섬 여행을 하며 꼭 가봐야겠다고 다짐을 한 그 섬, 옹도로 오늘 가게 되는 구나~

 

 

---------------------------------------------------------------------------------------------------------------------------------------

 

 

 

신진도 안흥외항에서 옹도행 유람선에 탑승을 한다~

이 조그마한 유람선에 396명이나 탈 수 있다고 하는데...흠~

 

 

 

 

 

 

 

 

 

유람선이라 관광객들이 던져주는 과자맛을 알고 갈매기들이 떼 지어 몰려든다.

덕분에 갈매기 사진 많이도 찍었다 하하~

 

 

 

 

 

 

 

 

 

 

 

 

 

 

 

 

 

 

 

갈매기 찍다보니 어느덧 안흥외항 방파제를 넘어서게 되고~~

이제 옹도로 직행~~!!

 

 

 

 

 

 

 

 

 

 

 

 

 

 

 

 

 

 

 

 

 

 

 

 

 

 

 

 

 

 

 

 

 

 

 

 

 

 

 

저 섬은 바위가 붉어서 불기도라고 부른다고 한다.

 

 

 

 

새우깡을 보고 떼지어 몰려드는 갈매기..

ㄷㄷㄷ

 

 

 

 

 

 

 

 

 

 

 

 

 

 

 

 

 

 

 

 

 

 

 

 

 

 

 

 

 

 

 

 

 

 

갈매기 사진은...이쯤으로 그만찍기로 하고.^^;;

주변 섬을 ~~

 

 

 

 

어느덧 가의도 서쪽 끝단..

 

 

 

 

저 무인도 섬은 단도라고 불린다. 란도라고 불리기도 하고..

'갈매기섬' 이라고 불리울 만큼 섬 전체가 온통 갈매기와 바위뿐이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배에서만 관광이 가능하다.

 

 

 

 

 

 

 

 

 

 

 

 

 

 

이제 옹도가 보이기 시작한다~

 

 

 

 

 

 

 

 

 

 

 

 

 

 

 

 

 

 

 

서서히 옹도 선착장에 접안을 하고~

 

 

 

 

 

 

 

 

 

 

 

 

 

 

계단을 통해 등대에 오르게 된다.~

 

 

 

 

 

 

 

 

 

 

 

 

 

 

왼쪽 구조물은 환영의 빛 : 등명기 게이트

오른쪽은 화장실 건물

 

 

 

 

계단 올라가는 중간 내려다 본 선착장의 모습~

 

 

 

 

 

 

 

 

 

엥? 저 할어버지께서는 벌써 구경을 다 하고 내려가시는 것인가...^^

 

 

 

 

 

 

 

 

 

 

 

 

 

 

동백꽃 쉼터

 

 

 

 

가지미 조형물이 있고~

 

 

 

 

옹도에서 바라 본 왼쪽 단도와 오른쪽 가의도의 모습

 

 

 

 

 

 

 

 

 

 

 

 

 

 

옹도 등대를 얼마 남기지 않은 곳에서..^^

지혜와 상순..~

 

 

 

 

 

 

 

 

 

 

 

 

 

 

 

 

 

 

 

옹도 중앙광장에 있는 옹기 조형물

 

 

 

 

 

 

 

 

 

 

 

 

 

 

 

 

 

 

 

옹도의 서쪽 해안

 

 

 

 

등대 자체만을 놓고 본다면 크게 매력은 없지만

옹도라는 섬에 있는 등대라는 환경과 어우러져 멋져보인다.

 

 

 

 

 

 

 

 

 

 

 

 

 

 

 

 

 

 

 

 

 

 

 

 

 

 

 

 

 

 

 

 

 

 

 

 

 

 

 

 

 

 

 

 

이곳 옹도 등대말고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등대 16경에 선정된 다른 등대들이 소개되어져 있는 장소

 

 

 

 

 

 

 

 

 

유람선에 이제 곧 승선해야되서

재빠르게 서쪽 전망대에 내려간 인엽이.. 멀리서 망원으로 찍어보고~

 

 

 

 

 

 

 

 

 

 

 

 

 

 

 

 

 

 

 

 

 

 

 

 

 

 

 

 

 

 

 

 

 

 

고래조형물에서~~ㅎㅎ

 

 

 

 

옹도의 사계절을 표현한 구조물..

 

 

 

 

등대 내려서기전 마지막으로 옹도 등대의 모습을 담아본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다시 유람선이 있는 선착장으로 내려간 상태..

빨리 내려갔다..ㅎㅎ

 

 

 

 

 

 

 

 

 

이곳은 동백잎 쉼터

 

 

 

 

 

 

 

 

 

 

 

 

 

 

 

 

 

 

 

유람선은 이제 옹도 선착장을 떠나게 되고~~

 

 

 

 

 

 

 

 

 

흐린 날씨였지만 그래도 옹도의 모습을 대부분 다 둘러볼 수 있는 시간이었기에 만족했다.

 

 

 

 

이제 신진도 안흥외항으로 돌아가는 길

항로 주변 볼만한 곳 유람하면서 가는 일정이다.

 

 

 

 

난 일찌감치 짐 놔두고 자리를 갑판쪽에 잡아놓았고...ㅎ

상순이가 나와서 같이 유람선에서 해상관광을 즐겼다.

다른 일행들은...?? 선실에서.ㅎㅎ 뭘 했는지는 모르겠구~~

 

 

 

 

 

 

 

 

 

저만치 멀어져가는 옹도의 모습..

물론 내가 탄 유람선이 떠나고 있는거지만 ^^

 

 

 

 

다시 가의도 주변으로 왔다.

 

 

 

 

가의도 남항 주변

 

 

 

 

 

 

 

 

 

 

 

 

 

 

드디어..가의도의 해상관광의 백미.

독립문바위가 보인다.

 

 

 

 

제일 우측이 독립문바위

그 옆이 돛대바위

태안의 유인도 중 안면도 다음으로 큰 섬, 가의도 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가마우지 및 은빛 백사장과 함께 야생염소들을 볼 수 있다.

 

 

 

 

4개월만의 재회인가..? ^^

다시보니 반갑네~

 

 

 

 

해상관광을 하는 이들은 과연 저곳을 갈 수 있을것이라 생각은 할까..? ㅎㅎ

지금은 만조시각으로 흐르는 중이라 바닷물이 차 있지만 간조시각에 저 곳으로 뭍에서 이동이 가능하다.

 

 

 

 

 

 

 

 

 

 

 

 

 

 

 

 

 

 

 

 

 

 

 

 

 

 

 

 

 

 

 

 

 

 

이렇게 유람선타고 독립문바위까지...

오늘 태안의 구멍바위 3개를 모두 다 보게 되었구나..^^

 

 

 

 

 

 

 

 

 

아름다운 경치의 신장벌 해수욕장

가의도의 유일한 해수욕장이다.

 

 

 

 

 

 

 

 

 

이제 사자바위 쪽으로 향하는 유람선~

 

 

 

 

 

 

 

 

 

사자바위
멀리 중국땅을 바라보며 태안반도를 지켜준다는 전설의 바위

 

 

 

 

 

 

 

 

 

거북이바위
섬 주민들이 장수를 기원한다는 거북바위

 

 

 

 

이제 가의도도 멀어져가고..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끝단에 위치한 꽃섬

그리고 그 끝에 코바위가 있다. ㅎ

 

 

 

 

코바위
물살 빠른 관장수도에 위치하고 있으며 그 옆의 바위와 어우러져 부부바위라 불리기도 한다.

 

 

 

 

영락없는 사람형상의 얼굴에 큰 코를 지니고 있다..^^

 

 

 

 

 

 

 

 

 

 

 

 

 

 

 

 

 

 

 

 

안흥외항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옹도 유람선 해상관광을 마치고~ 집으로 컴백!!

 

 

 

 

 

 

 

 

 

http://blog.daum.net/callseok

 

이 글이 유익했다면 공감 꾹~~ 눌러주시고 가세요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