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육하원칙

댓글 4

자료실/등산 KNOW-HOW

2009. 9. 23.

 

하나. 언제 산으로 가나?

봄이 좋다.
가을은 더 좋다.
여름도 괜찮다.
겨울은 시리도록 좋다.

자기가 좋아하는 계절이 영락없이 더 좋다.
괴로울 때 가라. 기쁠 때나 외로울 때도 가라.

바람 부는 날.
비 오는 날.
눈 오는 날.
눈이 부시게 푸른 날.
천둥치고 번개치는 날.
달 밝은 날.

미쳤다고 생각되는 날까지 가라.



둘. 어느 산을 갈 것인가?

가까운 산 몇 번 간 후에 먼 산으로 달려가라.
낮은 산 오르고. 높은 산 올라라.
유명하고 아름다운 산은 자꾸만 가라.



셋. 누구하고 갈 것인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고. 적다면 적어서 좋다.
서넛이면 여러가지로 좋고. 둘이면 손잡기 좋고.
혼자면 마음대로라 좋다.

홀로 가면 바람과 구름. 나무와 새.꽃과 나비를
몽땅 가슴에 담을 수 있어 좋을 뿐더러.
자연과 친구가 될 수 있어 희안하게 좋다.



넷. 산에 가서 무엇을 하나?

기진할 때까지 방황하다 쓰러져라.
두려움조차 내 것으로 껴안아라.
새소리도 흉내내보고. 나뭇잎에 편지라도 적어보라.
향기에 취해서 야생화를 뺨에 비벼보라.
도토리 한알 주워 친구에게 선물해보라.

산정에서는 고함보다 침묵이.
침묵보다 명상이 엄청 더 좋다.



다섯. 어떻게 산에 가면 좋은가?

발가벗고 가라.
허위와 영악함 부끄러움과
더러움을 가져주는 옷과
넥타이. 모자. 양말까지 벗고 가라.

그렇게 하면 솔바람에 마음을 정갈히 빗질할 수 있고.
맑은 계곡물에 더러움과 영악함을 헹구기 쉽다.



여섯. 왜 산에 가는가?

산이 있기에 간다.
우린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태어났다.
대답하기 어려우면 존재론으로.
더 곤란하면 운명론으로 돌려라.
더더욱 곤경에 처하면 되물어라.

"당신은 왜 산에 안 가는가?"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