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타산 지도 ( 청옥산 ) ( 강원 동해 )

댓글 0

MOUNTAIN MAP/ㄷ ~ ㄹ

2010. 3. 27.

 

두타산은 강원도 정선군과 동해시 삼척군에 걸쳐 있으며 1352.7m의 두타산과 1403.7m의 청옥산 그리고 1000m 이상의 중봉산과 망지봉 고적대 등이 하나의 산군을 형성한다. 청옥산(1,404m)이라면 바늘에 실 가듯이 빼놓을 수 없는 동지가 있다. 다름 아닌 두타산(1,353m)이다.

백두대간상에 약 4km 거리를 두고 있는 청옥산과 두타산은 동해시 삼화동과 삼척시 하장면 경계를 이루고 있다.   
등산로는 삼척시 하장면과 미로면 경계를 이루는 댓재에서 오르는 코스와 하장면 번천리 코스 외에는 동해시 중심가에서
14km 거리인 삼화동에서오르고 내리는 코스가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 무릉계곡에 들어서면 누구나 신선이 된다  

신선의 세계인 이상향 무릉도원. 무릉계곡에서 신선의 세계를 느낄 수 있다.

무릉계곡은 그 아름다움을 자랑하여 이름에서 나타나듯이 인간의 세계를 넘어 신선이 거니는 선계로 느낄만큼 아름다움의 극치를 나타낸다.
바른골의 반석을 따라 소와 담을 그리고 폭포를 이루던 맑은 계곡물은 신선봉 밑에서 무릉계곡을 대표하는 용추폭포를 이루어 낸다.

박달골을 흐르던 물은 박달폭포를 만들면서 아래로 향하고 두 골 물이 합쳐지면서 물의 흐름은 무릉반석으로 이어진다.
학이 살았던 바위인 학소대와 그 옆의 벼랑으로는 4단폭포가 또 하나의 볼거리다.

이런 아름다움이 조화를 이루어 마침내 여기에 들어선 사람들을 신선의 세계로 인도한다.
두타산의 무릉계곡의 입구에 위치한 무릉반석에는 이 신선경에 감탄한 선인들의 감흥이 싯구로 남아 있다.

무릉계곡이라는 이름을 얻은 것은 조선조 명필 양사언이 이곳의 절경에 감탄해 무릉반석에 "武陵仙院 中坮泉石 頭陀洞天(무릉선원 중대천석 두타동천 )" 이라고 쓰면서부터 무릉계곡으로 불리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청옥산과 두타산 북쪽 아래로 깊게 패어져 내린 협곡인 삼화동 무릉계곡 일원은 77년 국민관광지로 지정된 명소다.

피서철에는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시원함을 만끽하지 못한 피서객들까지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루는 곳이다.
그러나 피서객들은 대개 접근이 쉬운 용추폭과 쌍폭까지만 다녀간다.

용추폭과 쌍폭을 벗어나 산위로 오르면, 폭포 아래보다 한층 더 시원하고 조용해서 잘 찾아 왔다는 보람을 느끼게 된다.    
청옥.두타산 일원은 궁예시대부터 새 세상을 그리워하던 이들이 몸을 숨긴 채 때를 기다렸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또 정선의 임계를 거쳐 서울로 가던 옛길이었던 이곳에 6.25때는 인민군 피복창이 들어섰던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 전쟁중에는 인민군 병참기지였던 이곳에 미공군의 융단폭격이 있기도 했다.  
무릉반석서부터 시작되는 비경지대는 고려 충렬왕 때 이승휴가 중국의 무릉도원과 같은 선경이라고 하여 '무릉계'라  처음으로

이름지었다 전해진다. 일설에는 조선 선조 때 삼척부사 김효원이 지었다고도 한다.  
무릉계곡의 첫번째 단추에 해당되는 무릉반석 암반에는 수많은 시인 묵객들이 남긴 글자들이 새겨져 있다.

그 중에는 조선 선조 때 4대 명필로 손꼽혔던 양봉래의 '무릉선원 중대천석 두타동천' 이란 열두 자가 가장 시선을 끈다.  
▶ 매표소를 지나자 바로 무릉반석 그 옆에 금란정이 있다. 무릉반석 위로 돌다리가 보이고 이어 삼화사가 한눈에 들어온다.

금란정은 구한말, 일제시대 한일합방의 국치에 분개한 유생들이 모였던 곳으로 해방이 되자 후손들이 그 뜻을 기리기 위하여 만든 정자이다.
무릉반석은 무릉계곡 초입에 위치한 바위로 수백명이 함께 앉아도 될 만큼 넓다.

무릉반석 한 옆으로는 무릉계곡의 계류가 흘러내리고 있고, 무릉계곡을 찾았던 선인들이 감흥을 시로 남겨 남았다.

조금 편평한 곳이면 많은 싯구들이 빼곡이 들어서 있다.이중에서 조선 4대 명필 중의 하나인 양서언이 강릉부사로 있을 때 남긴 싯구가 가장 유명하다.
무릉반석을 오른쪽으로 끼고 아치형 돌다리를 건너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삼화사가 반긴다.

신라 선덕여왕 11년(642년)  자장율사가 창건한 흑연대의 후신으로 경내에는 신라 3층석탑과 철불을 비롯하여 대웅전, 종각, 부도 그리고

높이 20척이나 되는 금동여래불상이 있다. 삼화사부터 숲터널길이 이어진다.

관음사 입구를 거쳐 1.3km 거리에 이르면 왼쪽으로 문지방산성을 거쳐 두타산으로 오르는 갈림길이 나타난다.

갈림길에서 왼쪽 문지방산성으로 오르는 길은 급경사 길이다.

이 급경사 길을 가쁜 숨을 몰아쉬며 30분 가량 올라가면 앉아 쉬어가라는 듯 조망이 확트이는 문지방성터가 반긴다.    
문지방성터에서 휘둘러보는 조망은 일품이다.
우선 올라왔던 무릉계곡 건너로는 삼형제봉에서 이기령 방향으로 하늘금을 이룬 백두대간 아래에서

하얀 포말을 뿜어내는 관음폭포와 관음사,그리고 선바위와 감로 등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여기서 남서쪽으로 마주보이는 여명릿지(암릉) 풍광도 일품이다.

문지방성터에서 대궐토를 지나 오른쪽 계곡으로 이어진 산길을 따라 50분 거리에 이르면 마지막 계류지대에 닿는다.

식수는 여기서 준비한다. 이어지는 사면길은 코가 땅에 닿을듯이 가파르다. 10분 가량을 올라가면, 남쪽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을 밟는다.    
20분 정도 오르면 노송지대가 나오고 다시 30분 더 오르면 북동쪽으로 두타산성릉이라 불리는 능선 삼거리에 닿는다.
삼거리에서 그대로 직진해 40분 정도 더 오르면 쉰움산에서 오는 길과 만나는 삼거리에 닿는다.

여기서도 직진해 능선길을 따라 50분 정도 오르면 헬기장을 이룬 두타산 정상이다.    
두타산 정상에서는 동쪽으로 쉰움산과 동해바다가 시원하게 펼쳐지고, 남쪽으로는 덕항산(1,071m)으로 달아나는 백두대간이 댓재와 함께

시야에 와닿고, 서쪽으로는 망지봉(1,210m)이 의젓하게 섯은 청옥산 정상과 함께 마주보인다.  
두타산 정상에서 북서쪽으로 내려서는 능선을 따라 50분 거리(약 4.5km)에 이르면,북쪽 무릉계곡으로 내려서는 박달령이 나타난다.  
박달령에서 능선을 따라 서쪽으로 3km 거리인 청옥산 정상까지는 50분 안팎이 소요된다.

박달령에서 주능선 남쪽 사면으로 20분 정도 돌다보면 오른쪽으로 꺾여 제법 가파르게 이어지는 능선길을 타게 된다.

이 능선길을 30분 정도 오르면 청옥산 정상이다. 청옥산은 두타산과 달리 정상에서 시원한 조망을 즐길 수 없다.

사방이 잡목수림으로 에워싸여 있기 때문이다. 맑은 날이면 두타산 방향 벌목지대 사이로 작게나마 동해바다가 살짝 보이는 것과

북서쪽 나무숲 사이로 고적대와 멀리 발왕산이  살짝 보이는 것이 전부다. 그러나 남쪽 아래로 100m 거리에 있는 샘터로 내려서면

태백시 방면으로 광활하게 펼쳐지는 산릉들이 멀리 백두대간과 함께 어우러져 제법 장관을 이룬다.  
정상에서 북서쪽 능선길로 5~6분 나아가면 측백나무군락에 이르러 자시 수림지대가 벗겨지며 앞으로 고적대와 멀리 발왕산이 펼쳐진다.

백두대간을 타고 30분 정도 내려서면 사거리를 이룬 연칠성령이다.

연칠성령에서 북동쪽 산길을 따라 1시간 가량 내려서면 바른골 상류인 칠성폭포가 반긴다.
칠성폭포에서 사원터는 20분 거리. 계류 오른쪽으로 폭 30여m에 약 150m 길이로 반석지대가 시원스럽게 펼쳐진다.

유산객들이 들어오지 않는 멋진 곳이다. 배낭을 벗고 잠시 탁족을 즐기기에 그만이다.  
반석지대 아래로는 높이 15m나 되는 쌍폭과 와폭을 비롯해서 크고 작은 폭포와 담과소가 계속 이어져 누구든지 여름을 잊게 된다.  
바른골 계류를 따라 30분 가량 빠져나오면 문간재에 닿는다.

문간재에서는 신선봉을 다녀오는 것이 정석.신선봉에 올라 무릉계곡을 휘둘러보는 경치가 일품이다.    
문간재를 내려서서 다시 남쪽 협곡 안으로 들어가야 볼 수 있는 쌍폭과 용추폭포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화동 매표소를 기점으로 문지방산성터 - 대궐터를 경유해 두타산에 오른 다음, 박달령을 경유해 청옥산 정상을 밟고,
연칠성령을 거쳐

칠성폭포 - 문간재 - 용추폭포를 경유해 다시 삼화동으로 빠져나오는 총 산행거리는 약 23km로 산행시간은  12시간 정도 소요된다.  

※ 유의할 점은 당일산행의 경우 초심자이거나 비상식량과 장비가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일몰시각을 염두에 두고,

가장 짧은 코스로 하산을 서둘러야 안전하다.

두타산이나 청옥산만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에는 박달령에서 곧장 용추폭포로 하산하는 단축코스가 바람직하다.

이 경우에도 산행시간은 8시간 이상 소요된다.    

 

 

○ 무릉계곡 - 두타산 - 박달재   - 청옥산   - 용추폭포
무릉계곡이 들머리다. 1,000m의 고도차를 올라 두타산에 오르고 청옥산으로 이어지는 능선 산행을 할 수 있다.

산행의 시작과 끝에 만나는 무릉계곡에서 용추폭포 쌍폭 등의 시원한 폭포와 장군바위 병풍바위 선녀탕 학소대 등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볼 수 있다.

또한 천년 고찰 삼화사와 관음사도 볼거리다. 두타산을 가장 빠르게 오르는 길은 댓재에서 북쪽 능선을 따라 오르면 두타산이 나온다.

동해시 미로면의 천은사를 거쳐 쉰움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을 따라 올라도 두타산에 오른다.

가장 쉽게 두타산을 오르는 길은 댓재에서 백두대간 능선을 따라 두타산에 오르는 것이다. 삼척시 하장면의 중봉골 상류로 청옥산을

오르는 길은 있으나 갈전국교 중봉분교에서부터 상류는 자연휴식년제를 하고 있어 입산금지가 실시되고 있다.


○ 매표소-무릉계곡-학소대-청옥산-박달령-두타산-무릉반석-매표소    (20km, 8시간 30분)
○ 무릉계곡-두타산성-두타산-박달령-박달골-삼화사-매표소 (16km, 7시간)
○ 매표소(2.5km) - 산성갈림길(500m) - 두타산성(1km) - 787고지(1.4km) - 산성터(0.6km) - 주능분기점(1km) - 두타산정상(2.5km) -

    박달재(1.5km) - 청옥산정상(1.5km) - 연칠성령(2km) - 칠성폭포(2km) - 문간재(3.1km) - 매표소 (19.6km 약9 -11시간 소요)

 

 

 

 

1) 삼화동 무릉계 버스종점에서 무릉계곡과 바른골을 따라 오르는 길과, 도중 산성 입구에서 산성터를 거쳐 오르는 두 길.

2) 쌍룡채석장을 거쳐 북동족 저시고개(표고 약300m) 위의 관광버스 하차지점에서 능선길 따라 쉰움산으로 오르는 길.

3) 천은사에서 쉰움산 쪽으로 오르는 길이 있다.

 

 

 

○ 동해시 고속버스터미널 건너편 시내버스정류소에서 30분 간격으로 있는 무릉계행 버스를 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된다.

○ 서울에서는 청량리역에서 23시 30분 열차를 이용하여 동해역에서 내리면(06시 27분) 등산후, 당일 귀경할 수가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