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선교 2018. 5. 21. 11:44

    남편 추신수


    2남 1녀를 둔 야구 선수 추신수(35)가 다시 태어나도 아내와 결혼하고 싶다며
    아내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그가 어려운 형편의 마이너리그 선수일 때 아내 하원미 씨는 결혼식도
    올리지 못하고 방 2개짜리 집에서 다른 동료 선수 2명과 생활해야 했다
    또 힘든 미국 생활에 우울증이 걸려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지만
    결국 이겨내고 추신수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남았다

    아내 하원미 씨를 남편 추신수는 어떻게 여기고 있을까?

    “예전에는 내 명예를 지키기 위해 야구를 했지만, 아내를 만나고
    가정을 꾸리면서 야구를 하는 이유가 가정을 지키기 위해서로 변했다”

    2007년 아내가 실명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아
    “나 눈이 안 보이면 어떻게 하지?” 하고 묻자
    “내가 너 때문에 야구를 하는데 네가 눈이 안 보이게 되면
    야구를 그만두고 내 눈을 너한테 줄게”라고 답해 주었다



    ‘추신수’
    메이저리그에서는 야구 실력으로 세상을 놀라게 하더니
    사랑꾼 남편으로 행복한 부부 모습은 사람들을 더 크게 감동시키네요

    참으로 감동적인 대답 입니다.
    추신수
    정말 훌륭한 선수로 기억 하겠습니다 ^^*
    녜 맞아요,.,,
    저같으면 생각도 못할 대답을,,
    행복한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