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검도(Kendo)

촛불하나 2008. 7. 28. 20:56


◈ 5본목---응하는 기술


검도형 5본목은, 좌상단으로 겨눔자세인 선도에 대하여, 후도는 검선을 선도의 왼주먹에 겨누는 중단(평정안)의 겨눔자세로 응한다.

문부성이 제정한 1본목부터 3본목까지의 형태가 <정><인><용>의 이념을 기초로, 검도수련의 목표로 하여 거기에 따라 더듬어 찾아 가는 인간적인 경지를 단계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 무덕회가 정한 4본목 이하의 형은, 숙달도에 따른 구체적인 검의 수련 방법과 습득해야만 하는 기술상의 목표를 가르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5본목의 형은, 4본목에 있어서 <상호 머리>의 수련을 경과한 결과로서, 그다음 단계가 되는 후의 선에 따르는 <응하는 기술>의 가르침이다.


먼저도 말한대로, 검도의 수련은 첫칼에 따라 서로 상대의 안면을 공격하는 <상호 머리>로부터 시작된다. 그래서 이 수련을 통해서 <버린다>고 하는 대단히 중요한 정신성을 배운다. 즉, 상대에게 맞는다는 것을 두려워 하지 않고(실전이라면 죽음을 두려워 않는다는 것이 된다) 모든 것을 버려서 <첫칼의 일격>이라는 훈련을 쌓게 되는 것이다. 여기서부터,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는 정신성, 죽음을 걸고 전력으로 사태에 맞서는 정신성을 기르고, 최종적으로는 <죽는 것을 발견한다>고 하는 <무사 정신>에로 승화되어지는 것이지만, 기술적으로는 <상호 머리>의 연습을 통해서 <타돌의 기회를 확실히 잡는 방법>과 동시에 <끝까지 보기(미키리)>를 수득해 가는 것이다.

<상호 머리>의 연습을 통해서 타돌의 기회와 <끝까지 보기>의 기술을 충분히 수득하면, 검도의 수련은 다음의 단계로 나아간다. 즉, 상대의 첫칼의 안면 공격을, 이쪽이 올바르게 끝까지 보고 체세를 무너뜨리지 않고 피하는 것이 가능하다면, 다음의 순간에는 그것을 상대의 체세가 무너졌다고 해서, 이쪽의 <제 2의 칼>(기술로는 이쪽으로서는 최초의 일격일지 모르지만, 국면으로서는 대처해서 친다고 하는 것으로 제 2의 칼이라 생각되어진다)로 숨통을 끊어 놓는 것이 가능하다. 이것이 돌려치기 기술이라든지, 스쳐올리기 기술 등으로 대표되는, 소위 후의 선의 <응하는 기술>이다.


선도는, 상단의 겨눔자세로부터 4본목의 때와 똑같이 후도의 안면을 노리고 벤다. 후도는 4본목으로부터 배운 <끝까지 보기>의 기술을 가지고, 선도의 밟아들어 오는 것을 피하고, 동시에 역시 4본목에서 배운 도신의 <호>를 충분히 활용하여, 이 치고 들어옴을 스쳐 올려, 역으로 선도의 머리 위로 베러 들어간다.


여담이지만, <타돌의 기회>나 <끝까지 보기(미키리)>를 충분히 수득하지 않은 단계에서, 안이하게 받아서 돌리는 <응하는 기술>로 대처해 버리는 것은, 결과적으로 내 몸을 지키고 치려고 하는 <도망가는> 기분으로 연결되어 버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지도자에 따라서는, 초심자가 <응하는 기술>만 사용하는 것과, 상위자에 대하여 내가 치지 않고 상대의 타돌을 기다리는 타돌, 소위 <기다리는 검>이 되는 것을 엄격히 경계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한다.

검도는 단순히 <스포츠 경기>라고 해서, 일정한 룰을 기초로 포인트를 경쟁하여 승패를 결정하는 것만을 목적으로 한다면, 각각의 레벨에 따르는 <응하는 기술>을 몸에 익히는 것도 중요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결국 그 기술은 그 레벨의 상대밖에 통용되어지지 않는다. 따라서, 역으로 기술을 기억하고 있는 단계에서, 검도의 기술로 대단히 중요한 <기회를 잡는 방법>이나 <끝까지 보기>의 수득이 소홀히 되어버릴 가능성이 높다면, 이것은 황송한 이야기다. 흔히 아이들일 때 시합에 강한 아이가 나중에 커서 뻗어나가지 못하고, 혹은 고생한다고 하는 이야기가 많은 것은, 이러한 요인이 있다고 생각되어진다. 따라서 실제의 검도 지도에 있어서, 검도형 4본목부터 5본목의 술리에 이행해 가는 단계에서의 지도자가 달성해야 할 역할과 책임은 대단히 크다고 생각한다.


출처 : 검미사
글쓴이 : 무영객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