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검도(Kendo)

촛불하나 2008. 7. 28. 20:56


◈ 6본목---공세(공격겨눔, 세메)


검도형 6본목은, 5본목에 있어서의 <응하는 기술>의 이합을 밟은 위에서, 검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세메>의 가르침에 들어간다.


검도형 5본목의 수련을 통해서 <응하는 기술>로 확실히 대처할 수 있게 된다면, 상대의 공격이 두렵지 않게 된다. 그렇게 되면, 이쪽의 <마음>과 <겨눔자세>에 많은 여유가 생겨나고, 그것이 상대에 대한 <세메>가 되어 살아난다. 여기서, 이 <세메>를 <형으로 나타나지 않는 첫칼>로 해서 활용하는 것에 따라, 이번에는 상대의 체세만이 아니라, 그 <겨눔자세>나 <마음>을 무너뜨리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


6본목은, 선도는 중단으로 겨눔자세, 후도는 하단으로 겨눔자세를 취한다. 여기서, 검도형 전반에 있어서, 선도가 시동하고 후도는 이에 따라가는데, 이 6본목에서는 선도가 중단 그대로 움직이지 않으므로 후도가 먼저 움직이는 하단의 자세를 취하는 것에 의문을 가진 사람이 적지 않은 것은 아닐까. 이것은 음양오행설에 기초를 둔 겨눔자세의 곳에서도 설명했듯이, 선도의 중단의 자세를 <음의 겨눔자세>로 보고, 후도는 그것에 대응하는 <양의 겨눔자세>로 해석하는 것으로 이해가 가능하다. 실은, 현재의 검도형 해설서에서는, 선도의 겨눔자세는 <중단>이 되지만, 무덕회 제정 시의 원문에서는 <청안>이라고 하는 표현으로 되어있다. 청안이라는 것은 양안 사이에 검선을 겨누는 겨눔자세라고 하기 때문에, 현행의 중단의 겨눔자세보다는 약간 검선이 높게된 겨눔자세라고 생각되어진다. 즉, 6본목의 겨눔자세를 제정시로 돌아가서 엄밀히 생각해 보면, 선도는 중단의 겨눔자세로부터 검선을 약간 올려서<청안>의 겨눔자세가 되기 때문에, 후도는 이것에 대응하여 검선을 내린 하단의 겨눔자세를 취한 것이 된다. 때때로 검도형의 연무의 장소에서, 선도가 후도의 하단 겨눔자세가 되는 것에 응하여 조금 검선을 내리는 움직임을 보게 되는 일이 있지만, 앞에서 기술한 이합을 안다면, 이 움직임이 틀렸다는 것이 이해가 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선도 중단, 후도 하단으로 간합에 접하여, 선도가 공세하여 들어온 순간을, 후도는 하단으로부터 기로 공세하여 올리면서 간다. 선도는, 후도의 이 기 세메를 위에서부터 제압하려고 하지만, 후도의 세메의 기력이 예리하기 때문에 제압할 수 없게 되어, 오른발을 빼어 간합을 벗어나면서 상단으로 휘둘러 올려 <겨눔자세>를 변경시킨다.

여기서 후도가 최초의 기 세메 그대로 치러 나오면, 선도는 <기다렸습니다>라는 것만이 되어 상단으로부터의 기술을 내는 것이다. 그러나, 후도는 일기에 간합을 좁힘과 동시에 평정안으로 겨누어, 5본목과 똑같은 상황을 만들어 선도의 상단으로부터의 기술을 봉쇄해 버린다. <기>의 공세 싸움에 지고, 다시 상단으로부터의 <기술>까지 봉쇄 당해 버린 선도는, 다시 왼발을 빼면서 중단으로 돌아와 후도를 유인해 끌어 들이려 한다. 여기서 theory대로 후도가 추격해 들어가서 머리로 뛰어들면, 그 나오는 순간을 손목으로 베어 버리지만, 후도는 어디까지나 냉정히 세메하여, 그 세메에 반응하여 예리하게 나오는 손목을 베러 나온 선도의 <검>을 <옳다 됐다>고 하여 5본목에서 배운 호(시노기)를 이용한 스쳐 올리기 기술로 돌려 응하여, 역으로 손목을 치러간다.

이것이 <기를 죽이고><기술을 죽이고> 마지막으로 <검을 죽이고> 이긴다고 하는 삼살법의 가르침이다.

(주: 기를 죽인다: 후도가 하단으로부터 세메하여 선도는 기에 져서 상단이 된다

기술을 죽인다: 선도의 상단에 대해 후도는 평정안으로 겨누어 선도의 기술이 못나오게

한다

검을 죽인다: 손목치러 나온 선도의 검을 스쳐 올려 손목을 벤다)


조금 사족이지만, 전일본 선수권에서 연패를 계속하고 있을 때의 미야자키 마사히로 선수가 때때로 보여준 기술로, 상대가 조금 물러난 순간을, 쓰윽 추격해 들어가 2회 정도 죽도를 누르면서 머리를 치는 전법이 있다. 보고 있으면 <왜 상대는 저 ‘머리’를 피하지 않을까>하는 이상한 기분이 들지만, 이것이 이 6본목의 <삼살법>의 이합에 대단히 가까운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미야자키 선수는, 서로의 기 공세에 쳐서 이겨 상대가 조금 물러난 순간을 공세해 들어간다. 이때 최초의 기 세메 그대로 치러 들어간다면, 상대는 재빨리 ‘손목’이나 ‘허리’로 돌려치기 기술로 반격하지만, 이때 미야자키 선수는 재빨리 상대의 죽도를 누르고 들어가면서 세메해 들어가므로, 상대는 응하는 기술을 내지 못하는 것이다. 여기서, 기술이 나오지 못하게 된 상대가 다시 간합을 끊고 다시 서려고 하는 순간을 다시 한번 죽도를 강하게 누르고 들어가, 검을 죽이면서 크게 세메해 들어가, 그대로 ‘머리’로 뛰어든다. 정말로 <기를 죽이고, 기술을 죽이고, 검을 죽이고> 친다는 <삼살법>이 아닐까. 원래 말로써 쓰는 것은 간단하지만, 시합이 한창일 때, 순식간에 그리고 무의식적으로 이것이 가능하다는 것은, 역시 미야자키 선수의 천재성인 것이다.


그리고, 6본목에 있어서 후도의 손목 베기는 2본목처럼 선도의 손목을 잘라 떨어뜨리는 것이 아니고, 얕게 상처를 입히고 제압하는 것이다. 따라서 선도는 경상을 입고서도 이것에 굴하지 않고, 좌후방으로 일단 크게 물러나, 다시 체세를 정리하여 반격하려고 한다. 그러나 후도는 숨쉴 틈도 없이 선도가 도망간 방향으로 세메해 들어가 상단으로 겨눔자세를 취해, 몸을 무너뜨려 횡방향의 자세가 된 선도를 자기의 정중선상으로 잡아서 반격을 허용하지 않는다. 선도는 방향을 고쳐서 중심을 다시 잡는 것이 불가능한 그대로 후도의 사정권 내에 있기 때문에, 이미 반격의 기회를 잃어버리고 패배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또 여담이 되지만, 최근의 중고생의 시합을 보면, 나오는 손목이나 퇴격 손목을 친 후, 상대에 대해 옆 방향이 된 그대로 죽도를 왼 어깨에 메고서는 <손목, 손목, 손목!>하고 소리를 지르면서 심판에게 자기의 타돌을 어필하는 광경를 흔히 본다. 그러나 이 어깨에 멘 죽도를 내리면, 이것이 6본목에서 선도가 패할 때의 체세 그대로 이다. 자기의 정중선으로부터 상대를 벗어나게 하는 잔심은, 본래 있을 수 없는 것이다. 시합에서 쳤다 맞았다는 것만이 중시되는 작금, 잔심의 진정한 의미와 심판에의 어필을 혼동하고 있는 젊은 검사도 많다고 생각한다. 검도 6본목의 연습을 통해서, 이러한 것을 가르쳐 주는 것도 필요한 것은 아닌가 생각한다.


이상에서처럼, 검도 6본목은 <세메>를 기본 원칙으로 해서의 <삼살법>의 이합을 가르치는 것과 함께, 항상 상대에 선을 취해, 선수, 선수와 공세를 계속하는 것의 중요성을 가르치고 있다고 생각한다.

다시, 앞의 4본목과 5본목이 1본목과 마찬가지로 적을 죽이고, 혹은 죽이지는 않더라도 중상을 입혀서 이기는 것에 대해, 이 6본목은 경상을 입혀서 이기는 것이다. 이것으로부터 1본목부터 3본목에 담고 있는 검도수련의 목표인 <활인검>의 사고 방식이, 4본목 이후에도 계승되어 있는 것을 살필 수 있다. 이것을 밟아서, 계속되는 7본목의 고찰로 들어가고 싶다고 생각한다.



출처 : 검미사
글쓴이 : 무영객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