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검도(Kendo)

촛불하나 2008. 7. 28. 20:56


 

◈ 7본목---끌어낸다


검도형 7본목은, 6본목에서 가르친 <삼살법>을 응용으로 해서, 더욱 고도한 <세메>에 의해, 상대를 <끌어낸다>는 것을 가르치고 있다.


7본목은, 선도는 후도의 중심을 세메하여, 후도가 1보 물러난 순간에 세메하여 이겼다고 판단하여 머리를 치러 들어갈 것이지만, 실은 후도는 선도의 최초의 세메를 <검전체후>(검은 앞에, 신체는 뒤에)라고 하는 방식으로, 선도의 검을 밑으로부터 저지하면서 작게 물러나고, 선도가 ‘머리’를 치기 쉬운 상황을 만들어, ‘머리’치기를 유인한다. 즉, 상대의 중심 세메에 대하여, 이쪽의 검도 앞으로 내는 것에 의해 상대의 세메하는 검을 끄집어 내어, 그 검을 밑에서부터 저지하는 것에 의해 ‘머리’치기의 기술을 끄집어 내고, 다시 작게 물러나는 것에 의해 상대의 치려는 기분을 끄집어 내고 있다.

여기서의 <검전체후>라고 하는 <형태>는 그러한 <기술>이라는 의미가 아니고, <상대에 의해 공세 당하는 것처럼 보이면서도, 실은 상대를 공세하여, 역으로 상대의 공세의 기분을 자신의 손바닥 위에서 놀게 한다>고 하는 마음과 마음의 싸우는 상황을 <검의 형>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상대를 자기가 생각한 그대로 끄집어 내는 것에 성공한 후도는,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선도의 ‘허리’를 빠져 나가는 것이 가능하다. 이 ‘허리’치기는, 자신의 손매무새의 가감 하나로 상대의 허리를 양단하여 즉사시키는 것도, 허리띠 한 매를 자르는 것만으로 끝나는 것도 가능하다. 소위 <활살자재>이고, 이 시점에서 상대의 생명조차도 손바닥에 올려 놓고 있는 것이 된다. ‘허리’를 빠져 나가는 것을 당한 선도는, 방향을 바꾸어 후도와 검선을 맞추어도, 이미 반격할 기력도 잃고, 후도의 자비에 의해 간신히 목숨을 건진 것에 감사하고, 원래의 위치로 돌아가 칼을 거둘 수밖에 없다.


다시 여담이지만, 앞의 4본목의 설명 시에 <검도는 첫칼로 적의 안면을 공격하는 훈련이 발전해 온 것이다>라고 하여, <검도는 상호 ‘머리’의 연습으로부터 시작한다>고 기술하였다. 그러면, 현대검도에 있어서 <머리>이외의 타돌부위, <손목>과 <허리>와 <찌름>이라는 타돌부위에는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전술한 것처럼, <첫칼>의 주된 목적이 <나의 체세를 무너뜨리지 않고, 거기에 적의 체세를 무너뜨린다>고 하는 점에 있다는 것을 생각한다면, <안면공격> 이외에는 그다지 주효하지 않기 때문에, 검도에서는, 다른 타돌부위에로의 타돌은 제한되어 있고, 우선은 오직 <첫칼로 머리를 친다>고 하는 연습법으로 발전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머리> 이외의 타돌부위는, 그것을 타돌하는 자체가 주된 목적이 아니고, <머리치기>의 수련과정에 있어서, 그것을 지도하는 측이 <타돌의 기회를 적확히 잡지 못하는 것>이나 <동작의 쓸데없음과 완만함> 등을 지적하기 위해 쳐서 가르치는 것은 아닌가 생각되어진다. 즉, <머리치기>의 과정에서 손잡이가 너무 올라간다든지, 겨드랑이가 무르다든지 하면 <손목>이나 <허리>를 치고, 중심을 확실히 잡지 못하다든지, 타돌시 턱이 올라간다든지, 왼손이 떠버린다든지 한다면, 그것을 가르치기 위해 <찌름>으로 인후를 찌른다. 이러한 것은 아닐까. 그러기 때문에, 현재에도 하위자가 상위자에 대해 갑자기 <찌름>을 낸다든지, <머리라고 보이고 손목> 같은 페인트 기술을 사용한다든지, 혹은 <머리>를 치지 않고, 항상 <손목>이나 <허리>만 노린다면, 검도수련의 본래의 목적에 적합하지 않다고 비난 받는 것이다.


그래서, 역으로 보게 되면, 상대에게 <허리>나 <찌름>을 맞는다고 하는 것은, 자신의 수행에 미숙함을 지적당하는 것과 같은 것이기 때문에, 대외시합 등에서 상대에게 <허리>를 맞는다든지, <찌름>을 찔린다든지 하는 것을, 옛날 무사는 <대단한 수치>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다음과 같은 에피소드도 남겨놓고 있다.

막말에 에도의 삼대도장의 하나라고 말하여지는 신도무념류 <연병관> 사이토 미카즈로의 3남 요시노스케는 ‘찌름’이 득의로서, 매일 <나는 허리를 맞는 것 같은 미숙자는 아니야>라고 말하여, 연습에서 <허리>의 호구를 결코 쓰지 않았다고 한다. 어느날, 화려한 ‘허리’기술을 득의로 하는 북진일도류의 치바 슈사쿠의 2남 에지로와 시합을 하게 되었다. 시합 당일, 요시노스케는 말리는 것도 듣지 않고, 언제나처럼 허리에 호구를 착용않고 시합에 임했다. 결과는 치바 에지로의 무시무시한 ‘허리’치기가 멋있게 성공하였지만, 요시노스케는 허리를 맞고서도 태연히 서있었다. 실은 그는 도복 밑에 여성용 허리띠를 두 번 감았던 것이다. 이렇게까지 해서, 무사의 의지를 나타내었던 것이다.


이야기가 본래대로 돌아가지만, 무덕회가 정한 검도형 7본목은, <상대를 끌어낸다>고 하는, 검도에 있어서 구극의 <세메>를 가르치는 것과 동시에, <활살자재>의 ‘허리’기술에 의해, 최종적으로는 적을 죽이지 않고 이긴다고 하는 경지를 표현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앞에 문부성의 강습회에서 제정된 1본목~3본목에 담겨져 있는 검도수련의 목표라고 해도 당연하다는 생각과 전적으로 공통된 것이라 생각한다.



출처 : 검미사
글쓴이 : 무영객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