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학

촛불하나 2010. 6. 13. 09:37

* 이글은 본인의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이다.

 

앞의 글에서는 타로 카드를 익히는 부분에 대해 언급하였다...

한장 한장의 의미를 알았다면 이것을 활용을 해야 할 것이다...

솔직히 타로를 공부하는 대부분의 이유가 이것을 활용하기 위함이 아닌가...

 

이부분에서 필요한 것이 바로 스프레드(배열법)이다.

현재 공개된 스프레드의 종류 역시 많다...^^;;

그 많은 스프레드를 다 알아야 할까? 그건 아니라고 본다.

하나의 스프레드라도 제대로만 쓴다면 어설프게 몇가지를 쓰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다. 이제 스프레드에 관해 본인의 견해를 밝힌다.

 

1. 켈틱 크로스 스프레드는 기본이다.

보통 기본적인 스프레드라고 하면 원카드나 쓰리카드 스프레드를 말한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켈틱 크로스가 기본이라 본다.

(물론 본인도 처음에는 켈틱 크로스의 '켈'자도 몰랐다... 어느 분의 도움을 받았다...^^;;)

타로 관련 서적에 공통적으로 나오는 스프레드가 켈틱 크로스이다.

부담이 된다면 나중이라도 켈틱크로스는 꼭 익히도옥 하자.

 

2. 위치의 의미를 정확히 인지하라.

몇장의 카드를 뽑아서 순서대로 배열했다고 치자. 그렇게 해서 바로 해석이 된다면...

본인은 그사람을 천재라 표현한다.^^;;

스프레드에서 카드가 위치한 곳의 의미가 있다. 그 위치의 의미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다면

제대로된 해석이 될수 없다. 카드의 뜻 만큼 중요한 것이 스프레드의 각 위치의 의미이다.

 

3. 흐름을 파악하라.

스프레드를 활용하다보면 나름대로 해석하는 길이 보일 때가 있다.

그 길이 바로 흐름이라 할 수 있다.

예를 든다면 '과거->현재->미래' 가 기본적인 흐름이다.

'과거는 이렇고 현재는 이렇고 미래는 이렇다.'는 것이 아니라

'과거가 이래서 현재가 이렇고 현재가 이렇기에 미래는 이렇게 될것이다.'로

표현해주는 것이 흐름을 제대로 표현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다른 예로는 '과거->현재->미래->조언->결과' 의 흐름이다.

이때에는 '과거가 이래서 현재가 이렇고 현재가 이렇기에 미래는 이렇게 될 것이다.

지금 이러한 조언대로 한다면 결과는 이렇게 될 것이다.'라고 표현해주는 것이 좋다.

쉽게 얘기해서 조언과 결과는 지금의 현재에서 비롯된 미래를 조언을 통해 바꾸거나

더욱 굳건하게 되는 결과를 나타내는 것이라 본다. 

길이 보이지 않을 때는 그 스프레드의 외관을 참고하는 방법도 있다.

예를 들어 매직세븐으로 알려진 '다윗의 별' 스프레드의 경우 말 그대로 다윗의 별의

육망성의 이미지대로 길을 만들어 해석해 나가는 방법도 있다.

 

4. 스프레드 형태 자체를 고집하지 말라.

기본적인 형태만 유지된다면 본인의 편의에 따라 스프레드를 변형해 사용 할 수도 있다.

(물론 어느 정도 숙달된 사람의 경우이다.)

본인의 경우 예를 들어 매직세븐 스프레드에서 마지막에 리더 자신이 한장을 더 뽑는다.

물론 의미는 나 자신이 지정을 한다. 일종의 참고용이랄까...

스프레드 형태 자체에 연연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출처 : 부산♡집시♡타로(B.G.T)
글쓴이 : 페이휴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