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학

촛불하나 2010. 6. 13. 09:33

* 이글은 철저하게 본인의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임을 밝히는 바이다.

 

타로를 공부하려는 사람들이 느끼는 첫 생각...

타로는 구입했는데 어떻게 공부하는가.... 일 것이다.

인터넷을 뒤지고... 추천 도서를 탐독하다보면...

그 방대한 지식에 지쳐서 포기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타로를 접하다보면 무엇보다 부수적으로 딸려오는 지식에

제풀에 지치는 경우가 많다...

기본적인 키워드 이외에 수비학, 상징학, 점성학, 색체학,

거기에 각 전설이나 역사, 종교적인 부분까지...

동시에 생각하다보면 시작도 전에 포기하는 경우도 있다..

 

본인은 현재 타로를 업으로 삼고 있고 강의를 하고 있다...

그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몇가지 길을 제시 하고자 한다...

 

1. 자신의 덱의 특성을 파악하라.

타로의 종류는 여러 가지이다. 그러다 보니 덱마다의 특징이 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자신의 덱의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다.

클래식(정통), 모던 등 그 종류와 모티브를 파악하는 것이다.

만약 자신의 덱이 어느 전설에서 모티브를 따온 것이라면 그 전설을

베이스로 공부를 할 수 있다. 

 

2. 타로는 키워드와 상식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처음 타로를 접하는 사람들이라면 일단 키워드부터 알아야 한다.

이부분에 있어 반대의 의견도 있을 것이라 생각되나 제일 효과적이라

본인은 생각된다. 최소한 그 카드 한장의 뜻이 무엇인지는 알고 있어야

리딩을 하든지 말을 하든지 할 것 아닌가... 수비학이나 상징학 등을 익히는

것은 이후의 일이다. 그리고 타로는 절대 상식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이번 시험 성적이 좋을까?'의 질문에서...

평소에 공부를 등한시하는 사람이 과연 성적이 좋을 수 있을까?

상식적으로 절대 불가능이다. 가능하다면 정말 억세게 운이 좋은 것일 뿐...

특히나 타로카드 자체가 점술용으로 많이 쓰이다보니 기감이나 영적 능력 등 

오컬트적, 신비주의적 견해가 많이 쓰이기도 한다.

물론 관점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본인은 타로카드 자체에 힘이 있다기 보단

타로를 사용하는 리더의 소양을 중요시하는 주의라서...^^;;

 

3. 이미지를 익혀라.

카드의 키워드를 익히는 것과 동시에 이미지를 익혀야 한다.

키워드와 이미지가 매칭이 안된다면 그건 그저 키워드만 달달 외웠다는 것이다. 

쉽게 얘기하면 컵10번이라 말하면 자연스레 컵10번의 이미지와 키워드가 동시에 

떠올라야 할 정도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지속적으로 꾸준하게 익히는 것이 왕도이다.

 

4. 4대 원소의 특성을 파악하고 카드에 대입시켜라.

타로를 하면서 제일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가 4대 원소(4원소, 4대력이라고도 한다.)이다.

개인적으로 '나 타로 좀 하는데...' 하는 사람들 중 4대 원소에 대해 물어보면

제대로 답하지 못하는 경우가 몇번 있었다.

(개인적으로 작년 여름 서울의 한 모임에서 30분간의 짤막한 4대원소 강의로 분위기를 압도하기도 했었다.)

동양 사상에 음양오행이 기본 베이스라면서양 사상에서는 4대 원소가 베이스로 깔린다.

4대 원소의 특성만 잘 알더라도 타로는 30% 이상 활용 가능하다.

최소한 그 질문을 하는 질문자의 심정 등을 파악 할 수 있다. 

 

5. 수비학, 상징학 등 부수학문을 대입시켜라.

키워드와 4대 원소만 활용을 잘하더라도 기본적인 리딩은 가능하다.

여기서 본인의 스킬을 더욱 업그레이드 시키고 싶다면 수비학이나 상징학 등

부수적인 학문을 익히고 대입시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파악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상징이라 해서 똑같이 대입되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석류'의 경우

다산의 의미도 있으나 덱에 따라 처녀성의 의미를 지니기도 한다. 수비학의 경우

대부분 피타고라스의 수비학을 생각하고 익히나 같은 피타고라스의 수비학이라도

덱 마다 변형되어 적용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칼데아의 수비학이 적용되는 경우도

있으니 무턱대고 공부하는 거이 아니라 자신의 덱에 맞추어 공부하는 것이 좋다.

 

최소한 지금까지 언급한 내용들이 숙달 될수 있도록 방향을 잡으면 도움이 될 듯하다.

다시 말하지만 지금까지의 내용은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임을 밝힌다.

 

출처 : 부산♡집시♡타로(B.G.T)
글쓴이 : 페이휴 원글보기
메모 :

 
 
 

정철민 보컬레슨

촛불하나 2008. 10. 12. 14:50

흔히 소리를 경구개에 붙힌다는 말을 이해못하거나 경구개에 붙히지 못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호흡이 새거나 후방발성으로 소리를 내고 있을 확률이 가장높다!

호흡은 새지 않는데 후방발성으로 내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 대부분 입모양에서 부터 후방발성이 될수밖에 없는 상태가 되어있다.

 

후방발성의 경우 소리는 먹혀서 답답하고 목에 무리를 주게 되어 고음에도 상당히 나쁜지장을 받게된다. 호흡이 어느정도 갖추어진 상태에서도 이러한 경우들이 종종 발생하는데 타고난 구강구조가 아니라면 누구나 입모양에 신경을 써야하겠다.

 

후방발성의 입모양을 보게되면 뒤는 닫혀있고 앞이 열려있는 상태가 되어있고

전방발성의 경우는 뒤가 열려있고 앞이 닫혀있는 모습을 하고있다고 볼수있다.

 

그림1)의 입모양에서 보면  치아가 보이는 입의 앞부분은 좁고 뒷부분은 넓게 벌려져 있는 모양을

하고 있는데 바로 고음으로 갈수록 입모양은 오히려  그림처럼 입이 더 크게 벌어지는 입모양이 아니라

오히려 치아의 거리가 좁혀지면서 치아만 드러내는  입모양이 소리의 중심을 앞으로 쏠리게 만들어 전방발성이 용의하게 될수가 있는것이다.

 

반면 그림2)의 모양을 보면  반대로 뒷부분은 좁고 앞부분이 넓어 치아와 치아의 사이가 상당히 넓은것을 알수있다. 고음으로 갈수록 이러한 모양의 입모양을 하게되면 결국 소리의 중심이 뒷쪽으로 쏠리게 되어 후방발성으로 이어지고 소리가 뒤집어지거나  반가성으로 빠지기 쉽다.     

 

특히 남성의 경구 지나치게 입을 크게 벌리게 되면 소리가 뒤집어질 확률이 높다고 볼수있다.

오히려 고음으로 갈수록 입을  크게 벌리지 않고 뒤를 열어주는것이 소리를 뒤집어내지 않고

끝까지 붙혀내는 포인트라 볼수있고  흔히 말하는 빠사지오도  바로 소리의 중심을 앞에 두어

소리를 계속 붙여낼수 있게 되어 고음이 가능해 지는것이다.

 

사람은 좁은 각에서 힘을 쓰기가 편하듯  소리역시 좁은 각에서  나오기 마련이고

넓은각에서 큰힘을 내기가 불편하듯  소리역시 넓은 각에선 붙여내기가 어렵기 마련이다.

한쪽이 넓어지면 한쪽은 반드시 좁아진다는 사실을 염두해두고  소리의 중심을 앞쪽으로 몰아두도록

하는것이 포인트임을 생각해보자!

 

아래파일을 참고하도록 하세요!

출처 : CM뮤직 보컬아카데미
글쓴이 : 정철민 원글보기
메모 :

 
 
 

정철민 보컬레슨

촛불하나 2008. 10. 12. 14:50

호흡으로만 소리를 낸다는 의미를 알아보자!

 

목을 쓰지않고도 얼마든지 소리는 호흡에 의해서 날수가 있고 그렇게 소리를 내는법이 가장 노래할때

이상적인 소리를 만들어 준다

 

1.숨을 들이마신다 (여기서는 혀를 내밀면서 들이마신다.  그 이유는 복식호흡을 하기위해서이다)

2.그 숨을 내쉴때 다시 입으로 내쉬지 않고 코로도 내쉬지 않고 콧등으로 내쉰다고 생각하고 콧등으로

 호흡을 내쉬어봐라! 

 

위의 2가지 사항을 제대로 이행했을시 분명 소리가 비강을 울리면서 저절로 나게 되어있을것이다.

만약 소리가 나지 않는다면 입으로 들이마신 호흡을 입으로 그대로 내밷았거나 콧구멍으로 그대로 내밷았을때 소리가 나지 않았을 것이고 정확히 콧등으로 숨을 내밷았다면 소리가 생성되지 않을리가 없다

 

이때를 나는 소리를 저절로 나는소리 즉, 당기는 소리라 칭한다!

이것이 왜 당기는 소리일까?

 입에서는 호흡이 나가지 않는 상태가 되면 마치 입안의 공기가 뒤로 빨려들어가는 기분을 느끼기 때문이다.

 

당긴다는 의미는 이것만으로 정확히 풀수는 없지만  입에서 나가는 호흡을 역방향으로  역상을 시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여기서는 가장 기본적인 호흡에 의해서 소리가 나는 부분만 설명하였다

출처 : CM뮤직 보컬아카데미
글쓴이 : 정철민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