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cbacksun 2019. 2. 7. 21:23

 

  Paganini Violin Concerto No.4 in D minor "2.Adagio flebile con sentimento" violin Salvatore Accardo


출처 : ♣ 이동활의 음악정원 ♣
글쓴이 : Praha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cbacksun 2019. 2. 6. 20:22




                      고향집 설, 연날리기 풍경


                                                       - Written by Morningdew  모닝듀 -



                                상고대 하얀 꽃 눈부시더니

                                설날 아침, 해맑은 햇살을 따라

                                샛바람에 실려 오는 봄소식이 가깝구나


                                살가운 우리 벗님아,

                                말끔히 씻은 섬돌을

                                새신을 신고 사뿐히 디디소서

                                겨울 잔바람에

                                아직, 시쁜 마음일지라도

                                저만치 아름드리나무에

                                봄소식 살포시 걸렸으니

                                사뭇 조심스레 새 걸음 띠어 걸으소서


                                새맑은 햇살 내리는 마당,

                                함함한 할아버지 수염 사이로

                                볼 비비는 일곱 살배기 손자 재롱에

                                눈가의 잔주름마저 둥글게, 벙긋이 웃는다


                                세뱃돈 불룩한 색동 복주머니,

                                금박으로 수놓은 파랑 복건을 쓴 채

                                고사리 같은 손으로

                                할아버지가 쥐어주는 얼레를 바투잡고

                                볏가리 옆을 지나

                                종종종 잔달음으로 코숭이에 닿아

                                야앗! 방패연이 하늘에 휘올휘올 휘날린다


                                맥없이 흐늘거리는 겨울바람이

                                삼색(三色) 태극무늬 꼭지를 지나

                                머릿줄, 꽁숫줄을 흐르더니

                                방구멍 댓살 사이로 휘돌다 흩어지네


                                감빛 오목버선 곱게 신긴 발 바동대며

                                엄마 등에서 선잠에 찜부럭 내던 우리 도령,

                                방패연 휘날림에 배시시 웃다가, 까르르 까르르

                                금박으로 화사한 홍색 복건이 달싹달싹 달싹인다


                                아이야, 아들아!

                                겨우내 응어리진 가슴, 활짝 펴고

                                맑아오는 하늘 높이 연을 날려보자

                                얼레 실 하늘 끝에 닿을 때까지

                                해껏 연을 날려보자, 봄바람을 끌어오자


                                이울어가는 겨울 모서리, 우듬지에

                                새순이 돋는지

                                높이 뜬 연아, 내려다 보아주지 않으련!


                                봄 아가씨 맞이하려

                                목을 길게 뺀 감나무 가지 끝에서

                                까치밥 쪼아대던 까치 한 쌍이

                                빙빙 도는 연 꼬리에 놀라 날개를 파닥인다


                                홀로 심드렁하니

                                여물만 우물우물 삼키는 어미 소 옆에서

                                음매음매 하릅송아지 똘망한 눈망울에도

                                봄빛 맞이하는 방패연 고운 삼색(三色)이 가득하여라













     감빛 : 잘 익은 감처럼 붉은 빛

     꼭지 : 여기에서는 '연'의 꼭지

     꽁숫줄 : 연의 꽁숫구멍에 맨 줄

     머릿줄 : 연의 머릿달에 맨 줄

     바동대다 : 버둥거리다의 작은 말

     방구멍 : 연의 중앙에 둥글게 뚫은 구멍

     볏가리 : 차곡차곡 쌓아 놓은 볏단

     복건 : 머리에 쓰는 관모의 일종

     살갑다 : 마음씨가 부드럽고 다정스럽다

     상고대 : 나무나 풀에 눈같이 내린 서리

     샛바람 : 동쪽에서 불어오는 바람, 곧 동풍

     선잠 : 깊이 잠들지 못하거나 흡족하게 이루지 못해서 부족한 잠

     섬돌 : 오르내리기 위해 만든 돌층계

     시쁘다 : 마음에 차지 않아 흡족하지 않고 시들하다

     심드렁하다 : 마음에 탐탁하지 아니하여 관심이 거의 없다

     얼레 : 실을 감는 나무 틀

     오목버선 : 타래버선(돌 전후의 어린 아이들이 신는 누부버선의 한 가지)의 별칭

     우듬지 : 나무 꼭대기의 줄기

     잔달음 : 걸음의 폭을 좁게 잇달아 떼어 놓으면서 바삐 뛰는 걸음

     찜부럭 : 몸이나 마음이 괴로울 때에 내는 짜증

     코숭이 : 산줄기의 끝

     하릅송아지 : 한 살 된 송아지

     함함하다 : 털이 부드럽고 윤기가 있다

     해껏 : 해가 넘어갈 때까지


      ** 낱말 풀이 첨부에 대하여 **


   지난번 글에 이어 낱말풀이를 덧붙인 것은.......

   조금 망설여졌지만(낱말풀이를 댓글로 다시는 분을 모방하는 것으로 비칠까봐서),

   이렇게 하는 것이 정말 좋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학과 카페에 올린 제 시에, 존경하는

   한 선배님께서 '알 듯 모를 듯한 우리말이네요'라는 댓글을 써 주신 것을 읽고, 일상적으로

   상용화되어 있지 않은 고어나 의성어 의태어, 또는 잊혀져가는 우리말을 되살려 이어가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고향의 노래-김재호 시,이수인 곡-한국남성합창단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출처 : ♣ 이동활의 음악정원 ♣
글쓴이 : 모닝듀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cbacksun 2019. 2. 6. 10:42

 

  Schumann Piano Sonata No.1 in F-sharp minor Op.11 "1.Introduzione" piano Evgeny Kissin


출처 : ♣ 이동활의 음악정원 ♣
글쓴이 : Praha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