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겨자씨의 전파력 (보낸날짜 : 21.01.25.월)

댓글 9

따뜻한 하루

2021. 1. 25.

겨자씨의 전파력 

 

20세 젊은 나이에 왕이 되어
약 10년 만인 BC333년에 유럽과 아시아의 대부분을 차지한
위대한 정복자 알렉산더 대왕.

당시 적군이었던 페르시아의 황제 다리우스와
최후의 결전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일화입니다.

다리우스는 결전을 앞두고 알렉산더에게
선전 포고하며 보낸 것이 있는데 그것은 다름 아닌
참깨였습니다.

'페르시아의 군대는 참깨처럼 셀 수 없이 많으니
승산 없는 싸움을 하지 말고 항복하라'는
뜻으로 보냈던 것입니다.

그러자 알렉산더는 답장으로 작은 봉투 속에
이것을 넣어서 다리우스에게 보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전쟁은 시작되었고
전쟁의 승리는 알렉산더에게로
돌아갔습니다.

알렉산더 대왕이 보낸 선물은
바로 작은 겨자씨 하나였고 이 선물에는
이런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합니다.

'우리의 수가 적다고 무시하지 말아라!
이 겨자씨처럼 작지만 무섭고 놀라운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우린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제주도의 유채꽃처럼 3월이 되면
이스라엘의 들판을 노랗게 물들이는 꽃이
바로 겨자 꽃이라고 합니다.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작지만,
땅에 떨어져 싹이 나면 이듬해 그 지역이
온통 노랗게 변할 만큼 놀라운 생명력과 전파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기 자신이 겨자씨 하나만큼 작게 느껴지시나요?
그렇다면 낙심하지 말고, 겨자씨 하나의 힘을 믿어보세요.
여러분은 어쩌면 각자가 생각하는 그 이상보다
더 큰 잠재력이 있을지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