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종이처럼 구겨진 신발(보낸날짜 : 21.02.26 .금)

댓글 7

따뜻한 하루

2021. 2. 26.

종이처럼 구겨진 신발

 

저는 지역아동센터 교사입니다.
우리 센터에 다니는 아이들 모두가 사랑스럽지만,
특히 찬호(가명)는 더 마음이 쓰이고,
정이 가는 아이입니다.

12살이지만 또래에 비해 어른스러운 찬호는
청각장애인인 부모님과 2명의 동생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예순이 넘은 아빠는 청각장애와 언어장애뿐만 아니라
하지 기능장애까지 있어서 일할 수 없고,
베트남인 엄마는 청각장애와 언어장애를 앓고 있어
일자리를 얻기 힘든 상황입니다.

그래서 가정 형편이 매우 어렵습니다.
영양가 있는 음식을 고루 먹지 못하고
라면이나 분식으로 끼니를 때우는 일이 많아서
찬호는 또래보다 많이 왜소합니다.

이렇게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해서 성악가가 되고 싶다는 찬호는
언제나 밝은 미소로 친구들과 선생님들을 대해주어서
늘 마음에 담아두고 있는 아이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길에서 우연히 찬호를 만났습니다.
신발을 구겨 신고 다니기에 저는 찬호에게 말했습니다.
"찬호야, 그렇게 신발을 구겨 신고 다니면 안 돼.
보기에도 안 좋고, 신발도 금방 닳는다고."

찬호는 알겠다고 하고는 꾸벅 인사를 하고 갔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지역아동센터에 온 찬호는
여전히 신발이 종이처럼 구겨진 채로
왔습니다.

저는 찬호를 불러 다시 타일렀습니다.
"찬호야, 선생님이 어제 한 말 잊지 않았지?
그렇게 자꾸 신발을 구겨 신고 다니면 예의에도 어긋나고,
신발도 금방 망가지니깐 다시는 신발 구겨 신고
다니면 안 돼."

그러자 찬호가 울먹이며 저에게 말했습니다.
"선생님, 죄송해요. 신발이 작아서 신을 수가 없어요.
신발을 구겨 신지 않으려고 했는데 발가락이
너무 아파서 어쩔 수 없이 구겨서라도
신고 다녔어요..."

순간, 저는 너무나 미안해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찬호를 한참이나 꼬옥 안아 주었습니다.
가정 형편이 어려운지는 알고 있었지만,
신발을 살 수 없어 작아진 신발을 구겨 신고 다니는지는
미처 몰랐던 것입니다.

그 길로, 찬호의 손을 잡고 신발가게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찬호에게 꼭 맞는 신발을 사주었습니다.
세상 모든 걸 얻은 것처럼 행복해하는 찬호의 모습에
저도 함께 행복했던 날이었습니다.


한창 성장하는 아이들은
옷도, 신발도 커가는 사이즈에 맞춰 계속 바꿔줘야 하지만
저소득, 취약계층 가정의 아동들은 그럴 수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 스크래치가 난 안경을 계속 사용하거나
작아진 신발을 구겨 신고, 소매가 해어진 옷을 입고 다니는
아이들이 많으며 한 옷을 일주일 내내 계속 입고 다니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함께하면 도울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배고프면 먹고, 졸리면 자고, 아프면 병원에 가야 하며
혼자일 때보다는 엄마의 사랑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너무도 당연한 일이지만 여러분의 도움이 없으면
이런 평범하고, 당연한 일조차 쉽게 할 수 없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결연은 희망이자 사랑입니다.
앞으로 이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품고 자랄 수 있도록
조금씩 사랑을 나누어 주세요.

오늘 따뜻한 하루 편지 사연의 주인공 찬호는
따뜻한 하루에서 돕고 있는 결연 아동입니다.
그리고 찬호를 포함한 결연 아동 후원금은
아이들의 통장으로 전액 전달됩니다.
여러분의 작은 나눔이 우리 아이들에게는
커다란 희망이 되어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