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궁금한 점'이 있을 때 (보낸날짜 : 21.04.28.수)

댓글 6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1. 4. 28.

 이미 추수가 끝난 황금들판을 가로질러
많은 순례자들이 뚜벅뚜벅 걸어갑니다.

'궁금한 점'이 있을 때

그렇다면
인간은 언제 질문을 던질까.
바로 호기심이 일거나 '궁금한 점'이 있을 때이다.
인간은 자신이 잘 알고 있거나 익숙한 것에 대해서는
질문하지 않는다. '내가 잘 알지 못하는 것, 처음
접하는 낯선 것'이 있을 때 인간은 비로소
질문을 한다. 미지(未知)의 세계는 늘
인간의 관심을 끌기 마련이다.

- 조현행의《소설 재미있게 읽는 법》중에서 -

* 우리가 모르는
미지의 세계는 무궁무진합니다.
호기심을 갖고 궁금해하는 사람에게만
미지의 문을 조금 열어줍니다. 그것도 그냥
열어주는 것은 아닙니다. 묻고 또 묻는 사람에게만
기꺼이 열어 줄 뿐입니다. 궁금한 점이 있을 때는
지체 없이 물어보세요. 묻는 사람이
답을 얻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깊은산속 옹달샘 홈페이지가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