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스토리텔링(Story Telling)과 스토리두잉(Story Doing) (21.05.19.수)

댓글 8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1. 5. 19.

 오늘은 하루 쉬어가는 날입니다.
3일간 열심히 걷고 난 뒤 하루 쉬어가는
달콤한 여행입니다. 빌바오를 살린 구겐하임
미술관과 자유롭게 들어가 본
성당의 천장도 마음에 울림을 줍니다.

스토리텔링(Story Telling)과 스토리두잉(Story Doing)

스토리는 전달하면
'스토리텔링'(Story Telling)이 되지만,
실천하면 '스토리두잉'(Story Doing)이 된다.
스토리두잉이 있어야 스토리는 공유되고, 이
과정이 지속되면 기업의 실천은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기업의 DNA로 뿌리내린다. 특별한 관계는
말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 크건 작건 경험할 수
있는 액션 프로그램이 지속돼야
스토리는 사실이 된다.

- 최장순의《의미의 발견》중에서 -

* 스토리텔링은
굴곡이 있어야 재미가 있습니다.
늘 기쁘고 늘 행복하기만 하면 누가
그 이야기를 들으려 하겠습니까? 고점과 저점,
기쁨과 슬픔, 행복과 불행이 뒤섞이고 겹쳐져야
흥미진진해집니다. 스토리두잉은 이를 실제 행동과
실천으로 옮기는 것입니다. 그냥 옮기는 것이 아니라
저점을 고점으로, 슬픔을 기쁨으로, 불행을 행복으로
전환시키는 것입니다. 그런 스토리두잉이어야
비로소 스토리텔링도 제 빛을 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옹달샘 '메모리얼 파크'를 만들자! -
서강대 지식융합미디어학부 신호창 교수의 파격적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