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아침에 일어날 이유 (21.05.28.금)

댓글 6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1. 5. 28.

 이제 어느덧 산티아고가 가까워져 갑니다.
산티아고가 속한 갈리시아 지방은 숲도 많고,
맑은 물이 흐르는 개울도 있어 걷는 길이
힘들지 않습니다. 그곳을 향해 더욱 힘을 내서
화이팅하는 모습입니다.

아침에 일어날 이유

남편이 죽은 후
나는 상실을 안고 살아야 했다. 동시에
내 삶을 떠받치던 구조물이 무너져버렸다.
이제 아침에 일어날 이유가 없었다. 의사를
보러 갈 때나 병원에 갈 때 그와 동행해야 할
필요도 없었다. 그가 죽은 후 장례식에서 잠깐
부지런히 움직여야 했을 뿐이다. 그다음에는
암흑이 찾아왔다. 엄청난 슬픔, 내가 아침에
일어날 이유를 제공했던 그 모든 것들에
대한 그리움이 암흑처럼 다가왔다.

- 메흐틸트 그로스만, 도로테아 바그너의
《늦게라도 시작하는 게 훨씬 낫지》 중에서 -

* 세상이 멈추고
암흑으로 변하는 순간이 있습니다.
빛이 사라지고 온 세상이 깜깜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빛이 사라지고 난 뒤에야
빛의 존재가 얼마나 귀하고 소중했는지 비로소
깨닫습니다. 상실, 슬픔, 그보다 더 애절한 그리움이
마음을 아프고 시리게 합니다. 아침에 일어날 이유가
없어진 일상에서, 휑 빈 방에서, 그래도 다시 일어나야
합니다. 살아생전 놓쳤던 것들을 되살리며
두 사람 몫의 빛을 내야 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비움과 해독의 계절 6월! 온샘명상과 함께 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