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그저 듣습니다 (21.06.14.월)

댓글 6

고도원의 아침편지

2021. 6. 14.

 페르돈봉(용서의 언덕)을 넘어가는 길에서...

그저 듣습니다

나는 그저
가만히 듣습니다.

- 이효근의《우리는 비 온 뒤를 걷는다》중에서 -

* 엊그제, 저도 옹달샘에서
어느 분의 이야기를 2시간 넘게 들었습니다.
그저 듣기만 했습니다.
답을 찾았습니다.

- 옹달샘 'The 특별한 스테이' 신청 안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