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유배지에서 피어난 희망(22.01.10.월)

댓글 14

따뜻한 하루

2022. 1. 10.

유배지에서 피어난 희망

키에르케고르는 '죽음에 이르는 병'이라는 책에서
사람을 죽음으로 몰고 가는 병이 있는데
그건 '절대 절망'이라고 합니다.

세상을 살다 보면
항상 좋은 일만 생기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문제를 만나게 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문제를 대하는 사람의 태도라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가 잘 아는 정약용,
그의 둘째 형 정약전의 삶을 통해
이를 더 잘 느낄 수 있습니다.

정약전은 약 15년간 유배 생활을 한 적 있는데,
그의 긴 유배 생활 중 일부는 흑산도에서 생활했는데
그곳에서 근해의 생물을 직접 채집하고 관찰해
'자산어보'라는 책을 씁니다.

이는 어류학에 큰 성과가 되었고
다른 유학자들도 쉽게 접근하지 못한
연구를 완성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이 책을 쓰기까지 깊고,
긴 절망을 느껴야 했습니다.
쉽게 접근하기 어려웠던 흑산도의 위치로 인해
홀로 유배지에 정착하여 살아야 했기에
그가 겪은 외로움과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름처럼 아득하고 어두운 섬, 흑산도.
언제 다시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앞날이 보이지 않는 어두운 절망 가운데도
정약전의 삶의 태도는 이전과 전혀
다르지 않았습니다.

정약전은 유배지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5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학문에 정진했고 연구했습니다.

그 결과, '자산어보'는 오늘날에도
중요한 자료가 되었습니다.

문제를 대하는 태도의 현명한 방법 중 하나는
문제를 문제 삼지 않는 것입니다.

위기를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겸허한 자세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상황에 지배되는 것이 아닌
상황을 새롭게 만드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