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내것이 아니었다. (영상글 첨부)

댓글 23

마음의 비타민 글[1]

2022. 5. 17.

 

♥ 내것이 아니었다. ♥

 

애지 중지 키웠던 자식들 다 떠나니,

내 것이 아니었다.

꼬깃 꼬깃 숨겨 놓은 옷장 속에 지폐들,

사용하지 않으니 내 것이 아니었다.

 

긴 머리카락 빗어 넘기며

미소 짓던 멋쟁이 그녀 늙으니 내 것이 아니었다.

아내는 큰 방, 나는 작은 방,

몸은 남이되고, 말만 섞은 아내도 내 것이 아니었다.

 

칠십 인생 살아보니, 내 것은 없고,

빚만 남는 빚쟁이처럼, 서럽고 처량하기만 하다.

내 것이라 곤 없으니, 잃을 것 숨길 것도 없다.

 

병 없이 탈 없이 살아도 길어야 십 년이다.

아! 생각해보니 그나마 좋은 건 친구였다.

 

좋아서

손잡아 흔들어 주고 웃고 애기 하며

시간을 잊게 해주고, 서로에게 좋은 말 해주고

돌아서면 보고 싶고 그리운 사랑

 

그는 친구였다. 고맙다! 친구야!...

잘 먹고 잘 살아야 한다.

부디 아프지 말고 오래 오래 보자구나.

세상이 다 변하여도 변함이 없는 건

오직 친구 뿐 이더라....~!!

 

--<좋은 글> 중에서--

(5) [시낭송]110.내 것이 아니었다 -좋은 글 (낭송-풀잎이슬)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