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29 2020년 12월

29

마음의 비타민 글[1] 아름다운 당신의 향기(영상글 첨부)

♥ 아름다운 당신의 향기♥ 바람따라 고요히 흔들리며 모든 이에게 아낌없이 향기 나누는 꽃을 바라보면 나눔이란 이토록 아름답고 평화로움이 묻어나올까요. 우리는 남에게 아름답게 보이려 화장을 했을 뿐이지 아름다운 마음을 가슴으로 나눈적 있었던가요. 편견과 오해가 가득하여 가슴에는 날카로운 가시가 있어 말에도 아픔이 묻어나지 않던가요. 잔잔한 강에 작은 돌 하나 던졌을 뿐인데 얼마나 출렁이던가요.나는 행복할지 몰라도 그 돌에 맞은 사람은 얼마나 아플까요. 아름다운 향기의 말은 꽃보다 더 아름답고 향기롭습니다. 따뜻한 말 한 마디는밝은 내일의 꿈이요 희망이기에 가슴속에 배려라는 향기를 나눈다면 당신의 마음이 얼음장처럼 차가웠다면 어느땐가 따뜻한 가슴을 만지며 행복해 할 것입니다. 앞길이 뒷길보다 짧다는 걸 알기..

29 2020년 12월

29

농암(籠巖)최낙인 시인방(1.2 시집) 유달산(儒達山)/詩 籠巖 최 낙 인

유달산(儒達山)/詩 籠巖 최 낙 인 선진대교 건너 목포로 가는 길가녀린 봄비는 대지를 축이는데아내는 차장에 꽃그림을 그린다 개나리 꽃길 따라 유달산에 오르니삼학도는 물안개에 솟았다 숨었다천리 길 남도 향긴 빗물 속에 스민다난영(蘭影)의 구성진 노랫소리노적봉 타고 넘어 메아리로 흐르는데유달 영산은 면사포 쓰고 얼굴을 가린다 남농(南農)의 산수화에 취한 아내발길 재촉하며 전망대에 오르니빗길에 미끄러져 샘 많은 지신을 밟았다 사람의 마음이 이토록 용렬한가피멍든 자국에 울화가 터졌지만 촉촉한 눈빛 보니 가슴이 아려온다. --최낙인 제2시집 중에서--  Breeze In My Mind - Eunice Hwang

29 2020년 12월

29

마음의 비타민 글[1] 모든것은 내 자신에 달려 있다.(영상글 첨부)

♥ 모든것은 내 자신에 달려 있다.♥ 어릴 때는 나보다 중요한 사람이 없고, 나이 들면 나만큼 대단한 사람이 없으며,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돈에 맞춰 일하면 직업이고, 돈을 넘어 일하면 소명이다. 직업으로 일하면 월급을 받고, 소명으로 일하면 선물을 받는다. 칭찬에 익숙하면 비난에 마음이 흔들리고, 대접에 익숙하면 푸대접에 마음이 상한다. 문제는 익숙해져서 길들여진 내 마음이다. 집은 좁아도 같이 살 수 있지만, 사람 속이 좁으면 같이 못 산다. 내 힘으로 할 수 없는 일에 도전하지 않으면, 내 힘으로 갈 수 없는 곳에 이를 수 없다. 사실 나를 넘어서야 이곳을 떠나고, 나를 이겨내야 그곳에 이른다. 갈 만큼 갔다고 생각하는 곳에서 얼마나 더 갈 수 있는지 아무도 모르고, 참을 만큼 ..

29 2020년 12월

29

고도원의 아침편지 페니실린과 코로나 백신 (20.12.29.화)

“저는 살면서 두 가지 아쉬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하나는 명상을 너무 늦게 알았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젊은 날 가파른 세상을 사느라 음악을 잃고 살았던 것입니다. 이제 옹달샘에서 여러분과 음악을 나눌 수 있어서 기쁩니다.” 인사말을 하는 고도원님의 표정에도 행복이 가득합니다. 페니실린과 코로나 백신 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에 치닫던 1945년경 영국의 미생물학자 알렉산더 플레밍이 개발한 페니실린이 대량으로 보급되면서 매독은 현저히 줄어듭니다. 페니실린은 인류에게 복음과도 같은 약이 되었습니다. 페니실린의 등장과 함께 인류의 평균수명도 크게 길어졌습니다. 의학계에서는 페니실린이 없었다면 현재 인구 수가 절반도 되지 않았을 거라고 추정하는 견해도 있습니다. - 박광혁의《히포크라테스 미술관》중에서 - * ..

28 2020년 12월

28

마음의 비타민 글[2] 내가 그대를 진실로 사랑함은(임영웅 [내게애인이생겼어요]첨부)

♥ 내가 그대를 진실로 사랑함은 ♥ 내 그대를 생각함은 항상 그대가 앉아 있는 배경에서 해가 지고 바람이 부는 일처럼 사소한 일일 것이나 언젠가 그대가 한없이 괴로움 속을 헤매일 때에 오랫동안 전해오던 그 사소함으로 그대를 불러보리라. 진실로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내 나의 사랑을 한없이 잇닿은 그 기다림으로 바꾸어버린 데 있었다. 밤이 들면서 골짜기엔 눈이 퍼붓기 시작했다. 내 사랑도 어디쯤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 다만 그때 내 기다림의 자세를 생각하는것 뿐이다. 그동안 눈이 그치고 꽃이 피어나고 낙엽이 떨어지고 또 눈이 퍼붓고 할 것은 믿는다. --황동규 시인의중에서-- www.youtube.com/watch?v=dzesepwhtqo

28 2020년 12월

28

카테고리 없음 촛 불 /詩 籠巖 최 낙 인

촛 불 /詩 籠巖 최 낙 인 재야를 밝히는 촛불이 제 몸을 태운다그 불빛 속에 내 가녀린 모습이 흐른다그 모습은 내가 생각한 그 모습이 아니었다 인간관계의 진실성은 신뢰감과 영속성인데호의로 다가오는 진정성에 악의적인 언행으로상대방의 영혼에 위해를 가한 적은 없었는가? 부모에 대한 효행은 존경과 보은의 실천인데불경스런 태도와 거들먹거리는 패륜적 언사로불편한 심기를 안겨드린 불인행위는 없었는가? 결혼상대의 선택권은 자녀들 당사자들인데최상의 조건 배우자를 물색한다는 미명하에인연을 무시한 스펙만을 고집한 일능 없었는가? 진로문제의 결정권은 학생 당사자들인데능력과 적성위주의 진학지도 한다는 명분으로합격위주의 선교 선과를 강요한 일은 없었는가? 자식도,교사도, 부모도 다 가쳐 온 이 뒤안길생각하면 시행착오로 얼룩진..

28 2020년 12월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