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18 2021년 01월

18

마음의 비타민 글[2] 모든 불행(재앙)은 입에서부터 나온다. (영상 첨부)

♥모든 불행(재앙)은 입에서부터 나온다.♥ 모든 재앙은 입에서 나온다. 그러므로 입을 함부로 놀리지 말라. 남이 듣기 싫어하는 말은 하지 말라. 맹렬한 불길이 집을 태워 버리듯, 말을 조심하지 않으면 결국 그것이 불길이 되어 내 몸을 태우게 된다. 자신의 불행한 운명은 바로 자신의 입에서부터 시작된다. 입(말)은 몸을 해치는 도끼요, 몸을 찌르는 날카로운 칼날이다. --< 법구경( 法句經) >-- ▣ 모든 재앙은 입으로 부터 나온다 ▣ 모든 재앙은 입으로 부터 나온다. 그렇기 때문에 함부로 입을 놀리거나 듣기 싫어하는 말을 하지 말라 맹렬한 불길이 집을 태워 버리듯 말을 조심하지 않으면 결국 그것이 불길이 되어 내 몸을 태우게 된다. 자신의 불행한 운명은 바로 자신의 입에서 부터 시작된다. 입은 몸을 치..

18 2021년 01월

18

마음의 비타민 글[2] 人生을 인정하라. (영상글 첨부)

♥人生을 인정하라.♥ 네 가지를 마음 속으로 인정하면 인생살이가 한결 수월하다. ○ 제행무상(諸行無常) 태어나는 것은 반드시 죽는다. 형태 있는 것은 반드시 소멸한다. '나도 꼭 죽는다' 라고 인정하고 세상을 살아라. 죽음을 감지하는 속도는 나이별로 다르다고 한다. 청년에게 죽음을 설파한들... 자기 일 아니라고 팔짱을 끼지만 노인에게 죽음은 버스 정류장에서 차를 기다림과 같나니 하늘, 부모, 남편, 아내라 할지라도 그 길을 막아주지 못하고, 대신 가지 못하고, 함께 가지 못한다. 하루 하루, 촌음(寸陰)을 아끼고 후회 없는 삶을 사는 것이 죽음의 두려움을 극복하는 유일한 외길(오직 한 길)이다. ○ 회자정리(會者定離) 만나면 헤어짐이 세상사 법칙이요 진리이다. 사랑하는 사람, 일가친척, 남편, 부인, ..

18 2021년 01월

18

농암(籠巖)최낙인 시인방(1.2 시집) 안 동 호(安東湖)/詩 籠巖 최 낙 인

안 동 호(安東湖)/詩 籠巖 최 낙 인 어미 찾는 새끼오리 울음소리에 잠이 깬 안동호엔 여명이 드리운다 고요의 호수엔 물안개 피어오르고 하늘의 요정들은 월영교를 건넌다 핏빛 잎새들은 물결 따라 나르고 농익은 가을산은 수채화로 흐른다 광야를 달리던 육사의 그 투혼은 알알이 청포도 되어 사랑으로 익어가고 수변에 둘러선 푸른 솔 붉은 단풍은 천년을 지켜온 예향의 숨결을 통한다 난 선경에 올라 선녀와 눈길 맞추었는데 이 어인 무쇠 굉음에 놀라 사슴이 되었다 --최낙인 제2시집 중에서-- Kenny G - Over The Rainbow 19곡

18 2021년 01월

18

마음의 비타민 글[2] 아름다운 꽃 (영상글 첨부)

♥ 아름다운 꽃 ♥ 내일도 없다 어제도 없다 나에겐 오늘 이 순간만이 있을뿐이다 지금 이 순간 그 무엇보다 확실한 것은 내가 살아 있다는 것 그 것 말고 또 무엇이 필요하단 말인가 아무리 짙은 안개도 아무리 불안한 내일도 그 것만은 가릴 수 없고 흔들수 없음을 나는 안다 그래서 나는 이 순간에 내 전부를 걸 것이다 그리고 과감하게 실행하리라 용기는 순간의 삶을 엉원으로 부꽃 처럼 태우는 열정 이제 내 생은 모든 순간이 아름답게 피어나는 꽃이다 행복과 자유는 어느 순간 도달한 성취물이 아니다 꿈을 향한 걸음걸음 마다 가슴 절절이 피어나는 아름다운 꽃이다 열두 마음 -- 중에서-- www.youtube.com/watch?v=qyDNbuxjbyM&t=14s

18 2021년 01월

18

따뜻한 하루 돌멩이의 가치 (21.01.18.월)

돌멩이의 가치 어느 스승이 제자에게 돌멩이 하나를 주며 말했습니다. "이것을 시장에 가지고 가서 팔아 보아라. 다만 누가 돌에 관해 묻거든 계속 거절하면서 그 가격에는 팔지 않겠다고 말하거라." 제자는 의아했지만, 스승의 말대로 시장에 나가서 보자기를 펴고, 그 위에 돌멩이를 올려놓고 있었습니다. 그의 모습을 보고 사람들은 아무 가치 없는 돌을 가지고 나왔다며 제자에게 핀잔을 주며 비웃고 지나갔습니다. 그런데 그때 한 노인이 다가와 그에게 말했습니다. "여기 돈을 줄 테니 그 돌멩이를 나한테 팔게나" 하지만 제자는 스승의 말에 따라 그 가격에는 팔지 않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제자의 단호한 행동에 노인은 그 돌을 귀한 것으로 생각했고 가격을 높여 말하며 다시 팔라고 했지만 제자는 또다시 거절했습..

18 2021년 01월

18

고도원의 아침편지 춥다, 나는 혼자다 (보낸날짜 : 21.01.18.월)

크리스마스를 앞둔 밤, 작은 음악회가 열렸습니다. 춥다, 나는 혼자다 춥다, 밤이다, 겨울이다. 나는 집 안에서 충분히 따뜻하지만 혼자다. 그리고 이런 밤에 나는 다시 깨닫는다. 이제 나는 이런 외로운 밤을 아주 당연한 일로 받아들이는데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을. 이 고독 속에서 행동하고 일하기, 그러니까 '부재의 현전'(in the Presence of Absence)과 늘 함께 살아가는 일에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을. (롤랑 바르트)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혼자면 더 춥습니다. 긴 긴 겨울밤은 더 춥고 더 외롭습니다. 집안이 아무리 따뜻해도 마음 시린 추위와 외로움이 도무지 가시질 않습니다. 결국은 사람입니다. 사랑입니다. 만남입니다. 사랑과 사랑, 마음과 마음의 만남입니다.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