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08 2021년 07월

08

마음의 시(詩) 그리운 이름하나 / 용혜원 (영상시 첨부)

♥ 그리운 이름하나 / 용혜원 ♥ 내 마음에 그리운 이름 하나 품고 살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합니까 눈을 감으면 더 가까이 다가와 마구 달려가는 내 가슴에 와락 안기고만 싶은데 그리움으로만 가득 채웁니다 ​ 그대만 생각하면 삶에 생기가 돌고 온몸에 따뜻한 피가 돕니다 그대만 생각하면 가슴이 찡하고 보고픔에 눈물이 납니다 ​ 세월이 흐른다 해도 쓸쓸하지만은 않습니다 내 가슴에 그리운 이름 하나 늘 살아 있으므로 나는 행복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pAfO2eO7hrY

08 2021년 07월

08

따뜻한 하루 메아리의 이치(보낸날짜 : 21.07.08.목)

메아리의 이치 어느 마을에 호기심이 가득한 한 아이가 있었는데 하루는 단풍 구경을 하기 위해 홀로 산에 올랐습니다. 울긋불긋 예쁜 옷 입은 산을 보자 기분이 좋아진 아이는 앞산을 향해 "야!"하고 소리 질렀더니 앞산에서 역시 "야!"하고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그러자 아이는 앞산의 누군가 화답했구나 싶어 "너는 누구니?"라고 물었지만 역시나 대답 대신 아이의 물음과 같은 소리만 들려왔습니다. 누군가가 대답을 하지 않고 자기 흉내만 내고 있다는 생각에 화가 난 아이는 이번엔 이렇게 외쳤습니다. "야, 이놈아!" 그러나 역시 그대로 돌아왔고 머리끝까지 화가 치민 아이는 한참 동안 앞산을 향해 화를 내고는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지혜로운 어머니는 아들의 사정을 다 듣고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얘야, 다시 ..

08 2021년 07월

08

고도원의 아침편지 28살 윤동주와 송몽규의 한 맺힌 순국 (21.07.08.목)

구엘 공원 안 터널 산책길 28살 윤동주와 송몽규의 한 맺힌 순국 1945년, 해방을 6개월 앞두고 윤동주가 2월 16일에, 송몽규는 3월 7일에 피골이 상접한 상태로 숨을 거뒀다. 윤동주는 외마디 비명을 지르고 죽어갔고 송몽규는 눈을 부릅뜬 채 죽어갔다. 순국 당시 윤동주와 송몽규의 나이는 28살이었다. - 하성환의 《우리 역사에서 왜곡되고 사라진 근현대 인물 한국사》 중에서 - * 중국 연변 용정에 가면 윤동주 생가가 있고, 바로 옆집에 송몽규의 생가도 있습니다. 같은 나이에 태어나 서로 벗하며 자랐고, 일본 유학도 함께 했고, 그 기막힌 생의 마감도 함께 했습니다. 28세, 꽃다운 나이에, 그것도 조국의 해방을 불과 6개월을 앞두고 말입니다.윤동주의 외마디 비명, 송몽규의 부릅뜬 눈을 우리는 결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