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11 2022년 01월

11

마음의 시(詩) 외로운 사람에게/조병화(영상시 첨부)

♥외로운 사람에게 / 조병화♥ 외로울 땐 나무 옆에 서 보아라. 나무는 그저 제자리 한 평생 묵묵히 제 운명,제 천수를 견디고 있나니 나무는 그저 제 자리에서 한 평생 봄, 여름, 가을, 겨울 긴 세월을 하늘의 순리대로 살아가면서 상처를 입으면 입은대로 참아내며 가뭄이 들면 드는대로 이겨내며 ​홍수가 지면 지는대로 견디어내며​ 심한 눈보라에도 폭풍우에도 쓰러지지 않고 의연히 제 천수를 제 운명대로 제 자리를 지켜서 솟아 있을 뿐 나무는 스스로 울질 않는다. 바람이 대신 울어준다. 나무는 스스로 신음하지 않는다. 세월이 대신 신음해 준다. 오, 나무는 미리 고민하지 않는다. 미리 근심하지 않는다. 그저 제 천명 다하고 쓰러질 뿐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DySGV7VX..

11 2022년 01월

11

일지희망편지 스스로 빛나는 태양처럼(제2951호 | 2022.01.11.화)

스스로 빛나는 태양처럼 밤하늘을 밝히는 달은 스스로 빛을 내지 못합니다. 태양의 빛을 받아야 빛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태양은 스스로 빛을 내어 주변까지 환하게 밝힙니다. 스스로 빛나는 태양처럼 인간의 본성은 늘 환하게 빛나고 있습니다. 잠시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그 빛이 사라진 것은 아닙니다. 스스로를 밝히고, 주위를 환하게 밝히는 태양처럼 스스로 빛나는 사람이 되기 바랍니다. 우리의 의식이 태양처럼 밝아질 때 육체의 주인, 감정의 주인, 정보의 주인이 될 수 있습니다. > 유튜브

11 2022년 01월

11

따뜻한 하루 결심의 순간(22.01.11.화)

결심의 순간 본명이 '아그네스 곤자 보야지우'인 마더 테레사는 1910년 8월 26일 마케도니아 스코페 지역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머니의 독실한 신앙의 영향을 받아 그녀는 18세 때 수녀회에 입회하며 종교인의 길을 가게 됐습니다. 그 후 1929년, 인도로 건너간 테레사 수녀는 많은 사건을 겪으며 약자의 편에 서겠다는 사명을 깨닫게 되는 일이 생깁니다. 어느 날, 밤길을 가다가 한 여자의 비명을 듣게 됩니다. 즉시 병원 치료를 받지 않으면 위험한 환자였습니다. 테레사 수녀는 급히 그 여인을 데리고 근처의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첫 번째로 찾아간 병원은 돈 없는 환자는 받아줄 수 없다며 테레사 수녀와 여인을 쫓아냈습니다. 어쩔 수 없이 테레사 수녀는 여인을 데리고 조금 더 먼 병원으로 갔..

11 2022년 01월

11

고도원의 아침편지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22.01.11 .화)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초등학교도 제대로 못 나온 내가 글을 써서 한 권의 책이 되어 내 손에 돌아오다니 고르지 못한 생각들이 글이 되어 내 품에 안기다니 앞으로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비록 받침도 틀리고 글씨도 들쑥날쑥하지만 문우들이 함께하니 아무 걱정이 없다. - 노은문학회가 펴낸《2021 노은문학》에 실린 박명자의 시〈감사1〉전문 - * 글 쓰는 것 나이가 없습니다. 학력도 글재주도 필요 없습니다. 소녀처럼 앳되고 순수한 마음이면 충분합니다. 구십을 넘고 백 살을 넘어도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꿈꾸는 것도 나이가 없습니다. 본인이 이루지 않아도 좋습니다. 물려주고 가면 됩니다. 글도 꿈도 유산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