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13 2022년 05월

13

13 2022년 05월

13

13 2022년 05월

13

따뜻한 하루 또 다른 이름의 친구(보낸날짜 : 22.05.13 .금)

또 다른 이름의 친구 사회생활 중 인간관계를 맺다 보면 적과 동료로 구분될 때가 있습니다. 그중 '적'은 보통 사상적 대립자나 사업적 경쟁자로 구분되곤 하는데 보통 일을 하다가 자기 뜻에 반대되는 '적'이 있다면 몹시 언짢게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친구는 내 잘못이 있더라도 혹여나 마음과 관계가 상할까 충고하기를 주저할 때가 있습니다. 그 결과 주변에 친구만 있고 적이 없다면 긴장이 풀리고 말 것입니다. 그 때문에 적은 대립하고 불편한 존재가 아니라 평범한 일상에서 저지를 수 있는 과오를 예방하고 본인을 성장시킬 수 있는 또 다른 이름의 친구입니다. 적의 또 다른 이름 라이벌, 성숙한 라이벌 의식은 성공의 에너지이자 실패했을 때 다시 일어서게 하는 원동력입니다. 성숙한 라이벌이 되기 위한 조건은 두 ..

13 2022년 05월

13

고도원의 아침편지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22.05.13.금)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나에게는 매릴린의 손을 잡는 것 이상의 즐거움은 없다. 나는 매릴린에게 절대 질리지 않는다. 이런 느낌은 중학교 때부터 시작되었다. 사람들은 언제나 점심시간에 우리가 손을 잡고 루스벨트 고등학교 식당에 가는 것을 보고 놀렸다. 우리는 70년이 지난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나는 이 글을 쓰면서 눈물을 참고 있다. - 어빈 D. 얄롬, 매릴린 얄롬의 《얄롬 박사 부부의 마지막 일상》 중에서 - * 대개는, 손을 잡는 것으로 두 사람의 사랑은 시작됩니다. 난생처음 손을 잡았던 그 순간의 떨림이 부부의 인연으로 이어지고, 무려 70년이 지나도 즐거움이 가시지 않는다면 가히 존경받아 마땅합니다. 손을 잡는 것은 사랑을 잡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마음이 변치 않았음을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