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16 2022년 06월

16

마음의 비타민 글[1] 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영상글 첨부)

♥ 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 가끔 들르는 커피 집에 낯선 청년이 새로 와서 일을 하고 있었다. 가만 보니 행동이 느리고 말이 어눌했다. 순간 그 청년을 채용해 준 회사가 몹시 고마웠다. 그건 단순히 취직이 아니라 한 사람의 인생에 눈부신 날개를 달아주는 일 이었다. 그리고 ㅡ! 내 시선을 빼앗은 또 한 사람. 40대 아주머니 한 분이 구석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 단순한 손님이 아니라는 걸 직감 했다. 그 아주머니는 오직 한 사람만 보고 있었다. 아주 애틋하고 절절한 눈빛으로~^ 청년의 어머니라는 걸 쉽게 알 수 있었다. 발달 장애인 아들의 첫 직장에서 그 아들을 지켜보는 심정이 어떨까? 초조하고 불안하고 흐뭇하고 감사하고 참으로 다양한 감정의 소용돌이 에서 눈물을 참고 있는 듯 보였다. 순간 나..

16 2022년 06월

16

마음의 비타민 글[1] 거짓말인지 참말인지 (영상글 첨부)

♥거짓말인지 참말인지♥ 거짓말에는 세금이 붙지 않는다. 그러므로 온 나라에 거짓말이 넘쳐나고 있다. - 독일 속담- 거짓말인지 참말인지, 분간이 어렵습니다. 거짓은 더욱 참인 것 같아서 지극히 논리적입니다. 그 논리에 휩싸이곤 합니다. 그러나 그것을 알아낼 방법은 판단입니다. 그렇다고 다 맞는 것은 아니어서 시간이 필요합니다. 난무하는 거짓말. 난무하는 그럴듯한 말. 그래도 내가 온전해야만 참됨에 보다 가까워질 수 있습니다. -- 중에서-- (20) 거짓말인지 참말인지? - YouTube

16 2022년 06월

16

고도원의 아침편지 옹달샘 밤하늘의 구름 (22.06.16.목)

옹달샘 밤하늘의 구름 하늘을 보는 시간이 점점 는다. 겹겹 산들이 들녘을 둘러쌌는데, 동서남북 능선 어딘가에서 문득 나타나 흐르고 뭉쳤다가 흩어져 사라지는 구름을 집필실 마당에서 온전히 볼 수 있으니, 값진 선물이다. 탁 트인 풍경에 아파트가 단 하나도 없다. - 김탁환의《섬진강 일기》중에서 - * 딱 제 이야기 같습니다. 옹달샘 집필실에서 바라보는 밤하늘의 구름, 때로 예술입니다. 신비로울 만큼 아름답습니다. 마침 보름달이 뜬 날, 달 사이에 흐르듯 흩어지듯 지펴오른 구름은 한 폭의 수채화 같기도 합니다. 산등성이 넘어 보이는 것은 달과 구름 말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저 멍하니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의 평화가 다가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