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16 2022년 05월

16

고도원의 아침편지 프렌치 키스 ( 보낸날짜 : 22.05.16 .월)

프렌치 키스 한 점 그늘도 없는 사랑의 절정 엿보는 줄도 모르고 삼매경이군 21세기 한 쌍의 프렌치 키스 머물 수 없는 순간 분홍 잠에 안기는 나비의 꿈 꽃처럼 미소가 번지네 잊지 마 청춘이여 - 김계영의 시집《흰 공작새 무희가 되다》에 실린 시 전문 - * 프렌치 키스. 혀가 엉키는 진한 입맞춤입니다. 그 선명한 첫 프렌치 키스의 기억은 일생을 갑니다. 결코 잊을 수 없는 사랑의 절정입니다. 그늘도 근심도 없고, 누가 보든 말든 몰입하던 그 순간을 되살리면, 지나간 청춘이 한 걸음에 미소로 다가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14 2022년 05월

14

고도원의 아침편지 소양강 산책 (22.05.14.토)

매주 토요일엔 독자가 쓴 아침편지를 배달해드립니다 오늘은 이연욱님께서 보내주신 아침편지입니다 소양강 산책 하늘엔 구름이 땅엔 강물이 흐르는 무상(無常)을 날마다 학습하지만 내 생각은 흐르지 못하는구나. 한곳에 머물러 잠시 자족하는 삶은 영원을 놓치고 날마다 산책을 한들 사색과 명상은 따라오지 못하니 일흔 무릎 관절만 아프구나. 구름처럼 강물처럼 흘러감이 영원할 뿐 머문 곳엔 아무것도 없으리니. - 방우달의《어쩌면, 삶은 매운 짬뽕이다》중에서 - * 세상엔 흐르는 것과 흐르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흘러야 하는 것이 흐르지 않아도 안되고 흐르지 않는 것이 흘러도 문제입니다. 흐르는 것을 무상(無常)이라며 허무해 합니다. 멈춘 삶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오늘도 흐릅니다.

13 2022년 05월

13

고도원의 아침편지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22.05.13.금)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나에게는 매릴린의 손을 잡는 것 이상의 즐거움은 없다. 나는 매릴린에게 절대 질리지 않는다. 이런 느낌은 중학교 때부터 시작되었다. 사람들은 언제나 점심시간에 우리가 손을 잡고 루스벨트 고등학교 식당에 가는 것을 보고 놀렸다. 우리는 70년이 지난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나는 이 글을 쓰면서 눈물을 참고 있다. - 어빈 D. 얄롬, 매릴린 얄롬의 《얄롬 박사 부부의 마지막 일상》 중에서 - * 대개는, 손을 잡는 것으로 두 사람의 사랑은 시작됩니다. 난생처음 손을 잡았던 그 순간의 떨림이 부부의 인연으로 이어지고, 무려 70년이 지나도 즐거움이 가시지 않는다면 가히 존경받아 마땅합니다. 손을 잡는 것은 사랑을 잡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마음이 변치 않았음을 거..

12 2022년 05월

12

고도원의 아침편지 우주의 언어 (보낸날짜 : 22.05.12.목)

우주의 언어 자연은 말없이 우리에게 많은 깨우침을 준다. 자연 앞에서는 우리가 알고 있는 얕은 지식 같은 것은 접어두어야 한다. 입을 다물고 침묵 속에서 '우주의 언어'를 들을 수 있어야 한다. - 이응석의《당신을 춤추게 하는 지식의 날개1》중에서 - * 자연은, 우주는 말이 없지만 무궁한 언어로 우리를 가르치고 일깨웁니다. 마음에 소음이 가득한 사람은 그 언어를 듣지 못합니다. 온갖 잡동사니 지식이 많아도 들을 수 없습니다. 마음을 비운 사람만 들을 수 있습니다. 깊은 침묵이어야 비로소 들립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11 2022년 05월

11

고도원의 아침편지 쓴 약 (22.05.11 .수)

쓴 약 뜸을 뜬 상처가 완전히 아물고 회복되는 동안의 길고 긴 과정을 나는 아직도 기억한다. 그동안에 나는 어머니가 정성껏 달여 주신 쓰디쓴 한약을 열심히 잘 먹었다고 한다. 어른들도 먹기 힘든 그 약을 어린애가 참 잘도 먹는다고 어머니와 아버지가 칭찬해 주시는 바람에 잘 먹었을 것이다. - 이혜성의《내 삶의 네 기둥》중에서 - * 쓴 약을 먹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비록 입에는 쓰지만 몸에 좋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쓴 약을 좋아할 턱이 없습니다. 그때 힘을 발휘하는 것이 칭찬입니다. 아이들이 힘들어하는 것일수록 어머니, 아버지의 칭찬이 필요합니다. 쓴 약도 잘 먹게 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10 2022년 05월

10

09 2022년 05월

09

고도원의 아침편지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22.05.09.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들, 즉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이삭은 자신이 좋아하는 로마서 구절을 들려주었다. 하지만 양진이 아무런 감흥도 느끼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그 순간, 이삭은 자신이 도와주지 않는다면 양진과 그 딸이 하나님을 사랑할 수 없으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 이민진의《파친코》중에서 - *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제가 좋아하는 성경 구절이기도 합니다.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이 구절에서 힘을 얻습니다. 그 어떤 역경, 실패, 좌절, 고통도 버릴 것이 없습니다. 그 모든 것들이 섭리처럼 작용해 꿈을 이루게 하는 원동력이 되기 때문입니다. 삶의 모든 요소는 저마다 그럴 만한 존재 이유가 있습니다..

07 2022년 05월

07

고도원의 아침편지 당신이 그립다( 보낸날짜 : 22.05.07.토)

매주 토요일엔 독자가 쓴 아침편지를 배달해드립니다 오늘은 조해나님께서 보내주신 아침편지입니다 당신이 그립다 당신이 그립다. 연인으로서의 당신 말고, 친구로서의 당신이 그립다. 고민이 많은 오늘 같은 날은 특히 그렇다. 나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어떠한 답을 해야 하는지 묻고 싶다. 당신은 분명 현명한 조언과 사사로운 위로를 건넸겠다. - 차재이의《새벽은 이별에게 가혹하고》중에서 - * 당신이 그립습니다. 그러나 이제 당신이라는 친구는 없고, 당신은 나에게 사랑의 상처를 준 사람으로만 남아 있습니다. 어쩌면 '그립다'라는 말에는 다시 돌이킬 수 없는 시간에 대한 후회가 함께 담겨 있는 걸지도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