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아름 다운 고향 개내

17 2022년 05월

17

마음의 비타민 글[1] 삶의 잔잔한 행복 (영상글 첨부)

♥ 삶의 잔잔한 행복 ♥ 마음이 맞는 사람과 아침 공기를 마시며 산책할 수 있다면 손을 잡지 않아도 따스한 온기가 가슴으로 느껴져 내내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면 욕심 없는 행복에 만족하겠다 마음이 닮은 사람과 한 곳을 바라보며 걸어갈 수 있다면 눈빛이 말하는 것을 읽을 수 있어 가슴으로 포근하게 슬픔을 안아줄 수 있다면 이름없이 소박한 삶에도 만족하겠다 사랑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벗이 되어 동행할 수 있다면 꼭 옆에 같이 살지 않아도 가끔씩 기분좋은 소식을 전하는 일에 들뜬 가슴 열어 세상을 헤쳐나간다면 때때로, 지치고 힘들다해도 손해보는 삶이라도 후회는 없겠다 세상에 빛나는 이름 남기지 못한다 해도 작은 행복에 만족할 줄 알았다면 명예가 사랑보다 귀한 것이 아님을 깨달았다면 앞에 놓인 빵의 소중함을 경험했..

17 2022년 05월

17

마음의 비타민 글[1] 내것이 아니었다. (영상글 첨부)

♥ 내것이 아니었다. ♥ 애지 중지 키웠던 자식들 다 떠나니, 내 것이 아니었다. 꼬깃 꼬깃 숨겨 놓은 옷장 속에 지폐들, 사용하지 않으니 내 것이 아니었다. 긴 머리카락 빗어 넘기며 미소 짓던 멋쟁이 그녀 늙으니 내 것이 아니었다. 아내는 큰 방, 나는 작은 방, 몸은 남이되고, 말만 섞은 아내도 내 것이 아니었다. 칠십 인생 살아보니, 내 것은 없고, 빚만 남는 빚쟁이처럼, 서럽고 처량하기만 하다. 내 것이라 곤 없으니, 잃을 것 숨길 것도 없다. 병 없이 탈 없이 살아도 길어야 십 년이다. 아! 생각해보니 그나마 좋은 건 친구였다. 좋아서 손잡아 흔들어 주고 웃고 애기 하며 시간을 잊게 해주고, 서로에게 좋은 말 해주고 돌아서면 보고 싶고 그리운 사랑 그는 친구였다. 고맙다! 친구야!... 잘 먹고..

17 2022년 05월

17

마음의 비타민 글[1] 모든것은 지나간다/세실 프란시스 알렉산더(영상글 첨부)

♥모든것은 지나간다/세실 프란시스 알렉산더♥ 모든것은 지나간다. 일출의 장엄함이 아침 내내 계속되진 않으며 비가 영원히 내리지도 않는다. 모든것은 지나간다. 일몰의 아름다움이 한밤중까지 이어 지지도 않는다. 하지만 땅과 하늘과 천둥, 바람과 불, 호수와 산과 물, 이런 것들은 언제나 존재한다. 만일 그것들마저 사라진다면 인간의 꿈이 계속될 수 있을까. 인간의 환상이. 당신이 살아 있는 동안 당신에게 일어나는 일들을 받아들이라. 모든것은 지나가 버린다. (5) 모든 것은 지나간다 - 세실F. 알렉산더 - YouTube

16 2022년 05월

16

마음의 비타민 글[1] 우리 서로 기쁜 사람이 되자 (영상글 첨부)

♥ 우리 서로 기쁜 사람이 되자 ♥ 우리가 삶에 지쳤을 때나 무너지고 싶을 때 말없이 마주보는 것만으로도 서로 마음 든든한 사람이 되고.. 때때로 힘겨운 인생의 무게로 하여 속마음마저 막막할 때 우리 서로 위안이 되는 그런 사람이 되자. 누군가 사랑에는 조건이 따른다지만 우리의 바램은 지극히 작은 것이게 하고... 그리하여 더 주고 덜 받음에 섭섭해 말며 문득문득스치고 지나가는 먼 회상 속에서도 우리 서로 기억마다 반가운 사람이 되자. 어느 날. 불현듯 지쳐 쓰러질 것만 같은 시간에 우리 서로 마음 기댈 수 있는 사람이 되고.. 혼자 견디기엔 한 슬픔이 너무 클 때 언제고 부르면 달려올 수 있는 자리에 오랜 약속으로 머물며, 기다리며 더없이 간절한 그리움으로 눈 저리도록 바라보고픈 사람!! 우리 서로 끝..

13 2022년 05월

13

13 2022년 05월

13

11 2022년 05월

11

마음의 비타민 글[1] 시냇물 같은 친구 (영상글 첨부)

♥ 시냇물 같은 친구 ♥ 잔잔히 흐르는 시냇물처럼 언제나 따뜻한 마음 한 줄기가 고요하게 가슴으로 흐르는 것이 친구입니다. 매일 만나도 매일 만나지 않아도 가까이있든 멀리있든 고요히 흐르는 강물처럼 늘 가슴 한켠에 말없이 잔잔한 그리움으로 밀려 오는 친구가 진실한 마음의 진정한 친구입니다. 언제나 그자리에 늘 그 모습 그대로 오염되지 않는 맑디 맑은 샘물처럼 우정의 마음도 솔솔 솟아나는 그런 친구가 맑은 영혼의 친구입니다. 친구간에는 어떤 언어가 필요 없습니다. 그 친구가 지금 어떤 상황이든 어떤 심정이든 굳이 말을 안해도 가슴으로 느낄수 있는 친구 가슴에 담아져 있는 친구 그런 친구가 진정한 마음의 친구입니다. 마음을 담아 걱정해 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얼어붙은 가슴을 녹이고 바라보는 진실한 눈빛이 ..

11 2022년 05월

11

마음의 비타민 글[1] 사람의 마음은 (영상글 첨부)

♥ 사람의 마음은 ♥ 구겨진 옷은 다림질하면 되고 찢어진 옷은 꿰매면 되지만. 사람의 마음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습니다. 한번 마음을 접으면 좀처럼 펼 수 없고 한번 마음이 찢기면 수선하기 힘들어요. 구겨진 마음은 돌이킬 수 없고 찢어진 마음은 꿰맬 수 없으니까요. 몸에 생긴 상처는 병원에서 치료받으면 되지만 마음에 난 상처는 그 무엇으로도 치유되지 않아요. 말에도 생각이 있어야 하고 행동에도 생각이 있어야 해요 .생각 없는 말과 행동이 사람의 마음을 얼마나 아프게 하고 힘들게 하는지 모릅니다. 지금 곁에 있는 사람에게 잘하세요 가까이 있는 사람과 따뜻한 마음을 주고 받을 때 우리는 보석처럼 눈부시게 빛이 납니다. -- 중에서-- (3) 사람의 마음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