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스크랩] "절에서 생긴 사건"

댓글 4

유모어

2010. 12. 26.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절에서 생긴 사건"

 


새벽에 동자승이 화장실에 가고 싶어 일어났다.


평소에는 마당에다 그냥 볼일을 봤지만


배도 고파서 화장실 옆에 있는 부엌도 들릴겸 화장실로 갔다.

 

 

 


일을 보고 부엌쪽으로 나와 먹을 것을 찾았다.


그런데 음식엔


"주지승 외 손대지 말것"


종이로 글씨가 써있었으나 궁금하여 열어 본 즉,


내용물이 "닭고기"라


동자승은 참지 못하고 조금씩 떼어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부엌뒤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 살짝 문을열어 살펴보다가


깜짝 놀라고 말았다.


그 광경은


주지승과 100일 기도를 드리려 온 젊은 여신도가


** 그짓을 하고 있었다.

 

ji3535


기가 막혔으나 동자승은 재미있게 구경을 하다보니


자기도 모르게 닭고기를 다 먹어 버리고 말았다.

 


 


겁이 난 동자승은 재빨리 들어가 잠을 청했다.


다음날 아침 주지승은 엄청 화가 나 있었다.


모든 중들을 일렬로 집합 시키고는 큰소리로 외쳤다.

 

 

 


주지승: 어제 내 닭고기 훔쳐먹은 새끼 나와 !


중들은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 하고 있는지라 다시 소릴 질렀다.


주지승: 어제 내 닭고기 훔쳐먹은 새끼 빨리나와?

 


동자승은 마음에 찔리지만 지금 나갔다간 맞어죽겠고


마음엔 찔리고 해서 손을 들고 큰 소리로 외쳤다.

 


 


"잘 안 들 립 니 다!"


주지승은 "잘 안들린 다는 말"에


더 큰 소리로 나오라고 소릴 지르고


동자승은 계속 손을 들고 잘 안들린다고 외쳤다.


자꾸만 소리를 크게 질러도 잘 안들린다고 반복하자


주지승은 너무나 화가났다.

 

 

 


" 동자승! 너 이새끼 이리 나와서 니가 앞에나와 소리 질러!


내가 너자리로 들어가서 목소리 들리면 넌 죽을줄 알어 ! "


그러자 동자승은 앞에 나가 큰 소리로 외쳤다.

 


"어제 부엌뒤에서 그짓 ** 한 새끼 나와 ! "


"어제 부엌뒤에서 그짓 ** 한 새끼 빨랑 안나와? "


그러자 맨뒤에 있던 주지승 손을 들고 외쳤다


↓↓


↓↓


↓↓


↓↓


↓↓


↓↓


↓↓


↓↓


↓↓

 

 

" 잘 안 들 립 니 다.!!  

 

 

 

 

 

♬경음악-아기코끼리의 걸음마

 

<출처 :두꺼비 자유 산악회>

 

 

출처 : 사랑합니다 빈 잔
글쓴이 : 빈 잔 ♧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