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코로나 가 남긴 방콕시간들...

댓글 4

살며 생각하며

2020. 3. 1.


                                                           아파트 화단에서

코로나가 와도 세월은 간다

어느새 봄기운이 성큼...

봄기운에

코로나도

물러 가그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