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우 도 풍경...

댓글 0

살며 생각하며

2020. 5. 24.

 

우도 가는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