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문광저수지 의 가을 스케치

댓글 6

살며 생각하며

2020. 11. 4.

 

가을은 깊어간다

물안개 사이사이로 고운 단풍이 웃고

은행잎 색감

가을을 알리는 대표색이다

가을을 잡으러 온 대포폰 인파사이로

강태공의 조용한 포즈가 대조적인 문광의 이른 아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