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현충사 홍매화

댓글 0

살며 생각하며

2021. 3. 16.

현충사 홍매화

봄의 전령사 처럼 홍매화가 개화했다

귀한손님이다

겨우내 시련을 이기고 봄을 알리는 홍매화

우리의 인생을 보는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

홍매화...

고맙다

세월의 흐름을 알려주고

나 자신을 돌아볼수 있는 시간도 주니

고맙다...고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