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천리포 수목원

댓글 2

살며 생각하며

2021. 3. 16.

천리포 수목원

봄소식이 여기 저기서 들려온다

봄이 그리워

태안 천리포 수목원을 찿았다

여기 저기 봄맞이 준비에 바쁜 모습이다

복수초는 벌써 활짝 피었고

각종 꽃들이 개화를 기다린다...

꽃세상

언제봐도 화려하고 어디까지인지

보는이의 마음을 품어 안는다....

그래...너를 보고있으면 웃음이 난다

오늘은

코로나도 잊고

나도 잊고

꽃마음에 흠뻑 빠저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