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구절초 구절산 구룡사...

댓글 6

카테고리 없음

2021. 10. 11.

인생사

가도 가도 끝이 없으니

쉬었다 가라신다...

인생사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더니

이마음도 갈대처럼 흔들린다

세상사가 허무하다는 생각이

머리를 채우기 시작이다...

구절초

그 청순함 아래

나를 내려 놓는다

나를 좀 안아주렴...

아니

내가 안아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