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골옹달샘

깊은산속 작은옹달샘이 되어 생수한잔 퍼놓고 세상사는 야그를 밤새워 나누고싶어라.

괴산 문광저수지

댓글 0

살며 생각하며

2021. 11. 3.

문광 저수지

가을의 찬란한오색을 감추기위해

물안개를 피우는게 아닐까

3번째 오는데 오늘은 기대햇든 안개가 없다

전국에서 모여든 진사님들...

주차장이 모자라 돌고 돈다

아쉽지만 반영 몇컷을 건젔다

은행나무 단풍도 상태가 좋지않다

기대가 너무 컷던가

또 내년을 기약하며 증평 좌구산으로 출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