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차문화연합회(회장 고성배) 孔子를 만나고 오다.

댓글 0

시군 소식

2013. 10. 2.

정통 보수를 지향하는 신문 i시사코리아뉴스

한국차문화연합회(회장 고성배) 孔子를 만나고 오다.

 

공묘헌다례, 공자연구원 방문하여 공자유물한국초청전 등 회담
 
[시사코리아뉴스/최성룡기자] 한국차문화연합회 고성배 회장을 비롯한 이흥범 경상남도의회 의원, 공재성 대구MBC 50주년 기획추진단장 등 회원 16명은 지난해에 이어 ‘한중수교 21년’인 올해도 산동성 제녕시정부 초청받아 9월23일부터 26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제녕과 곡부를 다녀왔다.

▲   (사) 한국차문화연합회 고성배 회장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23일 인천공항을 출발 제남공항을 거쳐 곡부에 도착한 첫날 제녕시당 간부의 환영을 받으며 만찬을 겸한 교류를 나누웠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24일 오전 공림에 있는 공자묘소에서 헌다례, 오후 공자연구원을 방문 ‘공자유물한국초청전’과 공자연구원에서 ‘한국의 다례’를 발표하는 등의 회담을 하였으며 25일 오전 태산 관광 산동성도인 제남시 투어, 산동성 고위간부의 환영만찬 문화교류회 등의 일정으로 다녀왔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한국차문화연합회와 산동성 제녕,곡부시의 교류는, 1351년 고려조 31대 공민왕을 배종하여 고려로 들어온 공자의 54세손인 공소(1304~1381)선생이 계기가 되었다. 공소선생은 문하시랑평장사를 역임 후 퇴임하니 공민왕이 회원군으로 봉하고 식읍지로 창원을 줌으로 창원공씨의 시조가 되어 마산으로와 영면하고 있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2011년 10월 고성배 회장은 제12회 대한민국다향축전을 개최하면서 제녕시의 번강 문화국장, 양의당 문물표지성 부주임, 공자연구원의 공상림 부원장, 인민출판사 방국근 철학사회편집주임(인민대학 교수), 광명일보 이아빈 이론편집장(인민대학 교수), 형려국 복단대학 교수 등을 초청하여 ‘창원의 문화자산을 바탕으로 하는 한중간 문화교류’라는 한중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 이후 매년 상호 교류를 하고 있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그 학술심포지엄의 주된 내용이 최치원선생과 공소 및 공자를 바탕으로 하여 한중간의 문화적 의미와 미래민간차원의 문화교류였었는데 아이러니 하게도 지난 6월 박근혜대통령의 중국국빈 방문시 시진핑 주석은 최치원선생의 말씀을 논하고 박대통령은 공자의 어록으로 답을 하여 인문학적이고 철학적인 지도자라는 평가를 받기도 하였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3월20일 북경 한국문화원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진 후 중국에서 성황리에 판매되고 있는 대통령전기 ‘박근혜의 인생’도 그때 토론자로 나왔든 방국근 인민출판사 편집주임이 기획을 하였고, 초청을 하였든 고성배회장이 판권과 사진모음 등 모든 지원을 하였으며 발표자로 나왔든 복단대학 형려국 교수가 번역을 맡아 책을 출판하는 등 고성배 회장의 한중차문화교류는 새롭게 진화를 하고 있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지난해에도 곡부권리빈사 호텔에서 곡부시정부를 대표하여 이려 곡부시 부시장, 공덕평 곡부시 문물국장겸 공자박물원장 등의 환영을 받으며 양국 우호교류의 시간을 갖었는데, 올해도 권리빈사 호텔에 여장을 푼 일행은 제녕시의 번강 선전부부장과 공상림 세계유학대회 비서장의 환영 만찬으로 우애를 다졌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또 24일 공묘(孔廟) 헌다례는, 다례복을 입은 고성배회장외 15명의 회원이 공묘입구에 도열한 후 공림(孔林)의 약 800m 참배로를 엄숙히 걸어 공묘에 도착하여 조기완 이사(대구향교 장의)의 집례아래 헌향(獻香), 헌다(獻茶), 축(祝)낭독, 사배(四拜)의 순서로 진행 되었는데 초헌관 고성배 회장, 아헌관 공재성 공자77세손, 종헌관 이흥범 경상남도의원. 분향관 홍천희 부회장, 집사에는 원현철 사범이 맡았다.이어 공부(孔府)와 공림(孔林)를 둘러보고 오후에는 중앙정부 소속 국립공자연구원을 방문하였다.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공자연구원 전시과장의 안내를 받은 방문단은 강택민 주석의 필체라는 현판설명을 듣고 회의실로 들어갔다.

9월28일 2564주기 공자탄신일을 맞이하여 세계유학대회 주최기관으로서 일초를 다투는 바쁜 일정 속에서 공자연구원 양조명 원장과 제금강 대외교류부장 등의 환영을 받으면서 1시간 정도 회담을 추진했다.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양조명 원장과 고성배 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진행된 주 회담내용은 2014년 한국에서 ‘공자유물초청전’과 공자연구원에서 ‘한국의 다례’를 발표하는 것 이였는데 양조명 원장은 ‘적극협조하겠다’ 하면서 ‘내년에 사업을 하려면 올해 중으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주면 좋겠다’ 하였다.

한국의 다례발표에 대하여서는 내년 방문시 꼭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 확답하였고, 고성배 회장은 내년 제15회 대한민국다향축전에 양조명 원장을 초청하였다.

회담을 마친 후 일행은 공자연구원의 웅장한 전체전경과 전시관을 둘러보았다. 공자연구원은 동양 5성(聖)인 공자, 안자, 증자, 맹자, 자사자 및 공자의 72제자를 모시고 연구하는 곳으로서 전시관입구에 설치된 공자와 중국 성인들의 대형조형물에 위압감을 느꼈다.

 2층에는 주요현인들의 흉상이 여러 배치되어 있었는데, 그곳에는 고려조 공민왕을 배종하여 고려로 들어온 회원군 공소(1304~1381)선생과 포은 정몽주(1337~1392) 선생의 흉상도 있어 문화역사의 체험을 할 수 있었다.

25일에는 조선조 전기 문신으로 4대 서예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양사언(1517~1584)의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사람이 제 아니 오르고 뫼만 높다 하더라.

중국 역사 이래 최고의 시인으로 추앙받는 이백(701~762)의 초여름 사월 태산에 오르는데 가는 곳마다 돌이 평평하여 현종께서 가시는 길이 열려있다

여섯 마리 말이 만길 골짜기를 지나고 산골짜기 구불구불 둘러있다.말발굽의 자취는 푸른 봉우리를 두르고 지금까지도 푸른 이끼에 가득하다.폭포 물줄기 높은 봉우리에서 흩뿌리고 물 경사 급하니 소나무 소리 애달프다.북쪽을 보니 병풍 같은 봉우리 기묘하고 절벽은 동쪽을 향해 꺽여 있다.

동굴 문의 돌문 닫히고 땅바닥에서 구름과 벼락이 일어난다.높이 올라 동쪽의 봉래섬과 영주를 바라보며 휘황찬란한 금은대를 상상한다.남천문에서 휘파람 길게 부니 만리의 깨끗한 바람이 달려온다.옥녀 너덧이 구천에서 옷자락 나부끼며 내려와.함박웃음을 머금고 흰 손을 내밀어 내게 유하배를 건넨다.머리 숙여 두 번 절하고 술을 마셨는데 신선의 재질 없음이 부끄럽다.그러나 초연하게 우주를 작게 여기고 썩은 세상을 버리는데 어찌 근심하랴.

의 명시가 생각나는 태안시 태산으로 갔다. 중국의 5악(五嶽)인 태산(泰山), 화산(華山), 항산(恒山), 숭산(嵩山), 황산(黃山) 중에서 으뜸이라는 의미로 오악독존<五岳獨尊)이라는 표지석이 세워져 있는 태산은 한무제가 신비스러움에 감동하여 '무어라 표현할 길이 없는 산'이라 하여 비석에 글자 한자 새기지 않고 무서비(無書碑)라는 비문을 세워두기도 한 곳이다.

태산을 둘러본후 산동성도인 제남에 있는 천하제일천이라는 포돌천을 관광하고 산동호텔의 만찬장으로 갔다.

산동성 최고의 호텔로서 산동성장만이 연회를 주최할 수 있다는 대 연회장으로 안내받은 일행은 한국무용가인 원현철 사범과 류경국 사범의 다례와 함께하는 한국의 멋진 선비춤을 공연하여 한국의 멋을 소개하였다.

중국측에서 산동의 명품요리인 산동오리와 1,000년을 이어오며 52도의 높은 도수를 자랑하는 공부가주 등으로 여정의 피로를 풀면서 만찬을 즐겼다.

만찬 후 공자, 맹자 등 산동의 위대한 인물 11명의 동상을 세워둔 제남시 중심가 천성광장을 둘러본 후 3박4일의 일정을 마친 일행은 16일 귀국했다.
 

                       한국차문화연합회 중국방문단은 아래와 같다.


성 명

지 역

비 고

고성배 男

마산

한국차문화연합회 회장 (방문단장)

공재성 男

대구

대구MBC방송국 50주년기획추진단장 (공자77세손)

곽봉아 女

대구

한국차문화연합회 녹지원 다례사범

김순영 女

대전

대한불교조계종 송림사 합창단장

김재순 女

대구

수성대학교 평생교육원 다도교수

남경자 女

창원

창원다문화가족후원회 운영위원

류경국 女

대구

수성대학교 평생교육원 다례사범

옥희연 女

창원

창원다문화가족후원회장

원현철 男

대구

칠곡향교 민화강사, 한국무용가

이해영 女

창원

창원봉림사 선다회장

이흥범 男

마산

경상남도의회 기획행정위 부위원장

장병엽 男

서울

주. 문학스케치 대표, 출판인

조갑선 女

대구

대구홍익유치원 이사장, 육영사업가

조기완 男

대구

대구향교 장의, 교육자

최성룡 男

마산

시사코리아뉴스 발행인, 언론인

홍천희 男

양산

양산대학교 평생교육원 교수

형려국 女

상해

복단대학교 한국연구소 교수 (통역)

 
기사입력시간 : 2013년 10월02일 [15:5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