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주/임진강일기

찰라 2012. 8. 23. 07:52

정글로 변한 오갈피 농장

 

농사란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

두포리 오갈피 농장이 이를 여실히 말해주고 있다.

8월 21일 잡초를 제거하기 위해 친구 응규와 함게 두포리 농장에 갔다.

장마도 거의 끝나가고 해서 인부 2명을 사서 작업을 하기로 했던 것.

 

그러나... 두포리 농장에 도착하여 나는 그만 아연실색을 하고 말았다.

그새 잡초가 이렇게 자라다니 ...

오갈피 농장이 정글로 변해 있었다.

도저히 작업을 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가뭄과 장마를 지나며 작업을 할 시기를 놓쳐버린 결과이다

 

 

 

 

▲8월 21일 정글로 변한 오갈피농장

 

 

지난 3월 14일 자갈밭을 개간하여

비닐을 씌우고

여린 오갈피 나무를 식재를 했다.

 

워낙 돌이 많아 작업이 너무 힘들었다.

추운 봄에 언땅에 심었지만

그런대로 오갈피나무는 잘 자라 주었다.

 

 

 

 

 

 

▲3월 14일 돌밭을 개간하여 비닐을 씌우고 여오갈피를 심었다.

 

 

▲오갈피묘목를 식재를 하고 정성스럽게 물을 주었다.

 

 

오갈피 나무는 생명력이 강하다.

그 추운 언땅에서 오갈피나무는 잎을 돋우고

생장을 시작하였다.

5월 19일 여분의 땅에 들깨를 심기 위해

두포리에 갔을 때에는 파란 잎이 돋아나 생기를 찾고 있었다.

잡초가 돋아나 있었지만 크게 우려 할만한 수준은 아니었다.

그때 제초작업을 할 수도 있지만 다시 돋아날 것이므로

여러번 하느니 조금 지나서 하기로 작정을 했는데 그것이 잘못이었다.

 

 

 

 

 

 

▲5월 19일 오갈피나무는 여린 잎을 내고 있었다.

잡초가 돋아나 있었지만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었다.여분의 땅에 들깨를 심었다.

 

 

6월 9일 가뭄이 극심한 시기에 다시 두포리 농장을 방문했다.

잡초가 상당히 자라나 이때 제초작업을 했어야 했다.

그러나 워낙 날씨가 가물어 땅이 돌덩이처럼 굳어있어

도저히 풀을 뽑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비가 내리면 작업을 하기로 하고 비가 오기만을 기다렸다.

그러나 104년만의 가뭄은 쉽게 비를 내려주지않았다.

비가 오지않아도 자라나는 녀석들이 잡초다

 

 

 

▲6월 9일 가뭄이 극심해 땅이 돌덩이처럼 굳어 있어 제초 작업을 할 수 없었다.

들깨도 가뭄때문에 겨우 하나 둘 돋아나 있었다.

 

 

그리고 7~8월 들어 장마철을 맞이하게 되었다.

나는 두번 작업을 하느니 장마가 끝나면  한번 작업을 할 생각을 했다.

그게 잘못이었다.

그런데 그동안 이렇게 정글로 변해버리다니...

믿기지가 않았다.

 

그래도 작업은 해야 하지않겠는가

지난 3월에 함께 작업을 했던 곽씨에게 연락을 하였더니

마침 시간을 내서 일을 할 수있다고 하였다.

 

시원한 아침에 작업을 하기로 하고

 해서 아침 6시에 응규와 함께 두포리에 도착하여

곽씨와 그리고 인부 1명을 더 추가해서 4명이 작업을 시작했다.

 

 

 ▲8월 21~22일 이틀간에 걸쳐 작업을 시작했다.

 

정글 속에 묻혀버린 오갈피나무를 찾아내는 일이 어려웠다.

워낙 잡초가 무성하여 예초기도 돌리기 어려웠다.

가장 원시적인 방법으로 낫으로 풀을 베어내며 오갈피나무를 찾아냈다.

비닐을 씌웠는데도 이 모양이니...

 

잡초 사이에 끼어 있는 오갈피나무는

성장을 멈추어 버린 것 같았다.

얼마나 시달렸을까?

오갈피나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녀석이 상하지않게 살살 잡초를 뽑아내야 하는데

워낙 뿌리가 깊어진 잡초는 나무까지 뽑혀지게 하고 말았다.

 

 

 

▲잡초 사이에 박혀 성장을 멈추고 몸살을 앓고 있는 오갈피나무

 

 

 

 

 

예초기를 돌려보지만 역부족이다.

줄기에 감기고 워낙 잡초가 무성해서 돌리기가 어렵다. 

자칫 잘못하면 오갈피나무를 잘라버려 매우 조심스럽다.

오갈피나무가 없는 곳만 조심스럽게 예초기를 돌리고 나머니는 전부 낫으로 베어내야 했다.

 

 

 

 

새벽 6부터 작업을 하길 하여 아침식사는 라면으로 때웠다.

집에서 브루스타와 라면을 가지고 가서 라면을 끓여 먹는데

맛이 기가 막히다.

 

 

물봉선에 미소를 지어 주었다.

힘든 작업중에 미소를 머금은 물봉선!

너무도 아름답다!

 

 

 비지땀을 흘리며 작업은 진행되었다.

눈은 게을러도

손과 발은 부지런하다는 옛 어르신들의 말이 떠올랐다.

느리지만 정글 속에서 하나둘 생명을 유지하며 나타나는 오갈피나무를

찾아내다 보니 어느듯 작업이 상당히 진해되엇다.

내 생전 이렇게 힘든 작업을 해보기는 처음이다.

 

 

돼지풀은 마치 나무토막처럼 견고하여

뽑혀지지도 잘 베어지지도 않는다.

 

 

 어려울 때마다 찾아와서

나를 도와주는 친구 응규가 정말고마웠다.

응규가 아니었더라면

정말 이런 작업은 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의 조언과 작업 방법, 가르침이 컸다.

또한 함께 옆에 있어주어

말동무도 되고 해서 힘이 훨씬 덜 들었다.

 

 

 잡초는 뿌리도 엄청 나다

 

잡초중에 피라는 놈은 정말 뽑아내기 힘들다.

 

 

나무처럼 뻗어 올라간 쑥부쟁이 등 잡풀

아휴~ 녀석들은 왜 이리 잘크지?

 

 점심은 두포리 이장님이 경영하는 <여울>에서 매움탕을 멌는데

사람들이 장날처럼 엄청 많았다.

시원한 계곡물이 흘러내리는 원두막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매운탕을 맛있게 먹엇다.

매운탕 맛이 점점 나아지는 것 같았다.

그래서 이렇게 사람들이 들끓는 모양이다.

 

 

 

 도중에 비가 내려 비옷을 입고 작업을 했다.

 

 

시작이 절반이라고 했던가?

이틀간의 작업은

8월 22일 오후 6시에 끝났다.

아무 탈 없이 작을 마치게 해준 하늘과 땅에 감사를 드린다.

그리고 그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죽지않고 살아나와준

오갈피나무들에게도 감사를 드린다.

 

 

지난 3월 오갈피나무를 심고 쌓아올렸던 돌무더기도

잡초더미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나는 이 돌무더기에도 감사를 드렸다.

 

가장 고마운 것은

함께 일을 해준 응규와 곽씨

그리고 곽씨가 데려온 분에게도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

 

그러나 나는 자신이 없다.

어떻게 이 오갈피나무를 키워나갈지

저 잡초들은 머지않아 곧 다시 고개를 쳐들고 일어날 것이다.

 

 

 

 

"귀농은 잡초와의 전쟁이다!"

 

매일 일어나면 잡초를 봅아주어야 한다.

농작물을 농부의 발자국 소리를 듣고 자란다고 하지않았던가?

최소한 1년에 2~3번은 잡초를 제거해야 할 것같다.

 

나는 개울가에 함초롬히 피어있는 물봉선의 미소를

두포리 농장을 떠났다.

집에 돌아와 샤워를 하고 저녁을 먹고나니

몸이 납덩어리처럼 무겁다.

숫가락을 빼자 말자

바로 누워 잠속으로 빠져 들어갔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하루하루 미루다보면 작업량이 배로 불어나더라구요.
잡초속의 오갈피 구해내느라 애쓰셨어요.
정말 시기를 놓쳐서 곱배기로 일을 해야 했습니다.
전 주말집의 잔디마당 가꾸기만도 바쁜사람이라 이 사정을 잘 알겠습니다.
초보농군이시지만 텃밭도 잘 가꾸셔서 정말 보기 좋고 부럽습니다.
감사합니다. 잔디밭 잡초를 뽑는 일을 운동삼아 재미로 해 왔는데..오갈피 농장은 완죤 노동이었습니다. 지금가지 어깨 팔다리가 수시는 군요 ㅎㅎ
이 지긋지긋한 잡초.
농사지어 수확하여 기쁨을 맞이하는 농민에겐
잡초는
지긋지긋한 놈 놈 놈.
이 지긋지긋한 놈을
어찌하면
농사짓기 쉬운 옥토로 만들수 있을까

님의 글에 동감합니다.
매일
행복스러움을 기원드리고있습니다..
지긋지긋하지만 또 잡초 함께 해야 하는 것이 농부의일 아니겠습니까?
잡초를 뽑아서 뿌리는 하늘로 잎은 땅속으로 쳐박아 거름을 만들고 있어요 ㅎㅎ
밭이 넓은데 고생이 많으십니다 100평 텃밭도 힘이들고 비가 자주오면 잡초와의 전쟁을 하는데 공감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