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좋은氣 좋은생각

참선사 2014. 6. 16. 16:05


    인생의 배낭 속에는 흔히 노년(老年)을 상실 세대라 한다. 상실 당하기 전에 버릴 것은 스스로 버려라 그래서 우리인생의 배낭은 가볍게 하자 과거에 내가 0 0 0 자리에 있었는데, 그 때 그 사람 아무게는 내 부하였는데 과거에 묶여 있으면 현실에 적응력이 떨어진다. 인생의 종착역엔 1등실 2등실이 따로 없다. 60대는 직업의 평준화요, 70대는 건강의 평준화 80대는 생명의 평준화라 하지 안았는가? 잘나고 못 나고는 다 거기서 거기인 것을 삶의 끝이요. 생의 종착이다. 품안에서 벗어나고, 조직에서 벗어나고, 모든 구속에서 벗어나고, 미움의 짐도 벗어버리고, 원망과 괴로움 끊어버려 배낭을 가볍게 하여 불필요하고 과도한 탐욕이나 욕심의 분모를 버리자. 자유선언의 포즈, 마음을 비운 해탈의 포즈, 평심서기(平心舒氣)의 포즈로 한번 남은 마지막 고개를 넘어가자. 인생의 배낭 속에 즐길 것, 낙(樂)하나는 꼭 들어 있어야 한다. 낙(樂)이 없는 인생은 사는 게 아니라 생물학적인 연명뿐이다. 등산의 쾌감을 흔히들 "마운틴 올가즘"이라고 한다. 등산이든 무슨 취미든 최고의 낙(樂)이 올가즘 아닌가? 살아있을 동안에 올가즘을 최대한으로 누리다 가는 인생이 성공한 인생이라 한다. 낙(樂)이 없는 인생은 권태의 연속뿐이다. 똑같은 소금도 대상에 따라서 효과가 달라진다. 미역에 뿌리면 팔 팔 하게 살아나지만 배추에 뿌리면 시들시들 죽어버린다. 똑같은 물도 소가 먹으면 우유를 생산하고 뱀이 먹으면 독을 생산한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즐겁게 사는 사람은 즐거울 낙(樂)이요. 불평하고 사는 사람은 괴로울 고(苦)로 바뀌어 진다. 자신의 배낭 속에는 무엇을 담았습니까? - 인생의 지혜 숲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