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박찬도 2017. 8. 14. 22:16


17\사람이 왜사나?170813(續)  박찬도  17.08.13


  편안히 즐겁게 서로 도우며, 재미있게 살기위해 사는것이다.

  그렇게 살기위해, 세상사람들을 모두 사랑하고 존중하며 도와주고싶다.

  

  물론 당연히 가까운 사람부터 더 많이, 그리고 멀어질수록 덜 도와주게되지만<그럴수밖에 없는것이니까>전반적(全般的)으로 그 도움이 더했으면 한다. 

  그러기위해 자기자신(自己自身)과 자기주변인(自己周邊人)은 조금만 덜돕고, 그 여력(餘力)으로, 남들을 조금만 더 도와주게된다.

  그렇게해서 모두가 기쁘고 즐겁게 살아지는것이다.

  이런 사람들이 좋은사람이다.

  (자유)민주주의인간<(自由)民主主義人間>이라하고, (자유)민주주의사회<(自由)民主主義社會>라한다.


  그래서 강도(强盜)가 들어오면 얼른 알아차리고, 좋은사람들이 이웃과 힘을 합해서 얼른 쫓아낸다.

  그런데 우리처럼 문재인(文在寅)같은 강도떼가 들어와도 촛불들고나가서 환영(歡迎)을 하는 멍추들이되면 안된다.

  왜 그렇게되느냐하면, 스스로 이런 좋은사람들처럼<배려협동(配慮協同)>안되어서, 눈들이 삐어서 그런것이다.  

  욕심(慾心)사납게 남의것 훔쳐, 횡재(橫材)하려는 심보들이어서다.<우리 ‘패거리들’만 특별히 잘살고 남들은 다 죽어도좋다는>

  그렇게 횡재하지도못하면서, 모두가 비참하게 불지옥에 떨어질뿐이면서 말이다.

  진리(眞理)인 자유민주주의(自由民主主義)에 역행(逆行)하면 이렇게 되는것이다.

[참고]

이런사람들은,

“편안히 즐겁게 서로 도우며, 재미있게 살기위해 살지” 않는다.

“그렇게 살기위해, 세상사람들을 모두 사랑하고 존중하며 도와주고싶지를” 않다.

“남들을 다 죽이고, 우리 패거리들끼리만 잘살고싶어서” 산다.

“그러면서, ‘남들을 위하는것’이라며,” 둘러댄다.<“악마(惡魔)가 선녀(仙女)의 탈을” 쓴다>

“자유(自由)나라 팔아먹으려면서, 자주국방(自主國防)이라는 미명(美名)을” 띄운다.

“그러면, 어리석은 우리는 속아서 초불들어” 제무덤판다.

“세상 다 그렇게 되어돌아가는것인데 왜 야단이냐”고 핀잔준다.<제잘못으로 망(亡)하는것은 전연히 의식(意識)못한다.>


이렇게 잘못된것을 느낀사람들이, 소위 ‘애국보수우파’라면서, 미친놈의 ‘종북좌빨’들을 무찌른다면서도, 편협(偏狹)하고 탐욕적(貪慾的)이어서, 사소한 의견(意見)차이로 반목(反目)하고, 사소한 이해타산(利害打算)가지고도 갈등(葛藤)을 일으켜 기어코 깨져버리고마니!  아이구!!!


자유인간화(自由人間化)해야 살아지는것입니다 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