港町十三番地  石川さゆり ( seojungim가사)

댓글 0

enka

2017. 7. 21.

< p>




長い      旅路の     航海      終えて    船が      港に        泊る         夜

나가이   다비지노   고까이     오에데    후네가    미나토니    도마루      요루


긴      여로의    항해가 끝나서  배가  항구에    머무르는 밤에


 

海の         苦勞を             グラスの 酒に     みんな忘れる       マドロス    酒場

우미노     구로오오          구라스노 사케니      민나와스레루       마도로스   사카바


바다에서 힘들었던것을 술잔에            모두 잊어버리는 마도로스  술집


 

あ  あ      港町           十三番地

아~아  미나토마치         쥬산반지


아~아 항구의      13번지

 

 

 銀杏竝木の               敷石道を           君と步くも                  久し振り 

이쵸우 나미키노       시키이시미치오          기미또아루꾸모           히사시부리


은행나무 가로수의 돌이 깔린길을  그대와 걸어보는것도 오랫만이네


 

點る        ネオンに       さそわれながら     波止場通りを    左に         まがりゃ

도모루       네온니        사소와레나가라    하토바도오리오  히다리니       마가랴


반짝이는 네온불빛에  이끌리면서     선창가 거리를  왼쪽으로 돌아가면


 

あ   あ  港町           十三番地

아~아   미나토마치      쥬산반지


아~아 항구의      13번지

 

 

 

船が着く    日に     さかせた花を       船が出る夜       散らす風 

후네가쯔쿠히니        사카세타하나오   후네가데루요루     찌라스가제


배가도착하는 날에 피우게했던꽃을 배가떠나는밤  지게하는 바람.


 

淚こらえて         乾杯すれば      窓で泣いてる         三日月樣よ

나미다고라에떼     간빠이스레바   마도데나이떼루      미까즈끼사마요


눈물을 감추고  건배를 하면   창에는 울고 있는  초사흘 달님이여


 

あ  あ    港町            十三番地

아~아  미나토마치         쥬산반지


아~아 항구의       13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