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낙엽군자 2020. 10. 7. 19:50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문왕 사명자 초,중,말복 都安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에센스 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6.59MB

https://band.us/@jsparadise

 

 

 

종통宗統의 화룡점정:

 

못 다 이룬 꿈- 3제갈 8한신, 시대를 넘어 이제 때가 되다.

 

 

 

 

 

군산의 주산 월명산 전경. 비룡승천 용이 입을 쩍 벌리고 머리 위 금강 상류를 바라보고 있다. 용의 입 오른쪽 위 금강하류방향이 괴질이 처음 발생한다는 개복동이다. 턱이 월명봉이고 천자신이 임한 천하봉은 월명산 전체 수많은 봉우리 가운데 있을 것이다. 머리 위인  눈코 부위가 월명공원이다.(사진 녹색 눈 부위)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중복책임자 9월생, 정산 조철제는 1895 乙未년 12월 초사흘 未시, 허경영은  음11월13일(양1월1일생), YB단 현모 씨 정미년 4월생-곤존 태모 고수부님 종통 말복 인사문제 8월에 해당하지 않는다!  여기에 들지 않는 종통 주장자는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아니다. 천지공사, 신정공사가 헛소리로 집행한 종통 인사문제의 천지도수가 아니다!

 

절대신권을 집행하신 곤존 하나님 태모 고수부님은 선천운수는 궁팔십 달팔십이며 지금운수는 동지한식백오제라 하셨습니다. 강태공이 오직 문왕 하나 만나 뜻을 이루어 현달한 부귀영화 인생 후반기 달팔십 년 운수를 이루었듯이 비록 동지한식 백오제 이전의 난법시대일지언정 문왕사명자가 있는 자리에 터를 잡고 신앙해야 후손대에 열매를 맺는 운수를 가질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지금운수가 동지한식백오제라는 건 105년만에 밝혀지는 만사백중, 만사적중의 통일 윷판 진법의 세번째 말복살림에 천하창생의 모든 운이 달려있다는 뜻입니다. 말복판은 모든 조상신과 후손의 운명까지 담보하는 선천5만년을 결실하는 최후의 상씨름 판이기 때문입니다.

 

*HM 선사:나는 문왕사명자이신 안운산 성도사님과 중복지도자 2인이 <증산도 도전> 편찬 증언 자료를 채취하기 위해 1991년 김호연 성도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  개구벽두 첫 마디가 (3부자)3인인데 왜 둘이서 오느냐고 하신 말씀 자체가 천지공사라고 생각합니다. 만일 세 사람 3 부자가 함께 상면했다면 3 부자 3인에 대한 언급이 없이 그냥 넘어갔을 것이기때문이거든요. 두 사람이 갔기때문에 3인이라는 것을 가장 확실하게 증언해 준 것입니다.

 

오직 세번째 말복살림을 맡은 '참사람' 당사자 시절화만이 그때가 되면 진법을 들고 나온다 하신 것입니다. 시절화는 그 때에 그 일을 맡은 철따라 피어나는 참종자 '인물 꽃'을 말합니다. 상제님이 예비하신 중복 책임자는 9월생으로 6,7,8월 생에는 벗어나 있는 인물입니다. 참고로 정산 조철제는 1895 乙未년 12월 초사흘 未시에 태어나 언급할 필요조차 없습니다. 

 

 '선천운수는 궁팔십 달팔십'은 여상 강태공이 주周나라를 연 뒤 현달顯達한 인생 80년을 보낸 운수와 같다는 것이다. 동시에 그러한 운수가 현실적으로 크게 발복하는 지금운수는  동지한식백오제라는 것입니다. 다시말해,  1909년 기유년 천지공사 종필로부터 105년만의 사오미 개명장(2013계사, 2014갑오,2015을미)에 등장하는 통일윷판의 세번째 말복살림 진리선포 시기에 이르러야만  강태공의 선천운수처럼 전80 후80으로 현달할 수 있는 운명이라는 것입니다. 증산상제님은 초복, 중복 다 제끼고 말복 운을 타라 하셨다.  엄지부터 손가락을 꼽았다 새끼손가락부터 다시펼 때 5,6 째 새끼손가락 조화봉(造化棒)으로  조화 내는 수지지어사마소의 사명을 맡은 말복살림의 주인공에 붙어야 말복대운을 타는 만복동이라 하셨습니다. 여기에 붙지 못하면 깜부기라는 것입니다.  초복, 중복은 말복살림을 내기위한 통과의례성 과도기에 불과합니다. 상제님 진리는 도안 초중말복 추수 세살림 포함 5인(낙종1+이종1+추수3) 9살림(5+1+3) 5막9장 무이9곡의  현란한 변화처럼  전혀 상상하지 못할정도로  도운이  굽이칩니다. 태모님(庚辰못자리 용)+차월곡 보천교 교주(庚辰이종용)+丙申생 8월생 申命無窮 壬辰 추수용.


그럼 중복사명자의 사명은 진리적으로 언제까지일까요? 기유년 천지공사 종필선언으로부터 동지한식백오제 105년에 걸리는 2014년 갑오년까지입니다. 진리적으로는 그때까지이고 나머지는 패권주의로 종권을 차지하고 있는 것에 불과합니다. 이를 설명해 주는 상제님 말씀이 갑오갑자꼬리입니다. 84년 갑자년 중복살림 기두로부터 2014년 갑오년은 60갑자 중 각기 자, 오 기점 중심으로 서로 30년씩 일음시생하고 일양시생하는 분기점입니다. 서로 음과 양이 맞물려 시생하는 갑오갑자꼬리입니다.

 

말복운을 맡은 책임자는 8월생인데 음력 8월은 15일 한가위가 오곡백과를 추수해 조상님께 이바지하는 명절이듯 후천 용화세계를 마지막으로 결실하는 달을 우주원리에 맞게 배치한 것으로 현무경의 신申 부符 사명은 바로 후천의 용화세계를 집약해 수화금목이 대시이성하여 수생어화고로 천하에 무상극지리니라 표현한 대로(현무경 申符) 대병겁의 질병목에서 천하창생을 구제한 천지보은으로 일만이천 도통군자를 거느리고 후천 연화장-용화 세상을 여는 사명인 것입니다.

이로써 天長地久천장지구 申命無窮신명무궁하다 한것이니 현무경의 상제님 칙명인 신부申符 사명이 무궁하다는 뜻입니다. 지금까지 백오제 이전의 중복살림의 도정에서는 한동석 선생의 <우주변화의 원리>에 나오는 6기 지지론 군화 상화론에만 집착해 천간 병화丙火 군화君火를 아예 무시하고 갑오甲午 군화君火 하나와 申 상화相火 하나만을 명분으로 천지일월사체론으로 사실상의 두사람 종통론을 고수해 왔으나 이는 이러한 대우주 자연의 이법을 종통에 담은 도안都安 초, 중, 말복세 살림 천지공사 본연의 정신을 이해 못한 데에다가 천지공사의 이러한 대경대법을 알지 못한 동지한식백오제 이전의 과도기였기때문입니다. 병신丙申의 천간 丙 君火는 하늘에 떠 있는 眞 군화요 午군화야말로 6기론에서만의 땅 속 君火입니다. 

 

상제님 유서에 방금(方今) 만난 병오(丙午)는 요깔고 받으나 돌아오는 丙午는 좋을런가 하셨습니다. 1906년 병오(丙午)는 천자부해상 벽력표를 묻은 해로 진사성인출의 말복 인사문제와 관련있습니다.(병오현불상) 1906년 병오년으로부터 40년이 채 안 된 1945년 8.15 해방이후 임술생 문왕 사명자 초복살림 기두도 실행된 바 있습니다.(사십년도 십년이지만 사십년은 넘지 아니하리라)


銅谷仙化現佛像 遊魂更覓故園路....
好道遷佛 佛成人事 天以示乎人 .... 南則午 丙則南 丙午現佛像 <銅谷遺書>
南則午 丙則南 병오불말을 누가 탈거나 한번은 궂었으니 한번은 좋을테지?

 

인사문제의 고갱이 핵심 중 핵심이다. 정역에서 화금 병신은 화입금향하고 금입화향하는 추기樞機이기 때문. 선후천 금화착종의 지도리. 오운육기조합도 목화 갑오가 아닌 화금 병신으로 선후천이 금화착종됨.(정역 원천도:화금금화는 원천도라 누가 용화세월을 이제야 보냈는고 火金金火는 原天道라 誰遣龍華歲月今고) 참고:갑기(甲己)가 기갑(己甲)으로 전도됨에 따라 후천에는 60갑자 6갑(甲)이 60기축 6기(己)로 된다. 그리고 6갑의 초두(初頭)에 갑자(甲子)로 쓰던 것을 6기 기축(己丑)으로 쓴다. 이것은 지축의 변동으로 인한 것으로 자궁(子宮)이 물러나고 축궁(丑宮)이 들어섰기때문이다.


인사문제로 대입해 풀면
남즉오는? 남방삼리화는 곧 중복 갑오 군화가 되고병화도 또한 천간 군화가 되니, 갑오군화도 상제님 천하사 병오불말을 타고,  병즉남-말복 병신도 또한 남방삼리화니  상제님 천하사 병오불말(상제님 사주)을 타는데, 한 번은 궂었으니 하셨으니.....중복은 궂었으니 말복도정 한번은 좋을테지? 하신 것.  선후천 금화착종의 지도리로 오운육기조합 중에서 오직 병신으로만 선후천이 금화착종됩니다.(정역 원천도:화금금화는 원천도라 누가 용화세월을 이제야 보냈는고 火金金火는 原天道라 誰遣龍華歲月今고)

 

용담계사도는 문왕팔괘 구궁도를 십일귀체로 바꾸어 정역팔괘를 해석한 것이다.

 

김경학 성도에게 도수로 부친 대학교 공사는 그 연맥의 연장선에서 장기준 3룡공사로 인한 현무경 12지지 부명 공사와 이로 인해 용담계사도, 용담팔괘가 나오도록 한 공사가 핵심이다. 지난 중복도정에서는 3룡공사를 교의체계에서 제외시켜 장기준 대학공사의 핵심을 알 수 없었기때문에 김경학 성도의 대학교 공사를 '성직자 양성대학'으로 착각 오인해 운영한 것이다. 십일귀체에 의하면 5는 11에 대한 6의 補數로 5(진주수)는 곧 6(무곡성)이고 6은 곧 5입니다(5,6은 무기토戊己土). 그런데 이것이 막둥이 놀음이라는 것이며 막둥이 놀음은 정역의 간동태서로 간艮은 午(胃)가 아닌 바로 申(奎)입니다. 거편무극십擧便无極十 십편시태극十便是太極一 일무십무체一无十无體 십무일무용十无一无用 합토合土 거중오황극居中五皇極”

(손을.들어.살피건대.무극은.10수(數)요,. 10을.들어.살피건대.태극은.1로.돌아간다.. 하나가.없으면.10수인.무극의.이치는.본바탕이.없다. 무체(無體)다. 그래서.근본자리는.한.모습도.없다.무극이.없으면.태극은.무용(無用)이다. 아무.쓸모가.없다. 그.효용을.발휘하지.못한다. 무극과.태극이.합한.것을.토(土)라.한다. 토라.하는.그.안에.오황극(五皇極)이.들어있다.” (동의학선언 작성자 파티)

 

참고:10무극은 성수 9수로서 용사하고 1태극은 성수 6수로써 용사한다. 따라서 壬1수는 가구판 15진주 대방신주 노름에서 초복 중복의 5 진주 수는 마지막 세 번째 판에서 서시 6수가 되는데 5진주 수는 11귀체 십일성도이므로 곧 6이 된다. 무극, 태극, 황극 삼극론은 본래 본체론과 현상론에 대한 동양 성리학의 우주원리인데 증산 상제님은 완전수 10수, 10미토(未土)를 써서 10무극 상제님이라 하는 것이고 10이 음수이므로 해인에서도 음각한 것이며 예수 대신 서교의 종장이자 9천상제님으로 내세우신 마테오릿치 이마두 성사님을 광주 무등산에 봉하시어 서교의 평등이념으로 세상을 비빔밥으로 만들어 인권을 풀어 해원시키고 해인도 극대분열 9수 양각으로 새긴 것이다.  건존 무극상제님과 곤존 태모 고수부님 양위 및 이마두 9천 상제님을 삼극론으로 굳이 설명하면 순서대로 무극 태극 황극으로 설명할 수 있고 10천 상제님과 9천 상제님 양 위는 무극, 태극이다. 초,중,말복 도안 세 살림 도정 중 중복도정에서 황극을 호칭하는데 참고로 굳이 세살림 책임자를 <진사성인출세가>의 3극론으로 억지 설명하자면 무극도주(초복), 태극도주(중복), 황극도주(말복)로도 설명할 수 있다.   

 

-<진사성인출세가>광제창생(廣濟蒼生) 허는날은 백발백중(百發百中) 궁궁(弓弓)이니 궁궁선부(弓弓仙符) 못깨닫고 광제창생(廣濟蒼生) 어이허며 제의일신(一身) 구(求)헐손가 춘말하초(春末夏初) 진사운(辰巳運)의 성인출세(聖人出世) 이러허니 성인(聖人)하나 나온대도 천하만국(天下萬國) 넓은 천지(天地) 억조창생(億兆蒼生) 그 인명(人名)을 혼자읏지 건질손야 그럼으로 하날임이 무극도주(無極道主) 보내시와 구변운기(九變運氣) 되는일이 선기별(先奇別)해서 태극도주(太極道主) 다시보내 구복운기(九復運氣) 도수(度數)대로 궁궁을을(弓弓乙乙) 성도법(成道法)을 시운(時運)마쳐 전(傳)해주니 무극중(無極中)에 태극수(太極數)와 태극중(太極中)에 황극수(皇極數)를 삼재도(三才度)로 깨달어서 십이제국(十二諸國) 십이분야(十二分野) 십이회(十二回)로 벌여내여 일만이천(一萬二千) 그 성인(聖人)을 십수(十數)로 벌여놓아 남부(男符)마련허니 三年烘火(삼년홍화) 개벽운(開闢運)이 무섭기난 무섭지만 하날임의 분부어든 이제창생(利濟蒼生) 못헐손야 이런걱정 모로고서 무지(無知)허온 세상(世上)사람 불노자득(不勞自得) 바라더라- 

 

 

              화입                  금입

용 : 갑, 을, 병, 정, 무, 기, 경, 신, 임, 계--선천화금

체 : 기, 경, , 임, 계, 갑, 을, 병, 정, 무

             금향                   화향

 

             금입                   화입

 : 기, 경, 신, 임, 계, 갑, 을, , 정, 무--후천금화

체 : 갑, 을, 병, 정, 무, 기, 경, 신, 임, 계

             화향                   금향

* 火金은 선천이고 金火는 후천이다.

 

손도수 : 10 9 8 7 6 5 4 3 2 1

선 천 : 갑 을 병 정 무 기 경 신 임 계

후 천 :  경 신 임 계 갑 을 병 정 

(己己-지십위천, 戊戊-천오위지)

 

-6자리에서 地10하던 己가 1자리로 天이 되어 올라오니 天이고, 5자리에 위치한 戊5가 땅의 자리인 10자리로 내려가니 地이다. (갑 을 병 정 무 기 경 신 임 계)가 (기 경 신 임 계 갑 을 병 정 무)로 뒤바뀌어 후천이 되는 것이다.

* 卯兮歸丑戌依申 : 5,8존공은 戌5,卯8이다. 卯는 丑(10,미제)에 돌아가고 戌은 申(9,기제)에 의지한다. 戌 초복 문왕사명자의 목적은 午의 중복을 거쳐 申 무왕 말복의 열매를 거두기 위해 존재한다. 선천 상고 유가의 왕도정치가 문왕, 무왕에 끝난 것 처럼 천지공사 도운 인사문제의 종통 역시 문무 사명으로 끝난다. 신부 말복 사명자가 무왕인 것이고 오부 중복사명자를 무왕으로 막연히 알고 있는 것은 허구의 천지일사체론을 전제한 착각일 뿐이다.

地十爲天天五地 卯兮歸丑 戌依申(지10위천천오지 묘혜귀축 술의신) <정역 십일귀체시>

 

이서남이교통 구이착종, 申丙의 금입화향으로 유리세계가 열린다.

구이착종혜(九二錯綜兮)여 화명금청(火明金淸)이로다

구와 이가 착종하니 화가 밝고 금이 맑네

화명금청혜(火明金淸兮)여 천지청명(天地淸明)이로다

화가 밝고 금이 맑아 하늘 땅이 맑고 밝네

천지청명혜(天地淸明兮)여 일월광화(日月光華)로다

하늘 땅이 맑고 밝아 해와 달이 빛이 나네

일월광화혜(日月光華兮)여 유리세계(琉璃世界)로다<정역 십일음>

 

결론적으로 정역의 십일귀체十一歸體는 십일성도十一成道이므로 서로 11의 보수가 되어 도를 이루는 원리입니다. 기동북이고수(氣東北而固守) 이서남이교통(理西南而交通)에서 이서남이교통은 문왕팔괘에서 남방 9리화와 서방 2곤지가 서로 자리를 바꾸는 것입니다. 남방에 자리잡은 9는 본래 서방 금이 고향이고 서방 2곤지는 본래 남방 화가 고향이므로 화금교역으로 떠났다가(화입금향) 금화교역으로 원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이 금입화향입니다. 따라서 인사문제에 있어 화입금향과 금입화향하는 기운을 가진 말복 사명자는 병신으로만 가능하지 갑오로는 절대 가능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마지막 말복 사명자는 네째이자 다섯째가 아닌 다섯째이자 여섯째 즉, 午가 아닌 바로 申이라는 것으로 현무경에서 오신술 세살림符 공사로 매듭을 지었습니다. 그리하여 상제님께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 것입니다. '손가락을 하나씩 꼽았다가 새끼손가락을 펴 여섯을 세어 보이시며 "이것이 조화봉이다. 새끼 손가락이 조화낸다." ' 왜? 새끼손가락이 바로 5, 6 무기 토이자 5진주 6서시인 막둥이 艮申, 丙申이므로...정역의 십일귀체十一歸體는 십일성도十一成道이므로 서로 11의 보수가 되어 도를 이루는 원리라 했으니 가구판 15진주노름에서 도안 초,중,말복 세살림 5진주 3인이 등장해 5+5+5=15를 이루는데 상제님께서 한 끗이 튀었다 하신대로 마지막 5진주는 판모리로 선천의 모든 종교판을 매듭짓고 의통목으로 질병목의 운수를 해결하고 후천을 개창하는 6서시로 5+5+6=16이 되는 것이다. 

 

말복책임자는 안운산 성도사님이 서산 앞바다에서 거대한 흑룡이 품에 안기는 태몽을 꾸고 태어나 아명이 못 택자에 구슬 주자를 쓴 택주澤珠로 공주 유구에서 태어나기 전 성도사님이 집 사방에 청수를 모시고 촛불을 켜고 빌었다 해서 그 사실을 직접 본 이웃집 사람이 90년대 유구의 옛집을 찾은 장본인 당사자 말복책임자와 차남 자선종원님에게 증언한 바 있습니다. 동지한식백오제의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다 할 지루했던 105년간 아무도 모르게 깊숙이 숨겨져 있었던 추수도운의 마지막 말복 인사문제 퍼즐 '천장지구天長地久 신명무궁申命無窮', '오미방광신유이午未方光申酉移'의 정체가 드디어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칠성도수에 의해 성포 고민환 성도의 前身 1536년 丙申년 이율곡 선생 탄생 이후  60*7=420년 이후인 1536+420=1956년 丙申년 흑룡이 바로 105년간 은폐된 말복사명의 천기天機입니다. 이것이 갑오 중복판에서 도운의 서광이 병신말복으로 넘어감을 의미하는 오미방위의 서광이 신유방위로 옮김이라(午未方光申酉移)"는 이유이며,  영평비결 中 猿啼春樹登陽明(원제춘수등양명)하니 잔나비가 봄나무에 올라 울며 등양명하리라는 이유이며, 병오년 동짓달 초이튿날에 상제님께서 바닥에 막대기로 금을 그으시니 호연이 “무엇 하려고 금을 긋고 보세요?” 하거늘 “잔나비 오라고 그런다.” 하신 이유입니다.<선도신정경(仙道神政經)>*잘되었네 잘되었네 천지(天地)일이 잘되었네 인신사해(寅申巳亥)에 문(門) 열리니 될려는 사람의 일 일세 그려

 

신원일 성도가 1906년 병오년 천자부해상공사를 받들어 남대문에 '天子浮海上'을 써 붙인 이유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첫째는 인사문제입니다. 건존 증산상제님 곤존 태모 고수부님 천주 양위의 천지공사의 주인공은 문왕사명자인데 병오년 1906년은 아직 문왕사명자가 태어나지도 않았을 때이고 문왕사명자 안운산 성도사님의 부친이신 안병욱 태상 성도사님을 포교한 이치복 성도가 기유년(1909) 상제님 도문에 들어가기도 전입니다. 그렇기때문에 이치복 성도를 포교한 신원일 성도를 내세워 공사를 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3룡공사 법궤 개탁공사를 보실적에도 안내성 성도가 3년 수행중이라 태모 고수부님이 안내성 성도 이름으로 된 율려도수 심지를 대신 뽑은 바 계시고, 서전서문 만독 공사 시에 경석을 명해 치복을 불러 아무 말씀없이 왼 손 바닥을 펴시는데 -서전서문 만독 치복書傳序文서전서문 萬讀만독 致福치복- 이라 쓰여있음을 보고 곧 밖으로 물러나와 서전서문 만독을 하여 후일 안면도 서산일대를 가가호호 돌며 안병욱 태상 성도사님을 도문에 끌어들인 바 있습니다.

<대개벽경(大開闢經)>*말씀하시되, “천지대운이 이 책의 서문에 있노라.” 말씀하시되, “내 조정에 설 자는 이 서문을 적어도 만독하라.” 말씀하시되, “내 도 아래에서 이 서문으로 망하는 자 한사람 있고, 흥하는 자 한사람 있느니라.” 말씀하시되, <且生於數千載之下하야 而欲講明於 數千載之前이 亦以難矣-수천년 뒤에 태어나 수 천 년 전의 일을 풀어서 밝히려 하니, 또한 심히 어려운 일이도다.>의 일절은 천지에 청수를 받들고 가히 읽을 만한 문장이니라.

<증산도 道典>*(추수맥 기초공사)경석이 후비소(后妃所)를 후비소(后妣所)라 썼거늘 “잘못 썼다.” 하시며 불사르시고 다시 써서 약장에 붙이게 하신 뒤에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예식이니 너희들이 증인이 되라.” 하시고 형렬의 딸을 돌려보내신 후에 경석으로 하여금 그 글을 거두어 불사르게 하시니라. (서전서문 심법 공부)다시 경석에게 명하시어 “치복을 부르라.” 하시니 치복이 약방 안으로 들어가 문 옆에 서서 명을 기다리거늘 상제님께서 아무 말씀도 없이 벽을 향해 누우신 채로 다만 왼쪽 손바닥을 펴 보이시는데 -書傳序文서전서문 萬讀만독 致福치복- 이라 쓰여 있는지라 치복이 그 글을 마음에 새기니 상제님께서 나가라는 손짓을 하시거늘 곧 밖으로 물러나니라. 

 두 번째, 신원일(辛元一) 성도 이름 자체 내에 종통 인사문제의 근본이 갈머있습니다. 辛은 十천을 세우는 가을 금이고 원일은 으뜸이며 상제님의 공사를 방해할 정도로 그 수행 기운이 강한 사람이었습니다. 신원일 성도는 이옥포 문하에서 이치복 성도와 함께 영보국정정지법으로 수행공부 만 하던 사람이었습니다.

 

 세번째는 병오년에 신원일을 통해 천자부해상공사를 집행한 이유는 신원일-이치복-안병욱의 맥을 통해 경만장 안내성 성도의 운암강수만경래 도안 초,중,말복 세살림 3부자 안운산 문왕 사명자 종통이 나오기때문입니다. 군산과 태전에서 수륙병진을 하시면서 신원일을 태전으로 해서 올라가 丙午 불기운 삼리화를 상징하는 남대문에 천자부해상을 서둘러 붙이게 합니다. 이는 세운에서  천하통일지기와 일월대명지기를 부쳐 준 일본에게 국권을 넘기면서 도운에서의 마지막 추수 세살림 종통을 낳는 역할을 한  이치복 성도를 대신해 신원일 성도를 내세워 공사를 집행했기때문입니다. 丙午는 중복책임자는 甲午이며 말복책임자는 申命無窮의 8월생 丙申이기때문에 '한신팔월(韓信八月)과 병종길도출인(兵從吉道出人)이라'는 역을 맡은 것.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왜 종통을 6, 7, 8월 생으로 정했느냐 하는 문제입니다. 세살림이고 음력 8월이 결실의 8월 한가위가 있어 결실시기의 도수 8월에 초중(말복) 인사문제를 맞춘 것입니다. 참고로 상제님이 어천하신 것이 6월인데, 안내성을 만난 것도 6월(정미년)입니다. 이런 기본 바탕 하에 보천교 차경석 교주는 6월생입니다. 추수사명자인 문왕 사명자 안운산 성도사님도 6월생이십니다

 

 그리하여 기유년 정월 이치복 성도 입문시에도 70냥을 가져오게 하여 안운산 문왕사명자의 초복기두로부터(1945년 을유년) 70년 만에 동지한식백오제가 맞아떨어지도록 삼인동행칠십리 공사를 별도로 병행하여 동지한식백오제 갑오년(2014년) 전후 3년의 사오미개명장을 통해 말복 수지지어사마소 진법출현이 이루어지게 한 것입니다. 2012년 안운산 성도사님이 선화등천하시고 두 살림 론으로 매듭짓는다던 교리기반이 붕괴되자, 도판 전체는 진리의 카오스, 암흑세계에 둘러싸입니다. 이러한 상황이 바로 곤존 태모 고수부님이 말씀하신 흑운명월도수입니다.

 

박금곡이 1934년 이중성에게 전한 동방칠성의 용봉친필서의 복중80년 도수 사명도 1934+80=2014(갑오) 사오미 개명장에 걸리는데, 핵심은 세상 사람 아무도 몰랐던 노자의 복중 80년 도수가 되는 강태공 여상의 80년 궁팔십 80년 도수 즉,  '선천운수는 궁팔십 달팔십' 여상 강태공의 주周나라 개창 이전 궁핍한 인생 80년 운수가 복중 80년 도수와 같다는 것이다.  2014년 통합경전 진법 선포로 드러난 말복진법 수지지어사마소 신명무궁 사명자가 바로 박금곡에게 전한 용봉친필서의 주인공이며, 청음에게 용봉기를 꽂아놓고 사람 나서거든 잘 맞이하라 하신 바로 그 용봉의 주인공이며, 동시에 김형렬 성도를 만나 1원을 받고 태전에 일이 있어 간다 하신 말씀과 천자부해상공사의 신원일이 태전(계룡산)을 거쳐 한경 서울로 간 사실의 주인공이이자, 계룡산(공주 유구) 용봉의 주인공이므로 월명산의 용과 금산사 여의주의 비밀은 서로 연관해서 보아야 인사문제의 핵심이 보이는 것입니다. <선도신정경(仙道神政經)>*옥구(沃溝)는 닷줄 장상지지(將相之地)요  임피(臨陂)는 흑운명월(黑雲明月) 도수(度數)니라 하시며 또 가라사대 상제(上帝)께서 섣달 그믐날 저녁에 임피(臨陂)에서 달 뜨게 하셨음을 알라.

 

종통 사명기는 안내성 성도 사가에 전해져 김형렬 성도, 차경석 성도, 이상호 형제에게도 일체 전해지지 않아 모든 경전에서 감추어진 채 은두장미하게 된 것입니다. 따라서 교운과정에서 완전히 도외시되어 숙구지 문왕 추수 세살림도수 초중복 도정 과정에서 조차 모르다가 중복살림에서 말복살림으로 건너가는 과정에 파란이 일어나기 때문에 동지한식백오제 2014 갑오년을 기점으로 세 번째 말복살림 진리 기두와 동시에 그 정체가 활짝 펼쳐져 공개되도록 하신 것입니다. 중복 책임자 안경전을 당대 마무리 주자로 알고 신앙한 중복도정에서 말복 도정으로 전환은 마치 무이구곡의  전환만큼이나 파천황적이라서 교운 추수도운의 도정이 무이구곡처럼 현란하게 변한다 하셨습니다.("가라사대 우리도(道)를 신앙(信仰)하기가 무이구곡시(武夷九曲詩)같다 하시니라.") 

건존 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곤존 태모 고수부님 10년 음양짝 공사의 주인공은 초,중,말복 도안都安 세살림을 여는 운암강수만경래 숙구지 문왕 추수사명자입니다 . 이를 모르면 100년을 공부해도 모두 빈껍데기일 뿐입니다. 그나마 이 사실도 동지한식백오제 105년간 철저히 숨겨져 있다가 105년만의 사오미 개명장(2013, 2014,2015)에 수지지어사마소 도수의 시절화 주인공 등장과 함께 밝혀지도록 천지공사 도수로 質定, 攝理되어 있습니다.

 

증산상제님께서 병오년 문왕사명자를 배출하게 되는 핵심적 인사문제의 키 역할을 맡은 이치복 성도를 대신한 신원일 성도를 태전 계룡산을 통해 올라오게 수륙병진 공사를 보시되 '천자부해상' 글을 남대문에 붙이게 하신 바 계십니다. 상제님은 종도들을 거느리고 군산에서 배를 타시고 인천으로 들어오십니다. 군산과 인천은 두 개의 키 포인트가 숨겨있습니다. 인천은 3년간 의통목 대병겁 시에 국내 49일 병겁을 끝내고 인천을 통해 나가는 곳이며, 군산은 49일 병겁이 용머리 앞 개복동부터 시작하는 곳으로, 천자신이 응해있는 월명산 천하봉이 있는 곳이며 그 아래 장상신이 응해있는 삼불산, 송촌 선인옥녀봉이 마주하고 있는 곳입니다. 월명산은 군산의 남산으로 시내 한복판에 자리잡은 거대한 산입니다.

 

 

아래 군산월명산의 용은 왼쪽이 등이고 오른쪽이 앞쪽이며 위의 금강 상류를 향해 입을 벌리고 있는 용으로 꼬리는 맨 아래 만경강까지 뻗어나가 군산골프장 입구 사거리인 어은동 버스정거장 종점까지 이른다. 군산골프장 왼쪽 위는 바로 선인옥봉과 옥봉호수 저수지가 있고 우측에 송촌 삼불산이 있다. 월명산 월명공원에 월명호수가 있어 물길을 늘 대주고 있고 용의 앞발에 군산에서 제일 큰 미제호수가 있고 그 오른쪽에 여의주에 해당하는 옥산면 옥산리 옥산호수가 있다. 소룡동 소룡초등학교 위에 성포 고민환 성도가 스님생활하던 은적사가 있고, 아래 용의 꼬리 미룡동에 군산대학교 운동장이 보인다.(네번째 사진)  용의 꼬리는 더 아래 군산 골프장 입구까지 내려가 있는데 김수응 성도가 탄생한 옥구군 미면 미룡리가 있는 것을 보면 꼬리가 만경강 근처까지 간 것을 알 수 있다. 두번째 사진은 월명산 안의 월명호수 확대사진이다. 세번째 사진은 월명산 천하봉 천자신과 마주한 장상신 집결지 맨 아래 군산골프장 좌측 위  옥구 선연리 선인옥녀봉과 송촌 삼불산(좌중간 옥녀호수와 옥봉호수 사이)을 포함하는 사진이다. 세번째 사진 맨 우측 커다란 호수가 옥산면 옥산리 옥산호수다.(맨 아래 확대사진) 군산 월명산 용의 여의주다. 천자신이 임한 월명산 여의주이므로 엄청난 여의주다.

 

 

 

 

 

 

 

아래 왼쪽이 군산골프장이며 군산 골프장 왼쪽위, 정확히 군산비행장 위가 옥구 선연리이고 위 왼쪽에 선인옥녀봉, 송촌, 삼불산과 옥녀호수 및 옥봉호수가 있다. 

 

호수 왼쪽 미룡동의 군산대학교 운동장 주홍색 1자 건물이 포함. 맨 아래는 익산앞에서 오는 만경강, 그 아래는 동진강

 

 

월명산 용의 앞발인 미제 호수 왼쪽 사거리 왼쪽 위가 미룡동의 군산대학교. 운동장이 보인다.

 

 

월명산 천자신 용의 여의주에 해당하는 옥산면 옥산리 옥산호수

 

조상의 풍류 느껴지는 '콩나물고개'  이복웅 (사)군산역사문화연구원장에게 듣는 '군산의 지명 유래'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40917&CMPT_CD=P0001

대야면 서악(西岳)은 큰 산에서 유래하고, 서수면 방고개의 방령(方嶺)은 고개에서 비롯됐다. 옥산면 백토리(白土里)도 본래 '백두개'다. 노루골(新獐里)은 '노루 장'이 '씩씩 장'으로 바뀌어 신장리(新壯里)가 됐다. 서수면 구복(龜伏)도 구복(九伏)으로 바뀌었다. 그 외에도 샘에서 비롯된 성산면 참시암골과 나루에서 연유한 대야면 복나루(福川), 까치 형상의 성산면 깐치멀, 옥구읍 선제(船堤)의 옛지명 수레(水力-) 등 손꼽을 수없이 많다."

- 군산시 구암동(궁멀)은 한강 이남에서 가장 먼저 3·1만세운동이 일어났고, 신교육, 기독교, 서양의료 등이 호남 최초로 시작된 곳으로 알려진다. '궁멀'과 '구암동' 어느 게 더 오래된 지명인가?


"궁멀(弓乙里)이 더 오래됐다. 구암산을 끼고 흐르는 두 개(구암천, 둔덕천)의 금강 지류가 활처럼 휘어져 흐른다고 해서 '활 궁'(弓)을 붙였다. '멀'은 리(里)를 뜻하는 순우리말이다. 고종 12년(1875) 만들어진 '전라우도 군산진 지도'에도 '궁을리'로 표기되어 있다. 구암산 기슭에 자리한 자그만 포구여서 '궁포'(弓浦)로 불리기도 하였다. 궁포 모퉁이로 돌아오는 돛단배들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궁포귀범'은 '군산 8경' 중 하나로 꼽힌다.  
행정구역 표기도 조선 시대에는 '임피현 궁을리'였는데, 1916년 지도를 보면 '옥구군 구암리'로 되어 있다.

"군산의 시장을 얘기하면서 400년 역사를 지닌 경장시장(설애장터)를 빼놓을 수 없다. 예부터 설애(경장, 경암동 지역)에 장이 섰고, 서울, 강경, 전주, 태인 등 전국 각지로 물자가 오갈 정도로 규모도 대단했다. 옥구(군산) 지방 3대 시장(장재, 경장, 지경장)으로 명성을 떨쳤다. 경포천, 경장동, 경암동 등이 경장시장 첫머리를 딴 지명이다. 이를 풀이하면 '설애장터'다. 어원변이 되어 '서래장터'로도 불리었는데, 소설 <탁류>에는 '스래'로 나온다. 기미년 3·5만세운동이 '설애장터 만세운동'으로 불리는 것도 주모자들이 장터에서 궐기하기로 계획했기 때문이다.

 - 일제강점기 조선 사람들이 지금의 개복, 창성, 둔율동 산비탈에 움막을 짓고 살았다고 하니까 그 동네를 넘나드는 콩나물고개도 가난한 사람들이 시루 속 콩나물처럼 빼곡하게 살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콩나물고개는 조상들의 풍류가 느껴지는 지명이다. 조선 시대 임피, 회현, 지경(대야) 사람들이 군산 진영에 오려면 논길, 들길 그리고, 송경교(아흔아홉다리)를 지나 팔마재(경장동 부근)부터 산길을 이용했다. 그러면 어디에서 쉬느냐. 군산진 둔소(屯所)가 있는 둔율동 고개였다. '둔뱀이'(둔배미)로도 불리었다. 그 고개에 기막히게 시원한 콩나물국을 내놓는 주막이 있었다는 거다. 그래서 '콩나물고개'라는 지명이 태어났다.
주막에서 막걸리와 콩나물국으로 허기를 달랜 사람들은 능선을 따라 솔꼬지(솔곶이·소룡동)로 넘어갔다. '솔꼬지'는 마을 뒷산에 솔꽃(松花)이 만발하면 꽃물결이 향기와 함께 장관을 이루었다고 해서 붙여졌다고 한다. 또 하나 설은 마을 지형이 안으로 움푹 들어가 곶(串)을 이루었다는 거다. 옛날에는 그곳까지 바닷물이 들어왔는데 일본 사람들이 둑을 쌓아 수원지를 만들어 식수로 이용했다. 시민들에게 산책코스로 사랑받는 월명호수공원이 그 수원지다."

- 군산은 나지막한 산들이 무리를 이루고 있는 도시이다. 금강으로 유입되는 지류를 끼고 들녘도 펼쳐진다. 그래서인지 쌀 미(米)와 '고개'가 들어가는 지명도 많은데?
"원도심권에만 팔마재, 콩나물고개, 군청고개, 형무소고개, 동령고개, 해망령 등이 있다. 그중 가장 높은 고개가 월명공원 구 무선국 자리에 있던 '해망령'이다. 지금의 수시탑 자리에 '해망정'이란 정자도 있었다. 조선 시대 지도에도 해망령과 해망정이 함께 표기되어 있다. 망망한 서해를 바라보는 산이라 하여 '해망'을 사용했을 것이다. 해망정에 오르면 '군산팔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어 풍류객이 많이 찾았다고 한다.
군산에는 령(嶺)으로 불리는 고개가 두 개 있다. 해망령과 동령고개다. 같은 고개라도 치(峙)는 자그만 언덕을 뜻하고, 현(峴)은 일반 고개(재)를 말하는 접미사이다. '령'은 대관령, 추풍령, 노령 등에서 알 수 있듯 높은 산, 높은 산맥 등에 주로 많이 쓰인다.
그밖에 서울(개경)로 보낼 쌀(나락)을 말리는 건조장으로 활용했던 미장동(米場洞). 일을 돕고 조력하는 일꾼들이 모여 살아 '덤 벌', '도움 멀'로 불리다가 한자 '조촌'(助村)을 붙인 조촌동, 공납미와 물화를 건조하고 포장하는 장소였던 경장동(京場洞), 쌀창고가 많았던 동네 장미동(藏米洞), 3천 마리 학이 춤추는 지형이라 해서 붙여진 삼학동(三鶴洞), 비만 조금 내려도 진흙탕이 되는 동네라서 불린 '흙 구더기', 달구지가 쌀을 싣고 가면 덜커덕 소리가 요란하다고 해서 붙여진 '덜컥다리' 등 조상들의 삶이 느껴지는 지명도 많다."

 

 

군산이라는 도시 자체가 월명산을 중심으로 자리잡은 곳입니다. 월명산은 용체 용혈입니다. 월명산의 용체는 그 머리를 금강하구에 대고 금강상류를 향해 입을 벌리고 있는 형상이며 꼬리는 거의 군산 맨 아래 만경강 가까이 군산 골프장 입구 사거리 어은동 버스정거장 종점까지 뻗쳐 있어 왼쪽의 옥구 선연리 선인옥봉, 송촌, 삼불산의 장상신 집결처와 연결되어있습니다. 용의 입안에 군산여고가 있으며 그 오른쪽에 바로 의통목 49일 병겁이 시작되는 개복동이 문화인촌으로 변모한 채 금강하류 500미터 아래 인접하고 있습니다. 

 

옥산면 옥산리 옥산호수 주위 산으로 형성된 방대한 여의주를 쥔 앞발에 은파 호수가 붙어있고 월명산 월명공원 중심에도 월명호수가 백두산 천지처럼 풍부하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왼 쪽 등에는 소룡동이 있으며 소룡 초등학교 위엔 성포 고민환 성도가 승려생활을 한 은적사가 자리잡고 있고, 꼬리에 미룡동이 있어 군산대학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곤존 태모 고수부님은 바로 이 월명산 천하봉에 천자신 기운이 응결되어있다고 하셨으며, 그 밑 옥구 선연리에 옥녀사거리, 옥녀호수 바로 아래 선인옥녀봉이 있는데 그 옆에 송촌이 있고 마을은 송촌 아래 송촌마을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곤존 태모님은 선인옥녀봉, 송촌, 삼불산에 장상신이 집결되어있다고 밝혀주셨는데 이는 월명산의 천하봉 천자신과 서로 마주보는 형상인데 선인옥녀봉이 송촌, 삼불산의 장상신 운수라 하셨습니다. 이 옥녀봉은 용봉 계룡산 유구에도 있으니 과연 우연의 일치일까요?

 

상제님은  선인옥녀봉, 송촌, 삼불산의 장상신 기운과 월명산 천하봉의 천자신 기운을 거두어 신원일 성도로 하여금 '천자부해상'이라는 글귀로 남방삼리화 기운을 머금은 숭례문(남대문)에 붙여 문왕사명자와 말복 책임자가 나오게 하고 삼제갈 팔한신 온갖 영웅이 두룸으로 출세하게 하신 것입니다. 원래 계룡산의 계룡은 모악산 암계룡과 대응한 숫계룡으로 용봉龍鳳산입니다. 말복 추수사명자는 계룡산 유구에서 이 용봉 - 봉 酉(鷄), 용 辰(龍) 기운을 사주에 쥐고서 나옵니다.


계룡산 용봉 기운을 말복도정 인사문제에 쓰기 위해 곤존 태모 고수부님은 조종골 살림 시절 강씨들의 조종골 도장 경매로 태모님을 내쫓는 난동을 무릅쓰고 병신생 흑룡 율곡 이이의 후신 성포 고민환 성도에게 모든 일을 맡긴다 하시며 강태공 바둑판 낚싯대 공사를 집행하시고 순흥안씨 집성촌인 대흥리 인근 왕심리 도장으로 옮기신 것입니다.

 


계룡산 유구는 멀지 않은 미래에 후천개벽의 시대가 오면  상상을 초월하는 융기와 침몰의 지각변동으로 인한 대재앙의 천지개벽이 일어나는데 그 곳에 가면 능히 환란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 한 곳으로 삼재불입지지(三災不入之地)라하여 흉년, 전염병, 전쟁 등을 피할 수 있는 곳이라 알려져 있습니다. 게다가 정감록이나 격암유록등의 예언서에서 말한 유마양수지간 10승지지의 하나로 위대한 영웅이나 대장군이 나온다 하여 이여송이 그 기운을 막는다고 하여 산기운을 끊었는데 마침 그 때 비둘기 세마리가 피를 흘리고 날아갔다 하여 유구維鳩라 하고 바로 유구 앞산 이름이 부처를 닮았다는-정확히 설명하면 유구에서 세상을 구하는 위대한 인물이 장차 출세하는데 바로 이 부처를 바라보고  서있는 형국의 觀佛山입니다. 이여송은 도선국사가 <도선비기>에서 조선에서 가장 핵심적인 비룡승천혈이 계룡산의 공주 유구에 있다 한 사실을 알았으므로 혈자리를 끊으려 한 것입니다.

 

계룡산 유구사진보기:

1. http://cafe.daum.net/yugu.fwsf/LRCF/5

 2.  http://cafe.daum.net/yugu.fwsf/LRCF/8?q=%EC%9C%A0%EA%B5%AC%20%E8%A7%80%E4%BD%9B%E5%B1%B1

3. http://www.chungnam.go.kr/media/mediaMain.do?article_no=MD0000820844&med_action=view&mnu_cd=CNNMENU00014

 

 

계룡이 용봉이므로 상제님이 박금곡에게 남기신 친필 용봉이 바로 동지한식백오제 갑오년(2014) 사오미 개명장에 걸리는 해에 말복진법과 함께 인사문제가 밝혀짐을 말한 노자 80년 복중신명 도수이며(80년 동안은 용봉글씨의 정체를 전혀 알 수 없음) 곤존 태모 고수부님이 청음 이상호에게 후일 사람이 나서거든(문왕사명자) 추수사명자에게 용봉기를 꽂아 맞이하라 하신 바 계시며, 천자부 해상공사의 천자신이 응결되어 있는 군산 월명산이 용이고 그 앞에 여의주인 옥산이 있습니다. 이 여의주는 단순히 일개 산 하나가 아니라 옥산면 옥산리 전체로 옥산호수를 둘러싼 산이 그 속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옥산호수와 더불어 용의 꼬리를 마주해 선인옥녀봉과 옥녀저수지가 있는 이유입니다.  천자부 해상공사에서 문왕 사명자 부친 안병욱 태상 성도사님을 포교할 이치복 성도를 대신해 신원일 성도를 시켜 태전(대전) 계룡산을 통해 수륙병진으로 한경 서울로 올라오게 해 남대문 삼리화에 천자부 해상공사를 보신 바 계십니다. (군산 월명산 천자신을 윤선輪船에 싣고 인천 앞 바다에 몰고 가 대기시키신 공사가 천자부 해상공사이며(배에 蓮자가 새겨져 있음은 三聯佛成의 佛之形體) 대전 용봉 계룡산 정기를 몰고 온 신 원일 종도를 시켜 천자부해상 기운을 삼리화 남대문에 부쳐 말복 용봉도수를 처결케 하심)

 

<혜광 대선사>*주제:<20년 귀양살이 공사와 독조사 도수>
 *헌데 그 사람 종정이 성장 과정을 보면 <스무 살> 때부터 내가 짐을 지워줬거든. 그러니 그 20 년 동안은 그가 생겨나고 어쩌고 한 과정도 있었을 것 아닌가.


—>1945년 해방과 더불어 24세의 운산께서 상제님 천하사를 시작하시어 서울 합정동 최위석집에서 일체의 경비를 대시고 이정립을 장옥과 혼인시켜주고 대순철학을 쓰게 하셨는데, 6.25사변으로 함께 피난길을 오르셨다. 이때 장옥의 남동생 장상달도 같이 오다가 천안 즈음에 이정립 부부는 15살 소년이 걸음이 느리다고 떼어놓고 가버려 운산께서 동란이 끝날 때 까지 서산 집에서 안전하게 보호하여 잘 먹이고 잠재워 주었다. 용화동 본부에서 원평으로 가시어 호신호부 의통 인패 제작 책임자가 되어 병겁이 날 줄 아시고 의통인패 제작에 전력을 다 쏟으시다가 휴전이 되자 2년 만에 서산 사가에 돌아오시니 사단이 나 있었다. 국민학교 5학년 큰 아들이 열병으로 시름하는 사이 황원택 등이 주사를 놓자 급사하게 된 현장을 목도하신 것이다. 청천벽력이었다. 때는 1953년 말 겨울 99칸 문짝이나 되는 큰 집과 전답을 정리하고 정처없이 300년 고향 땅을 떠나 이삿짐을 용달차에 싣고 가는데, 죽은 큰 아들 혼백이 데려가 달라며 막 달려오질 않는가! 다시 인도환생하라고 하며 차에다 태우고 계룡산 아래 공주시 유구면에 안착하셨다. 1954. 9. 15일 죽은 큰아들이 넷째이자 다섯째로 환생하였다.
그리고, 2년 후 집 마당 사방에 칠성단을 만들어 기도하여, 서산 앞바다에서 흑룡이 날아와 성도사님 품에 안기는 상서로운 태몽을 꾸신 후, 낳은 이가 아명이 흑룡이 여의주를 물었으니 ‘택주’요, ‘유구천에서 사람이 나면 세상을 구원하여 천하를 태평하게 한다’는 소위 유구 전설의 주인공이 1956병신년 8정유월에 흑룡임진 기운으로 다섯째이자 여섯째로 태어난다.

1536병신생 5째 12월 26일 생 이율곡선생의 흑룡이 60갑자가 7칠성으로 돌아 닿아서 다시 인신화현하였다!(전생 이율곡인 고민환성도에게 7성 용정도수를 붙이시고 낚시대 바둑판 공사를 보시며 강태공이 성주를 모신다고 하신 태모님 공사 참조)

<玄武經>십이월 이십육일 재생신 재생신十二月  二十六日  再生身 再生身/ 왜 재생신 도수가 두 번인가?

 

강릉 오죽헌 몽룡실. 1536년 병신丙申생 흑룡태몽으로 신사임당이 5째 율곡을 출산한 방. 이율곡 탄생에는 흑룡태몽 꿈을 꾼 한성 사는 부친 이원수의 오죽헌으로의 귀향 중 대관령을 넘기 전 대화(大和:평창) 주막집 주모와의 일화, 신사임당의 흑룡 태몽 등이 전해진다. 이이(李珥)는 1536, 丙申 12월 26일(<현무경>* 12월26일 재생신 재생신 공사) 새벽 인(寅)시에 강릉 북평촌 외가인 오죽헌(烏竹軒)에서 출생하여, 평소 건강이 좋지 않은데다 병조판서 때 과로로 인해 생긴 병이 극히 악화되어 1584년(선조 17년) 49세의 젊은 나이에 별세했다. 본관은 덕수(德水), 자는 숙헌(叔獻), 호는 율곡(栗谷)·석담(石潭)이고, 시호는 문성(文成)이며, 아버지는 수운판관, 사헌부 감찰을 지낸 이원수(李元秀)공이고, 어머니는 사임당(師任堂) 신씨인데, 시, 서, 화 삼절(三絶)로 이름난 여인이다. 파주 율곡리 자운서원에 율곡부부와 부모님을 위시한 가족묘가 조성되어있다.

 

 

어느날 고후비(高后妃)께서 신정공사(神政公事)를 베푸시며 가라사대 오늘은 남조선(南朝鮮) 배 도수(度數)를 보리라 하시며 고민환(高旻煥)에게 이르시기를 너는 뱃노래를 써서 드리라 하시거늘 고민환(高旻煥)이 뱃노래를 써서 올리니 받아 보시고 주시면서 네가 뱃노래를 읽어 보라 하심으로 뱃노래를 읽으니 이러하니라.

파주 법원읍 동문리 자운서원

石泉試茗하고 白雲可耕타가

석천시명 백운가경

祥風瑞湖에 紫雲白帆으로

상풍서호 자운백범

武夷九曲을 謝別하고

무이구곡 사별

桃花流水渺然去라

도화유수묘연거

 

龍華彌勒과 太乙仙官께서

용화미륵 태을선관

至德至道로 廣濟蒼生하시려

지덕지도 광제창생

이 배 타고 오시도다.

 

이 시에서 가장 중요한 인사문제의 핵심은 자운백범이다. 곤존 태모 고수부님이 전생이 이율곡이었던 성포 고민환 성도에게 읽게 하신 이 시 내용의 이 배는 지덕지도로 광제창생하러 용화미륵 태을선관이 타고 오는 배이다.  용화미륵 태을선관은 과연 누구인가? 수지지어사마소의 진인과는 무슨관계이며 그 분은 과연 어떠한 인연줄의 배를 타고(탄생을 의미하는 사람의 배로 자운의 자紫는 자금성紫禁城, 자미성紫微星 처럼 상서로운 구름(자운)에 덮힌 지존의 존재를 삼신으로부터 태워내리는 미혹에 싸인 금단의 배를 상징=인연줄) 이 세상에 등장하는가?

 

무이구곡을 사별한다는 뜻은 다섯5 사람 아홉9 살림 5막 9장의 낙종물-이종물-초중말복 도안 세살림 도운의 무이구곡이 막바지 터미널에 도착해 내릴때가 되어 감사한 마음으로 이별 사례한다는 뜻이다. 여기에 시점이나 때는 없다. 도운에 등장하는 무이구곡 인사문제의 종착역이라는 뜻이다. 건존 천지공사 9년, 곤존 신정공사 10년 도합 19년 5막 9장 교운(도운)공사에 등장하는 무이구곡의 인사문제에는 '낙종물(곤존 태모님 5장)-이종물(차월곡 성도 1장)-초중말복 도안 세살림 문왕 추수사명(3장)' 도합 5명(5막) 9장 9살림이 있다. 그 중에서 마지막 수지지어사마소 공사의 대미를 중심해서 무이구곡 5막 9장 인사문제를 이 시에 대입해 살펴보자.  3련불성 도안 세 살림 초, 중, 말복 추수 사명 중  초, 중복 사마중달, 사마사 시절이 지나고 마지막 사마소가 등장하는 말복 진법이 마침내 흑룡 율곡 이이와 관련한 자운백범의 실체로 공표되어 태모님 신정공사 내용 그대로 무사히 목적지 무이구곡의 9곡까지 도달했으니 동지한식백오제의 험난했던 구곡간장의 도운사 무이구곡에 감사의 사례를 표하고 도화유수묘연거 후천선경세계로 향한다는 뜻이다.

 

 여기서는 마치 상풍서호라는 배경에 어울리는 자운백범으로 표시되어 단순한 배경설명으로 오인해 무엇인지 알 수 없게 되어있다. 흰돛단배의 정체는 자운紫雲이고 자운은 바로 파주 율곡리에 율곡부부 및 형제들 및 부모님을 모신 가족묘가 조성된 광해군이 창건하고 효종이 사액을 내린 종묘(사당)서원이다. 결국 이 시에 숨겨있는 인사문제의 핵심은 5막 9장으로 천변만화하는 무이구곡의 도운이 성포 고민환 성도의 전신인 율곡 이이의 병신생 흑룡 탄생의 인연줄을 받잡고-자운백범의 배를 타고  오심으로써 전 인류가 그토록 고대해 왔던 수지지어사마소 진인 등장을 이룬다는 것이다.

 

 자운서원은 화석정과 함께 이율곡, 이율곡 부인 곡산노씨 및 이원수, 신사임당 부모님 묘역이 가족묘 형태로 조성된 곳으로 율곡 이이가 6세 때 신사임당이 강릉에서 데리고 올라와 구도장원이 된 뒤 조선왕실의 동량이 된 율곡을 기리기 위해 사후 광해군때 창건되어 위패와 영정을 모셨고 효종의 친필사액으로 모셔진 왕실지정 개인 종묘 사당이다. 참고로 대전 유성쪽 호남고속도로 변 유성구 자운동에 교육사령부, 국군통합병원, 군인 아파트, 자운대 골프장, 자운대 수영장, 자운대 복지회관 등 온갖 군 관련 후생복지 편의시설 등 자체 자급자족 시스템을 갖춘 자운대 마을이 있다.

 

 자운대 명칭은  율곡의 10만 양병설에서 채택한 것으로 정부가 계룡산 신도안에 전시체제에 군 전략상 군을 후방에서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도록 1983년부터 6.20 계획이란 암호명으로 육해공 3군 통합군사기지로 <계룡대>를 설치하자,  부수적으로 1995년 고위장교 교육기관인 육군대학, 해군대학, 공군대학이 합동군사대학으로 자운대 옆으로 통합해 옮겨오면서 이와 관계한 소속 부대원 가족의 후생복지를 위해 인근에 보안유지가 되는 독립적인 자운대 군인마을을 설치한 것이다.

 

https://cho-a47.tistory.com/705

작게보기 삭제

삭제 紫雲書院(자운서원) 소재지 :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동문리 산 5-1번지 경기기념물 제 45호 [자운서원 정문인 紫雲門(자운문)] 紫雲書院(자운서원)은 이이의 위패와 영정이 봉안돼 있는 서원이다. 효종의 친필 사액으로 세워졌으며,.. cho-a47.tistory.com

 

https://bettertime.tistory.com/247

작게보기 삭제

삭제 파주 율곡선생 이이유적지 자운서원과 화석정 파주는 당일로 나들이 하기 좋은 곳이 여러 곳이라 자주 다닌다. 다른 일로 파주를 갈 때면 미리 시간을 내어 어디든 머물다 간다. 이번에 아이들과 방문한 율곡선생 유적지는 깔끔하게 잘 정돈된 잔디광장과 율곡.. bettertime.tistory.com

 

https://supermegaton.tistory.com/111

 

참고로 지금까의 기존의 중복 도정의 도전 각주 설명과 주장을 다시 한번 비교해 음미해 본다.

 

☆<이중성 대개벽경>*깨끗한 양지 한 장을 열두 장으로 조각내어 12장에 칙명을 쓰시사, 한 장은 친히 불사르시어 신명을 부리시고, 11장은 치복이 명을 받들어 불사르시니(11成道. 12제국의 꿈을 가진 차경석의 헛 도수를 제거하며 문왕추수사명자 이 치복 연원에서 나옴을 암시) 미처 몸을 움직여 발걸음을 떼기도 전에 큰 비가 쏟아져 내리니 이 비로 인하여 보리를 잘 먹게 되니라. (큰  비는 만사여의 만사성취의 造化水)

-精紙 書勅十二張 一 親燒命神 十一 弟子 命 燒之 不移時 大雨 沛然 -

☆三人同行七十里(삼인동행칠십리)요 五老峰前二十一(오로봉전이십일)이라 七月七夕三五夜(칠월칠석삼오야)요 冬至寒食百五除(동지한식백오제)라.(도전5:407:2)
☆하루는 태모님께서 옥구 선연리 삼불산(三佛山)에서 장상(將相) 집결 공사를 보시며 말씀하시니 이러하니라. 사람도 참석해야 할 것 아니냐. 장상신이 아니면 들어가지 못하느니라.(도전11:379:1~3)
(초중말복 추수 세살림)*삼련불성(三聯佛成) 되게 되면 천하만사 아련마는 어느 누가 알쏘냐.(도전11:309:8)

 

口傳三代詩書敎(구전삼대시서교)하고 文起千秋道德波(문기천주도덕파)라
입으로는 삼대에 걸쳐 시서(詩書)의 가르침을 전하고 글로는 천추에 도덕의 물결을 일으켰도다.(도전6:121:3)
“우리 일은 삼대(三代)밖에 없다.” (도전10:149:5)
삼천(三遷)이라야 일이 이루어지느니라.(도전8:117:2)

3수 변화, 3수가 아니면 우주의 뜻이 성취될 수 없다. 우주의 창조원리는 ‘탄생(개창)→성장(발전)→성숙(개벽단행과 세계구원 실현)’으로 전개되므로 3변은 펼연적인 도사 개척의 과정이다. 상제님께서는 이 3人의 도운 개척사의 전개과정을 세 부처(三聯佛成)로 표현을 하신 것이다

 

☆삼불산 장상 집결 공사

1 하루는 태모님께서 옥구 선연리 삼불산(三佛山)에서 장상(將相) 집결 공사를 보시며 말씀하시니 이러하니라.
2 사람도 참석해야 할 것 아니냐.
3 장상신이 아니면 들어가지 못하느니라.
4 삼불산 아래에 송촌(松村)이 있고, 송촌 건너편에 선인옥녀봉(仙人玉女峯)이 있으니
5 선인옥녀봉이 자하도, 삼불산의 운수로다.
6 삼산(三山)의 불로초가 이 아니냐.
7 상등, 중등, 하등이 오십토 중앙이요
8 도읍을 다시 옮겨 천자국(天子國)이 이 아니냐.
9 천자신이 월명산(月明山) 천하봉에 임하였느니라.
(증산도 道典 11:379)


<선도신정경>에서,
#1 어느날은 고후비님(高后妃任)이 삼불산(三佛山)에 가시어
장상(將相)집결(集結) 공사(公事)를 보시고
가라사대 장상신(將相神)이 집결(集結)하였으니 그에 따라 사람도 참석(參席)해야 할 것이 아니더냐
도읍(都邑)을 다시 옮겨 장상신(將相神)이 앉으리니 장상신(將相神)이 아니면 그 자리를 어찌들어가리

#2 개재차사(改再此事)라 하니 말 잃고 오양간 고친다는 말이네
선인(仙人)옥봉(玉逢)이 자하도(紫霞島)
삼불산(三佛山)의 운수(運數)로다
삼신산(三神山)의 불노초(不老草)가 이 아니냐
상재(上才) 중재(中才) 하재(下才) 오십토(五十土)가 중앙(中央)이요
도읍(都邑)을 다시 옮겨 천자국(天子國)이 되니 십이제국(十二諸國)의 천자국(天子國)이 이 아니냐
조화(造化) 조화(造化) 내 조화(造化) 한울님의 조화(造化)로다
지기금지(至氣今至) 원위대강(願位大降) 생신(生身) 만사지(萬事知)
이 기운(氣運) 덩어리가 삼불산(三佛山)내(內)에 있느니라 하시더라더라

☆(도전 11-379)
하루는 태모님께서 옥구 선연리 삼불산에서 장상집결공사를 보시며 말씀하시니 이러하닌라.
"사람도 참석해야 할 것 아니냐,장상신이 아니면 들어가지 못하느니라. 삼불산 아래에 송촌(松村)이 있고, 송촌 건너편에 선인옥녀봉이 있으니 선녀옥녀봉이 자하도,삼불산의 운수로다.삼산의 불로초가 이 아니냐........"

 

天一壬水兮여 萬折必東이로다<김일부 正易>* 임(壬) 일수(一水)는 대양(大洋)이라 천간 천일(天一) 임수(壬水)다. 태모님은 임수의 주인이 해중문 열고 수궁성군(水宮聖君:수궁은 본신 일간이 壬)의 진주로 등장한다 하시고 임 일수 바다의 해중문을 활짝 열고 등장한다 하신다. 임진 흑룡이 지닌 이 임일수는 백절불굴의 정신으로 누런 황톳물의 황하는 만 번 꺾어져 넘어져도 결국에는 동쪽 끝 서해바다로 흘러 목표를 이룬다. ‘군자가 물을 보고서 느껴야 할 점이 무엇입니까?’라는 자공(子貢)의 질문에 공자(孔子)는 “만 번을 굽이쳐 흘러도 반드시 동쪽으로 향하니 군자의 의지와 같다.” 라고 대답한다.

 

대순진리회 중곡동 판과 원주본부 판 및 대진성주회를 포함해 증산도 등 現下 도판이 어지러운 것은 궁극적으로 위아래 할 것 없이 모든 신앙인들이 진리의 大局的인 매듭을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상제님 신앙은 선천의 유,불,선 예수,석가, 공자의 기성종교와 달리 敎化만을 위주하는 교법敎法진리가 결코 아닙니다. 상제님 진리는 인간이 열매맺는 인존개벽 시대에 열매를 맺자하는 도법道法진리입니다. 그래서 선천진리는 꽃의 진리요, 상제님 진리는 후천 용화 선경세계에 열매를 맺는 도과道果의 진리입니다.

 

지금은 文王의 추수 도수 초, 중복 두 살림에서 말복살림으로 넘어가는 엄중한 전환기입니다. 시절화명삼월우時節花明三月雨라 했습니다. 시간 돌아닿는대로 새로운 기틀이 열리는 말복도수에 맞추어 이때에 만 피어나는 말복의 다양한 시절화가 피어나려는 때입니다. 세 살림 지도자는 옥구 오성산 사명당 기운타고 온다 했습니다. 세 살림 세 말뚝을 박고 말복도수의 바둑돌과 웇판을 묻은 곳이 바로 옥구 오성산이므로 말복지도자의 시절화는 삼제갈 팔한신 등의 가성(假聖) 영웅이 아닌 가영웅假英雄 시절화들과 함께 곤존 태모 고수부님이 집행하신 옥구 오성산 신정공사 기운타고 등장합니다말복운을 타고 남조선에서 새로이 피어나는 만고성인은 가영웅假英雄의 時節花들입니다. 상제님께서는 “일꾼은 성인을 가장한(假聖) 영웅여서는 안되고, 차라리 성인의 심법으로 영웅의 도략을 취하는 가웅(假雄)여야 하리라.”<이중성 대개벽경(천지개벽경)> 하셨습니다.

그리하여 태모님은 “옥구(沃溝)가 근본(根本)이네 삼제갈(三諸葛) 팔한신(八韓信) 관우(關羽) 장비(張飛) 조자룡(趙子龍) 진묵대사(震黙大師) 사명당(四溟堂)이 때가 때인만큼 일제(一齊)히 서로나서 만고성인(萬古聖人)이 다 오신다네” 하고 말씀하십니다.

 

 

-------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문왕 사명자 초,중,말복 都安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안내성 성도 都安 安家 초중말복 세살림사�

blog.daum.net

 

증산 상제님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초,중,말복 3살림 연원비밀

http://blog.daum.net/cheramia/15691796

 

증산 상제님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일등방문공사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

blog.daum.net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종통宗統 1.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문왕 사명자 초,중,말복 都安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

blog.daum.net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종통宗統 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증산 상제님 9년 천지공사와 태모 고수부님 10년 신정공사의 최종결론 2 安乃成 추종성도에게 하사한 都安_세살림_宗統사명기 로고 문왕 사명자(=사마중달 사명자) 안운산 성도사님 3부자 초,중,

blog.daum.net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 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http://blog.daum.net/cheramia/15691357

 

증산도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추원재 천지수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

blog.daum.net

 

종통宗統.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http://blog.daum.net/cheramia/15691071

 

종통宗統. <선도신정경(정영규)>*-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익명으로 다운만 받아도 됩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종통宗統. 종통 인사문제 6,7,8 월생 부연설명 <선도신정경(정영규)>* -천지대사��

blog.daum.net

 

종통宗統. 대순진리회, 증산도 및 범 증산계 40년 신앙 도반 동료들에게 진심을 다해 드리는 글.By 慧光 大仙師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92

 

종통宗統. 대순진리회, 증산도 및 범 증산계 40년 신앙 도반 동료들에게 진심을 다해 드리는 글.B

에센스 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상제님 천지공사의 핵심은 종통 인사문제이며 누가 마지막으로 선천 상극의 역사를 종결하고 상생의 만사지 조화세계인 후천을 개창하느냐 하는 문제이다.

blog.daum.net

종통宗統.종통문제의 노른자 핵심, 핵심 중의 핵심- 진주 가구판 15진주 노름 판에 대한 최종정리 By혜광 대선사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89

 

종통宗統.종통문제의 노른자 핵심, 핵심 중의 핵심- 십오진주노름 판에 대한 최종정리 By慧光 大�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西神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

blog.daum.net

 

<초중복운수의 본부 근무자와의 진리전쟁에서> 보낸 카톡글 중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By 慧光 大仙師

http://blog.daum.net/cheramia/15691653

 

<초중복운수의 본부 근무자와의 진리전쟁에서> 보낸 카톡글 중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By 慧光 �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전>다�

blog.daum.net

 

  • 이곳에 들른 과객들에게. 이것 하나만 건지고 가시오. 나가면 깜부기요 들어서면 만복동이라.건존 천지공사 9년, 곤존 신정공사 10년 도합 건존곤존 음양합덕공사 19년의 최종 결론은 낙종물(태을교, 선도교)-이종물(보천교)-추수 세살림 문왕사명자 인사문제라는 것. 이 카드가 펼쳐지는 원리가 선천운수 궁팔십달팔십한 강태공이 문왕 만나 달팔십했듯, 추수종통의 만날 사람 만나는 문왕 추수사명자 만나는 것. 문왕사명자 도안의 초중말복의 내피 속살 카드 소위 히든카드는 사마중달이며 세살림 전개는 사마중달-사마사-사마소로 전개된다는 것이며, 문왕사명자인 사마중달의 정체는 살아생전 드러나지 않아 '지금운수는 동지한식백오제'에 열리는 사오미개명장에 진법이 열려 세살림 전체 얼개 인사문제가 드러나 문왕 사명자가 초복살림을 여는 사마중달이며 중복도정 책임자 안경전 전 종정이 사마사사명자라는 것. 사마중달 3부자이자 문왕사명자 3부자가 초중말복 추수사명을 매듭짓는 삼련불성(三聯佛成)이 삼불산(三佛山), '삼련불성(三聯佛成) 되게 되면 천하만사 아련마는 어느 누가 알쏘냐.(도전11:309:8)' 문왕사명자 선화등천이후 혼란에 편승해 상제님 진리세계에 마지막 자작사당의 난법이 판치니 현무지도 그 중의 하나라는 것. 선천 말 마지막 운수놀음에 척신발동에 넘어가지말고 마지막으로 부디 인연법줄 잘 잡아 만복동이 되시오들.
    •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2, 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2)- 慧光 大仙師

blog.daum.net/cheramia/15691797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2, 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2)- 慧光 大��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

blog.daum.net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 3-1>-By慧光 大仙師

http://blog.daum.net/cheramia/15691685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 3-1>-By慧光 大仙師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전>다�

blog.daum.net

좋아요2

공유하기

통계

글 요소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 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http://blog.daum.net/cheramia/15691357

 

종통宗統의 화룡점정:못 다 이룬 꿈- 3제갈 8한신, 시대를 넘어 이제 때가 되다.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41

종통宗統 문제. 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27

 


좋아요공감

공유하기

통계

글 요소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 이곳에 들른 과객들에게. 이것 하나만 건지고 가시오. 나가면 깜부기요 들어서면 만복동이라.건존 천지공사 9년, 곤존 신정공사 10년 도합 건존곤존 음양합덕공사 19년의 최종 결론은 낙종물(태을교, 선도교)-이종물(보천교)-추수 세살림 문왕사명자 인사문제라는 것. 이 카드가 펼쳐지는 원리가 선천운수 궁팔십달팔십한 강태공이 문왕 만나 달팔십했듯, 추수종통의 만날 사람 만나는 문왕 추수사명자 만나는 것. 문왕사명자 도안의 초중말복의 내피 속살 카드 소위 히든카드는 사마중달이며 세살림 전개는 사마중달-사마사-사마소로 전개된다는 것이며, 문왕사명자인 사마중달의 정체는 살아생전 드러나지 않아 '지금운수는 동지한식백오제'에 열리는 사오미개명장에 진법이 열려 세살림 전체 얼개 인사문제가 드러나 문왕 사명자가 초복살림을 여는 사마중달이며 중복도정 책임자 안경전 전 종정이 사마사사명자라는 것. 사마중달 3부자이자 문왕사명자 3부자가 초중말복 추수사명을 매듭짓는 삼련불성(三聯佛成)이 삼불산(三佛山), '삼련불성(三聯佛成) 되게 되면 천하만사 아련마는 어느 누가 알쏘냐.(도전11:309:8)' 문왕사명자 선화등천이후 혼란에 편승해 상제님 진리세계에 마지막 자작사당의 난법이 판치니 현무지도 그 중의 하나라는 것. 선천 말 마지막 운수놀음에 척신발동에 넘어가지말고 마지막으로 부디 인연법줄 잘 잡아 만복동이 되시오들.
    •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2, 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2)- 慧光 大仙師

blog.daum.net/cheramia/15691797

 

말복운수로 보는 인사와 도수, 그리고 현실 시리즈5-2, 포교 50년 공부 종필에 대하여(2)- 慧光 大��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

blog.daum.net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 3-1>-By慧光 大仙師

http://blog.daum.net/cheramia/15691685

 

 

말복운수로 보는 천지공사의 도수와 인사 그리고 현실 !-시리즈 3-1>-By慧光 大仙師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통합경전>다�

blog.daum.net

좋아요2

공유하기

통계

글 요소

 

 

종통 진주도수 *1954 갑오생 안경전이 매듭짓는 말복지도자 인물이 아니고 과도기 중복지도자인 천지공사 이유  http://blog.daum.net/cheramia/15691200

종통1.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3&admin=

종통2. 천지공사의 최종 결론- 문왕추수 세살림 정체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8aIN&articleno=15691104&categoryId=0®dt=20161016125706

말복종통 인사-성주가, 안동김씨 솔씨 심어(영사재) 문왕 낙락장송 낸(안씨 추원재 천지수기공사&안씨 일등방문공사) 뜻과 문왕 3살림 연원비밀

http://blog.daum.net/cheramia/15691357

 

종통宗統의 화룡점정:못 다 이룬 꿈- 3제갈 8한신, 시대를 넘어 이제 때가 되다.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41

종통宗統 문제. 천지대사가 6월 7월 8월, 나는 바닥에 일1 붙은 줄 알고 빼느니라.-

http://blog.daum.net/cheramia/15691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