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낙엽군자 2021. 11. 23. 22:16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주 세명(5진주를 율곡은 <참 5>인 <달고나 참외>로 표현 ). 5+5+5(6)=15(16).마지막 5진주는 판모리 6서시. 따라서 15진주 수는 참5 달고나 참외 5진주 3명이 합해 이루어지며(1,3,5,7,9 양수의 황극수5를 취한 것) 마지막 5진주는 음수 2,4,6,8,10의 후천 황극수 6도 가능하므로 한 끗수가 튄 16수도 된다. 말하자면 마지막 말복 5황극수 진주는 11귀체에 의해 11성도에 대한 5의 보수 6도 되므로 15진주, 16진주수도 되는 것이다.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엄밀히 말하면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밝혀지는 '천지공사 진법을 설명해주는 안내서'로 <통합경전 서문>입니다.<통합경전> 전체는 본문 포함 기독교 신구약 두배가 넘는 분량입니다.(다음의 밴드에 들어가 공지사항란에서 PDF파일을 다운바람)
http://band.us/#!/band/61758246

 통합경전 에센스 다이제스트PDF:

에센스 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6.59MB
 
 

 대한민국 의사 중에는 왜 이런 의인이 없는가?

인터넷상에 블랙아이로 전해지는

문재인과 정은경은 백신모범국이 되려 한다며 전 국민을 대량학살로 몰아가고 있다.

 

독일 대형병원 원장 자살, 코로나 백신은 대량학살이다.

독일 동부 작센 주 켐니츠 시에 있는 한 병원장이 자살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서 그는 “자신은 더 이상 대량학살자의 일원이 될 수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빌트(Bild) 신문은 지난주 화요일 켐니츠 병원의 원장인 토마스 젠지스(Thomas Jendges) 박사가 독일 플레밍 스트라스에 있는 병원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려 투신자살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향년 55세였다.

Chemnitz: Klinik-Chef Dr. Thomas Jendges stürzt in den Tod

Chemnitz trauert um den Chef des Chemnitzer Klinikums Dr. Thomas Jendges (55).

www.bild.de

 

Aktuelle Nachrichten | BILD.de

Medizinerin erklärt : Es ist nicht Ihre Schuld, wenn Sie zu dick sind! Abnehmen beginnt im Kopf – Wie Sie es schaffen, endlich abzuspecken , erklärt die Fachärztin für Ernährung Dr. Petra Bracht.

www.bild.de

병원장은 부상으로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젠지스 박사는 2021년 10월 1일부터 켐니츠 병원의 전무이사로 승진했었다. 또 그는 지난 4월부터 독일 동부에서 가장 큰 시립 병원의 원장으로 활동하고 있었다.

 

스벤 슐제(Sven Schulze) 켐니츠 시의 시장은 20일 오후에 도시 공식 웹사이트에서 토마스 젠지스 박사의 비극적인 죽음에도 불구하고 켐니츠 병원은 여전히 ​​정상 운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슐츠는 “확장된 경영진이 앞으로 병원 비즈니스를 담당하게 될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젠시스 박사의 비극적인 죽음을 알게 된 것은 매우 유감이다. 어젯밤 코로나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그와 길게 이야기했었다”라고 화요일 아침 켐니츠 시장은 말했다.

 

고인이 남긴 것으로 알려진 편지에 대한 보도가 나오고 있다. 태그 24의 보도에 의하면, 젠지스 박사는 자신이 코로나 백신접종에 반대한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생물전 요원들"이란 표현이 여러 차례 등장한다. 그는 유서에서 “백신을 대량학살과 반인도적 범죄로 묘사했다고 한다.”

https://www.tag24.de/amp/chemnitz/lokales/grosser-wirbel-um-angeblichen-abschiedsbrief-von-chemnitzer-klinik-chef-2205407

 

Großer Wirbel um angeblichen Abschiedsbrief von Chemnitzer Klinik-Chef

Der Tod des Chemnitzer Klinikum-Geschäftsführers wird im Netz offenbar von Impfgegnern für pietätlose Unterstellungen und Spekulationen missbraucht. | TAG24

www.tag24.de

 

라스 레푸블리카스(Las repúblicas)에 따르면 젠지스 박사는 자살하기 전에 작성한 장문의 유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위험성을 다루는 정부의 방역정책들을 신랄하게 비판했다고 한다. 유서에서 그는 "백신을 접종하려는 시민들과 백신을 접종한 환자들에게 백신이 무해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거짓말과 기만을 끊임없이 해야만 한다는 사실에 더 이상 견딜 수 없다, 그것은 대량학살이다.!"라고 썼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해 실험적이고 인간에게 치명적인 백신을 시민들에게 접종하는 것을 규탄했다. 사실 이 백신은 알려진 다른 용도보다 실제로 그러한(대량학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만들어지고 조작된 생물학적 전쟁 물질에 더 가깝다. 토마스 젠지스 박사는 우리에게 집단학살과 반인도적 범죄가 지금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려고 했다.

 

시장은 그에게 더 이상 정부의 명령에 복종하지 않으면 그를 해고하겠다고 위협했고, 그는 병원에서 환자들에게 백신접종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젠지스는 더 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병원장은 연방 정부와 주 정부 그리고 그의 충실한 부하들의 대량학살 범죄를 더 이상 지원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죽음만이 백신을 통한 대량학살을 막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

 

현재 공개되어 보도되고 있는 유서의 일부 내용은 아래와 같다.

젠지스 박사는 자신의 자살 유서 전체를 공개하도록 요구했지만, 현재 독일 사회민주당(SPD) 소속의 스벤 슐체 켐니츠 시장의 지시에 따라 이 유서의 전체 내용 공개가 계속 금지되고 있다.

 

다양한 단체들이 여러 포럼을 통해 슐체 시장에게 유서 은폐를 중단하고, 젠지스 박사의 마지막 소원을 존중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젠지스 박사는 아내와 아들을 남겨두고 떠났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원문>

https://stessnews.online/2021/11/17/germany-dr-thomas-jendges-head-of-clinic-commits-suicide-covid-19-vaccine-is-a-genoc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