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낙엽군자 2021. 12. 6. 21:10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공개된 운암강수만경래 경만장 안내성 성도 私家에 전한

임술생 문왕 사명자 3父子 都安 초,중,말복(壬戌, 甲午, 丙申) 세살림 司命旗 엠불럼(emblem) 로고.

초중말복 5진주 세명. 5+5+5(6)=15(16).마지막 5진주는 판모리 6서시.

 

 

<통합경전>다음 밴드에 들어가면 전체 파일 다운됩니다. 비회원 입장 가능.엄밀히 말하면 동지한식백오제 105년만에 밝혀지는 '천지공사 진법을 설명해주는 안내서'로 <통합경전 서문>입니다.<통합경전> 전체는 본문 포함 기독교 신구약 두배가 넘는 분량입니다. http://band.us/#!/band/61758246

Digest:

에센스 축약다이제스트통합경전.pdf
6.59MB

 

 

 

 ♤♤ (현룡재전과 비룡재천)
●현룡재전ㅡ임술대인.
●비룡재천ㅡ임진대인
●●추수용따라 태전갑니다.
☆☆
주역의 결론은 현룡재전을 인연으로 기반으로 하여 비룡재천의 대인과 만나 비룡 등룡하는 대길함을 득하는 것.

♡♡♡
12제국 황제(천자)를 꿈꾸었던 차경석 성도는 27년의 헛도수(1909~1936년)가 끝나면서 병자(1936)년 일제 탄압령으로 증산계 교단은 을유(1945)년까지 대휴게기(10년)를 갖게 됩니다.

여기에서 고수부님의 낙종도수와 차경석의 이종도수(1변교운)가 막을 내리게 됩니다

●●ㅡ이제부턴 (말복 추수도운) 추수룡 찾아 태전갑니다!

 

                              계룡봉의 안필성 신후지지에서 바라본 용화동과 금평저수지.
                                     이곳이 주역 중천건괘 건용황극지지입니다.


♡ 하루는 공우를 데리고 ((용화동(龍華洞)미륵의 용화세계를 의미))을 지나며 이르시기를

“이곳이 곧 용화도장이라.

■이 뒤에 이곳에서 사람((용화세계 건설의 천명을 완수한자))이 나서거든 ■부디 정분을 두고 지내라.” 하시니라.

하루는 용화동 뒤의■ ((계룡봉(鷄龍峯))을 가리키며 말씀하시기를 ■((“이곳이 (불무 발판)이니 ■(불무)는 ((두 발판))을 부지런히 밟아야 (바람)이 나는 것))이라.
☆☆
불무 대장간은 염제신농 신농유업의 상징입니다.

그러니 이곳을 자주 밟아야 바람이 나게 되리라.” 하시니라.(도전6:66)
☆☆손진계룡 간토병진의 상징.


♡♡ 태모님께서 용화동에 계실 때 천지에서 신도가 크게 내리매 여러 차례 ((용봉(龍鳳))을 그려 깃대에 매달아 놓으시고 공사를 행하시더니

●(용화동)을 떠나시기 얼마 전에 다시● ((용봉기(龍鳳旗))를 꽂아 두시고
이상호에게 이르시기를 “일후에 사람이 나면 ●용봉기를 꽂아 놓고 잘 맞이해야 하느니라.” 하시고 “용봉기를 꼭 꽂아 두라.” 하시며 다짐을 받으시니라.
☆☆이상호 이정립은 그러지 못하고 배덕하였읍니다.


●또 말씀하시기를 “용화동은 동요동(東堯洞)이요~~~

☆☆((용봉기는 용봉진인의 사명기입니다.
동요동은 요임금나라의 동쪽에 있은 태평성대의 나라 라는 뜻입니다))

​~~●((건곤(乾坤)의 사당(祠堂)) 자리이니● ((미륵))이 다시 서니라.

사람들이 많이 오게 되나니 법은 서울로부터 내려오는 것 아니더냐. 앞으로 태전(太田)이 서울이 되느니라.” 하시고

“사람 욕심 내지 마라.
●올바른 줄 하나 치켜들면 다 오느니라.” 하시니라(도전11:365)

☆☆((건곤사당자리는 건존 상제님과 곤존태모님의 신전이라는 말씀이고

●글의 문맥상 해석하면
태전은 11성도 태극 임수 콩태자 태인(대인)의 땅 이라는 뜻이며 태인의 도성덕립지가 새서울이 된다))
태전을 지금의 대전땅 만으로만 해석치말고 크게 보시길....
새만금 전북칠읍 서요동 등등?

●●ㅡ((올바른 줄은 이 (태인(대인))을 따르는 줄 (태인 연맥줄 ))


***결국 용화동 교단의 이상호의 역할은 상제님 도운 종통역사에서 추수도운 용봉도수의 지도자가 출세하는 발판을 마련하는 것입니다

이상호와 이정립 형제는 진주도수의 대두목인 해도진인을 속으로 꿈꾸었지만

●●태모 고수부님께는 종통대권의 상징인 용봉기龍鳳旗를 꽂아놓고 십일성도 태인의 땅 태전을 서울 삼아 출세하는 용봉진인을 잘 맞이하라고 천명을 내리신 것입니다.

​●* 안운산 성도사님은 ((문왕 사마의 도수))의 사명자로 이상호와 손을 잡고 2변 도운(초복 추수도운)을 중창하셨으나 신앙의식과 진리의식이 성숙하지 못한 의통목에 대한 안목과 청음 남주 형제와의 도권 불화로 인해 2변 초복도정을 정리하고 말점도 도수로 20년 동안 휴게기를 거쳐 갑을기두의 1974 갑인년에 진법 50년 포교공사로 태전에 증산교로 삼변도운의 중복 살림 도정을 여셨읍니다

●● 뒤에 나올 무왕 사마소 도수 용봉사명자의 계룡 불무발판을 만드신 것입니다

​♡♡***용화동은 “바로 여기가 상제님이 말씀하신 정통이요. 앞으로 매듭짓는 곳입니다.
상제님과 태모님 말씀중
『“용화동은 사룡(死龍)이 되리라.”』(도전6:100)
고 하신 것은 이상호 이정립의 패망을 말씀하신 것이며

용화동과 계룡봉의 암계룡기운은 다른 태전에서 용봉 태인에 의해 용화세상을 이룬다는 뜻입니다. ♡

​***현재 용화동 교단은 다 망하고 노인들 몇몇이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

●●***상제님께서 용화동을 지나시면서
((용화동은 현룡재전))이요 하시고 계룡봉을 보시고
((계룡봉은 비룡재천))이라고 하셨읍니다

***상제님께서 계룡봉을 내려 오시면서 안필성 에게
(( 필성아 저 곳이 죽어서 네가 들어갈 자리이니라)) 하시고 안필성의 신후지지를 점지하여 주시면서 (노승이 팔대장삼을 입은 형국)이라 하셨읍니다.

●●
​♡((현룡재전 이견대인)) 주역 64괘의 첫번째인 중천건괘의 두번째 효인 ●구이의 효입니다

■초효 물용은 잠룡은 얘기용이고 ■구이는 용이 누워 있는 앉아 있는 군자의 의미로 큰 대인을 볼 수 있는 따를 수 있는 이로움이 있다는 뜻입니다

■구이는 임금의 자리가 아니라 신하의 자리입니다

■■■ 구이는 황제 성인의 자리인 ●구오를 기다리는 자리 입니다


●●용화동이 현룡재전이라 하는 것은 용화도장의 일꾼들이 용이 될 준비를 한다는 뜻이며
그 일꾼들이 군자로써 표변하면 이재전전 십일성도를 이루어 주실 콩태자 태인을 따를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
♡ ((비룡재천 이견대인))

■중천건괘의 다섯번째 효인 ■구오의 효입니다

●●구오는 군자나 신하가 아니라 황제의 자리이며
11성도 완전한 도통을 이룬 성인의 자리입니다

●여기서의 이견대인은 구이의 자리에 있는 성도하지 못한 뿔이 나지 앉은 일꾼들이
구오의 태인 황제 성인을 보는 이로움이 있다는 얘기입니다

●●●
구오의 비룡은 추수룡 용봉진인 입니다

계룡봉은 밑에서 보면 용화동 넓은 밭 평지에서 룡이 비룡 등룡하여 하늘로 오르는 형상입니다

계룡봉은 밑에서 보면 비룡재천이요 위에서 보면 선인무수입니다

상제님께선 대전(태전)과 계룡산을 닮은 기운의 모악산 암계룡중 용화동과 계룡봉의 기운을 취하셔서 현룡재전 일꾼들이 비룡재천 진인을 따라 등룡하는 공사를 보신것으로

●용화도장 의통성업을 이룰 범증산도가의 일꾼들에게 이 대지(선인무수)의 기운을 주시고자 하신 것입니다

안필성에게 신후지지를 점지하신것도 선인무수의 명당기운을 일꾼들에게 주신 것입니다

안필성은 음동을 취하면 안씨 지도자와 일꾼들이 궁궁인 두분 상제님 태모님을 보필하여 반드시 이룬다는 뜻이며
원래의 필자는 좌우의 활궁자와 가운데 일백 백자로 양 궁궁(상제님 태모님 )을 안씨가 온전히 찾는다는 뜻입니다



((참고))
인정상관 여원월 여처자는 1911신해년고수부님 대도통시 곁가지 도통을 한 여인이며 천지공사나 신정공사 어디에도 언급된 사실이 없읍니다

모악교의 교주인데 이 여자가 죽은후 안필성의 신후지지에 체백이 들어가 있읍니다

상제님의 천지공사를 가로막은 뒷골방 딴전보는 공사의 고송암과 같은 짓을 한것입니다

아마 자신이 살았을때 교인들에게 명을 내렸겠죠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인정상관을 관세음보살의 화신이라고 때로는 고수부님의 상위격으로 받드는 자들은 천벌을 받을 것입니다

도우님들 그러한 단체 근처에도 가지 마십시요


♡♡원래 태전은 주역의 전전은 남조선의 특정 지명도 상징하겠지만 태전은 태인(11성도 성인)의 땅 밭(전)입니다

피난은 콩밭 두둑에서 한다는 말은 대전 근처가 구원의 땅이다도 되겠지만
●● 태극 1수 임진 룡의 땅 범증산도가의 조직에서 피난을 한다가 더 정확한 의미일 것입니다


♡ 계룡봉이 불무발판이니 두 발판을 부지런히 밟아야 바람이 나느니라!

도우님들 계룡은 용봉입니다 용봉도장 범증산도가 부지런히 밟아 주십시요.
가음바람 부실 때 까지 ♡♡

 

최고예요 좋아요 6 댓글1

상제님의 양손 북뱡 임과 별무가 1수와 5토 .
육십갑자로 임술과 임진.
문왕과 무왕도수.
두사람이 없음으로 나서지 못하노라.
진술태양한수.
개의 짝은 룡.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