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s 건강백세/Ezs 평등

Ezs 오진수 2019. 2. 3. 20:09



혹한 닥치자, 방 30개 빌려 노숙인에게 제공 30대 부동산업자 흑인 여성.


미국 시카코에 30년 만의 기록적인 한파가 닥치자 30개의 모텔방을 빌려 노숙인들에게 제공한 30대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순간적인 충동으로 결정한 일이에요.” 시카고에서 부동산 중개인으로 일하는 캔디스 페인(34)은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체감온도가 영하 50도 이하로 떨어진다고 했다. 나는 그들이 얼음 위에서 자려 한다는 사실을 알았고 뭔가를 해야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앰버 인(Amber Inn)’ 모텔에 연락해서 30개의 방을 1실당 70달러(약 8만원)에 구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당시 시카고의 기온은 영하 25~26도에 달했다. 페인은 신용카드로 객실 비용을 지불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노숙인들의 이동을 도울 수 있는 사람을 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곧바로 승합차와 SUV 등의 차량을 가진 자원봉사자들이 나섰다. 이어 페인의 캐시앱(간편 송금 앱) 계좌에 기부금도 쏟아져 들어왔다.

페인은 자원봉사자들과 노숙인들이 텐트를 치고 살고 있는 고속도로 주변으로 갔다. 노숙인들은 이곳에서 몇 년째 살고 있었다. 처음에 모텔에 머물게 된 노숙인들은 두 명의 임산부와 다섯 가족이었다. 페인은 세면 도구, 음식, 임신부용 비타민, 로션, 탈취제, 간식 등을 구입해 꾸러미로 만든 뒤 노숙인들에게 제공했다. 음식점들은 노숙인을 위한 음식을 무료로 제공해 주기도 했다. 페인은 지금까지 객실과 기타 비용으로 4700달러(약 526만원)를 썼다고 밝혔다.

페인의 행동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끼쳤다. 앰버 인 모텔의 관리인 로빈 스미스는 “지역 사회 주민들이 모두 캔디스의 행동을 따르기 시작했다”며 “사람들이 서로를 불러모아 익명으로 방값을 지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노숙인에게 제공되는 방은 30개에서 60개로 늘어났다. 노숙인들은 본래 기온이 다시 오르는 목요일(31일)까지만 머물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1만 달러(약 1120만원) 이상의 기부금이 모이면서 100여명의 노숙인들이 일요일(3일)까지 걱정없이 지낼 수 있게 됐다.

지난주 시카고 지역 기온은 1985년 이후 30여년 만에 가장 낮게 떨어졌다. 혹한이 닥치자 노숙인들은 시민들이 기증한 휴대용 프로판 가스통을 이용해 불을 지피기도 했다. 그러다 지난달 29일에는 가스통 하나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화재 진압을 위해 출동한 소방당국은 노숙인 텐트촌에 프로판 가스통 100여 개가 모여 있는 것을 보고 이것이 공공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 전량 압수했다. 이에 시 당국은 구세군 측에 노숙인들을 수용할 수 있는 대피소가 있는지 문의하기도 했다. 그런 상황에서 페인의 용기가 노숙인들에게 큰 도움이 된 셈이다.


페인은 “나는 평범한 사람이다”라며 “이 일이 부자가 한 일로 들리겠지만 나는 남부에서 온 작은 흑인 여성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지만, 이 일이 진행되는 것을 보고 불가능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우리 모두 이 일을 함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페인은 “이번 일은 일시적인 해결책이었지만 영구적인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도록 영감을 줬다”며 시카고의 노숙인들을 도울 수 있는 다른 방법도 모색하는 중이다. J. 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도 페인에게 전화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주지사는 “이 일은 우리가 지금까지 경험한 가장 큰 선행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2031937001&code=970201#csidx8d81eed5a29925f8c5483aeb40b6107
2019년 1월 31일자 인간 자유, 평등, 사랑 실천

- 첨부파일

데자뷰.mp3  
   
사업자 정보 표시
소빛 | 오진수 | 경기 의정부시 외미로 92-12 703호 | 사업자 등록번호 : 101-18-64923 | TEL : 010-7777-2137 | Mail : 5cheui@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8-의정부호원-0127 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