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s 건강백세/Ezs 평등

Ezs 오진수 2019. 2. 3. 20:09



혹한 닥치자, 방 30개 빌려 노숙인에게 제공 30대 부동산업자 흑인 여성.


미국 시카코에 30년 만의 기록적인 한파가 닥치자 30개의 모텔방을 빌려 노숙인들에게 제공한 30대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순간적인 충동으로 결정한 일이에요.” 시카고에서 부동산 중개인으로 일하는 캔디스 페인(34)은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체감온도가 영하 50도 이하로 떨어진다고 했다. 나는 그들이 얼음 위에서 자려 한다는 사실을 알았고 뭔가를 해야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앰버 인(Amber Inn)’ 모텔에 연락해서 30개의 방을 1실당 70달러(약 8만원)에 구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당시 시카고의 기온은 영하 25~26도에 달했다. 페인은 신용카드로 객실 비용을 지불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노숙인들의 이동을 도울 수 있는 사람을 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곧바로 승합차와 SUV 등의 차량을 가진 자원봉사자들이 나섰다. 이어 페인의 캐시앱(간편 송금 앱) 계좌에 기부금도 쏟아져 들어왔다.

페인은 자원봉사자들과 노숙인들이 텐트를 치고 살고 있는 고속도로 주변으로 갔다. 노숙인들은 이곳에서 몇 년째 살고 있었다. 처음에 모텔에 머물게 된 노숙인들은 두 명의 임산부와 다섯 가족이었다. 페인은 세면 도구, 음식, 임신부용 비타민, 로션, 탈취제, 간식 등을 구입해 꾸러미로 만든 뒤 노숙인들에게 제공했다. 음식점들은 노숙인을 위한 음식을 무료로 제공해 주기도 했다. 페인은 지금까지 객실과 기타 비용으로 4700달러(약 526만원)를 썼다고 밝혔다.

페인의 행동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끼쳤다. 앰버 인 모텔의 관리인 로빈 스미스는 “지역 사회 주민들이 모두 캔디스의 행동을 따르기 시작했다”며 “사람들이 서로를 불러모아 익명으로 방값을 지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노숙인에게 제공되는 방은 30개에서 60개로 늘어났다. 노숙인들은 본래 기온이 다시 오르는 목요일(31일)까지만 머물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1만 달러(약 1120만원) 이상의 기부금이 모이면서 100여명의 노숙인들이 일요일(3일)까지 걱정없이 지낼 수 있게 됐다.

지난주 시카고 지역 기온은 1985년 이후 30여년 만에 가장 낮게 떨어졌다. 혹한이 닥치자 노숙인들은 시민들이 기증한 휴대용 프로판 가스통을 이용해 불을 지피기도 했다. 그러다 지난달 29일에는 가스통 하나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화재 진압을 위해 출동한 소방당국은 노숙인 텐트촌에 프로판 가스통 100여 개가 모여 있는 것을 보고 이것이 공공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 전량 압수했다. 이에 시 당국은 구세군 측에 노숙인들을 수용할 수 있는 대피소가 있는지 문의하기도 했다. 그런 상황에서 페인의 용기가 노숙인들에게 큰 도움이 된 셈이다.


페인은 “나는 평범한 사람이다”라며 “이 일이 부자가 한 일로 들리겠지만 나는 남부에서 온 작은 흑인 여성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지만, 이 일이 진행되는 것을 보고 불가능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우리 모두 이 일을 함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페인은 “이번 일은 일시적인 해결책이었지만 영구적인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도록 영감을 줬다”며 시카고의 노숙인들을 도울 수 있는 다른 방법도 모색하는 중이다. J. 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도 페인에게 전화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주지사는 “이 일은 우리가 지금까지 경험한 가장 큰 선행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2031937001&code=970201#csidx8d81eed5a29925f8c5483aeb40b6107
2019년 1월 31일자 인간 자유, 평등, 사랑 실천

- 첨부파일

데자뷰.mp3  
   
사업자 정보 표시
소빛 | 오진수 | 경기 의정부시 외미로 92-12 703호 | 사업자 등록번호 : 101-18-64923 | TEL : 010-7777-2137 | Mail : 5cheui@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8-의정부호원-0127 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Ezs 건강백세/Ezs 평등

Ezs 오진수 2017. 6. 3. 12:34



국방부는 9년 전 군대에서 선임들의 괴롭힘으로 목숨을 끊은 병사의 부모에게 국방부가 월급 등 40여만원을 돌려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가 1일 뒤늦게 소를 취하하기로 했다. 이는 군사전문가인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문제제기하고 언론 보도가 되면서 국민들의 비판 여론이 거세졌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2017년 6월2일 페이스북에 ‘장군 의전은 착실히 챙기면서 사망병사 월급 33만원 반환하라는 군’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문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고위 장성들에게는 과잉 의전으로 세금을 낭비하는 국방부가 병사들을 홀대한다는 이야기다.


김 의원은 먼저 “우리나라 국방장관, 합참의장은 임기를 마치고 민간인 신분으로 복귀하더라도 관용차와 운전병은 2년 정도는 제공된다. 국방연구원(KIDA)에 고문 직함으로 사무실도 주고 비서도 부릴 수 있다. 확실한 불법이다”라고 꼬집었다. 현역장교가 장군으로 진급하면 관용차와 운전병이 나오는 것도 김 의원은 “과잉 의전”이라고 비판했다. 고위 장성들이 매주 월요일 아침 국방부 간부회의에 참여하기 위해 걸어서 1분 거리를 관용차로 이동하고, 여름에 운전병들은 에어컨 틀어놓고 대기하는 풍경에 대해서도 “한 마디로 온갖 똥폼 다 잡느라고 낭비가 이만저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워싱턴의 미국 국방부를 가보면 출근 시간이면 장성들이 일반 하위직 사무원들과 같은 셔틀버스에서 줄 지어 내린다”며 한국의 ‘과잉 의전’을 비판했다.

그는 병사 월급 반환 논란에 “법에도 없는 장성의 의전과 혜택은 착실히 챙기는 국방부는 병사들을 개·돼지 취급하겠다는 이야기 아니냐”며 “이게 과연 정의라고 생각하냐”고 했다.

“월급 40여만원 반환하라” 9년전 숨진 일병 부모에 소송 건 국방부.


◎김종대 정의당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장군 의전은 착실히 챙기면서 사망병사 월급 33만원 “반환하라”는 군.

우리나라 국방장관, 합참의장. 임기를 마치고 민간인 신분으로 복귀하더라도 관용차와 운전병은 2년 정도는 제공됩니다. 국방연구원(KIDA)에 고문 직함으로 사무실도 주고 비서도 부릴 수 있습니다. 확실한 불법입니다. 현역장교가 장군으로 진급하면 관용차와 운전병이 나오는데, 이것도 선진국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과잉 의전입니다. 국방부 근무지원단은 600대가 넘는 차량운용에 엄청난 연료와 운전병을 투입합니다. 이런 일이 있습니다. 매주 국방부 간부회의에 합참 고위 장성들이 참여합니다. 합참 청사에서 국방부 청사는 바로 길 건너, 걸어보면 대략 1분 거리입니다. 그냥 걸어가면 될 것을, 월요일 아침이면 합참 청사 앞에는 고위 장성 실어 나를 고급 관용차들이 줄 지어 있습니다. 여름이면 운전병들은 에어콘 틀어놓고 대기해야 합니다. 한 마디로 온갖 똥 폼 다 잡느라고 낭비가 이만저만 아닙니다. 워싱턴의 미 국방부 가보십시오. 출근 시간이면 장성들이 일반 하위직 사무원들과 같은 셔틀버스에서 줄 지어 내립니다. 아무리 고위직이라도 자기 짐을 부하가 들어주는 경우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지하철 안에서도 제복 입은 장성이 서 있는 걸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어제 제가 2008년에 군에서 가혹행위를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 일병의 부친의 사연을 언론에 공개하였습니다. 사망한 지 4년이 지난 2012년에 국방부는 최 일병의 제적처리가 군의 잘못으로 4개월 지연되어 해당 기간만큼 월급이 초과 지급되었다며 “33만원을 반환하라”고 유가족에게 통보하였습니다. 치열한 법정 다툼 끝에 겨우 순직 처리된 최 일병 부친은 영문도 모르고 받은 죽은 아들의 월급을 돌려달라는 통보를 접하자 “돌려줄 수 없다”며 이를 거부했습니다. 그러자 독촉절차 비용 6만 6천원까지 합산하여 40만 1천원을 반환하라고 유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6월 중순에는 그 재판이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어제 제가 “내가 대신 지급할 테니 유족 괴롭히지 말고 국회로 오라”고 보도 자료를 냈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불과 두 시간 만에 국방부는 “소송 철회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유족에게 사과했습니다. 이런 내용을 다시 최 일병 부친에게 알려드리자 허탈해하십니다. 불과 두 시간에 철회할 입장을 고수하며 4년 동안 끈질기게 유족을 상대로 괴롭혔으니 더 기가 막힌 겁니다.

법에도 없는 장성의 의전과 혜택은 착실히 챙기는 국방부는 병사들을 개·돼지취급하겠다는 이야기 아닙니까? 올해 국정감사에서 장성들의 과잉의전을 몽땅 따져볼 참입니다. 병사들 월급 50만원으로 올리자니까 “연간 1조 5000억원이 더 든다”며 앙탈거리는 국방부. 2020년대 중반까지 군인연금 누적 적자가 150조원에 달한다는 사실은 말하지 않습니다. 남아도는 장성과 과잉의전에 연금 적자까지, 아예 군을 말아먹을 사람들이 병사 월급 올릴 돈은 아깝다고 합니다. 죽은 병사 월급 반환하라고 합니다. 이게 과연 정의라고 생각하십니까?

- 첨부파일

Untitled.mp3  
   
사업자 정보 표시
소빛 | 오진수 | 경기 의정부시 외미로 92-12 703호 | 사업자 등록번호 : 101-18-64923 | TEL : 010-7777-2137 | Mail : 5cheui@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8-의정부호원-0127 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