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발왼발

어린이책. 신화와 옛이야기

11 2021년 04월

11

어린이책 관련/우리창작 짜장면 불어요!

맛있는 짜장면 《짜장면 불어요!》(이현 글/윤정주 그림/창비/2006년) 입말은 아니지만 마치 독백이라도 하듯이 툭툭 내뱉는 듯한 문장. 처음 시작은 평범한 듯하지만 결말엔 앞에서와는 다른 반전이 있는데, 어쩐지 가슴 짜한 느낌이 오래도록 남는다.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10회째 수상작인 이 책의 첫 번째에 실린 단편 을 읽고 난 첫 느낌이었다. 그리고 드는 생각은 ‘뭔가 느낌이 다르다!’는 것이었다. 뭐가 다른 건지 바로 알 수는 없지만 작품 속에서 작가는 힘을 빼고 있는 것 같으면서도 사실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 하고 있는 듯 했다. 마침내 이 책을 다 읽고 난 뒤에 드는 생각은 ‘작가가 참 많은 생각을 갖고 있다’는 점이었다. 이 책에 실린 다섯 편의 작품 모두 느낌이 달랐다. 그렇다고 다섯..

11 2021년 04월

11

어린이책 관련/우리창작 내 생각은 누가 해줘?

가족의 의미 《내 생각은 누가 해줘?》(임사라 글/양정아 그림/비룡소/2006년) 이혼이란 단어는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비록 ‘네 쌍 가운데 한 쌍이 이혼’한다는 통계가 발표된 뒤 이 통계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어쨌든 이혼이 그만큼 아주 흔한 일이 된 것만은 확실하다. 문제는, 사람들의 인식이란 사회의 흐름보다는 늘 몇 박자는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요즘에는 재혼 전문 결혼 회사라는 게 생길 만큼 예전처럼 이혼이나 재혼을 감추는 분위기는 아니다. 하지만 이 역시도 겉으로 드러난 모습일 뿐이다. 대부분 겉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말하지만 실제로는 무슨 일만 생기면 문제로 대두되곤 하는 게 현실이다. 여기에는 결혼의 실패를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실패라고 여기는 혈연 중심의 사..

11 2021년 04월

11

어린이책 관련/우리창작 사람을 만나다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사람을 만나다》(김여운 글/전종문 그림/바람의아이들/2006년) 개가 한 사람을 만났습니다. 주인을 잃고 이름도 없이 거리를 떠돌아다니던 개가 한 아줌마를 만났습니다. 그리고 예전의 이름이었던 ‘세나’ 대신 ‘초롱이’라는 이름을 새로 얻습니다. 그렇습니다. 이 책은 표지에 참치 캔을 앞에 두고 앉아있는 개의 모습이 그려있는 것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떠돌이 개가 사람, 즉 새로운 주인을 만나는 이야기입니다. 사람이 개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개가 사람을 선택합니다. 그래서 이야기는 철저하게 개의 시선으로 전개됩니다. 개가 바라보는 세상과 사람, 다른 개들의 모습, 또 주인공 개의 심리적인 갈등과 성장해나가는 모습까지. 그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세나’라는 이름에서 ‘초롱이’라는 이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