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의 꿈

댓글 0

불취무귀

2022. 6. 17.

나비까진 무리수이고
가끔은 개꿈이라도 만족하리.

개꿈속에 내가 나타난 것일까
내가 개가 되어 꿈을 꾸는 것일까.

장자의 깊은 속을 이 어찌 알겠는가.

'불취무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데이 모닝  (0) 2022.06.17
나비의 꿈  (0) 2022.06.17
진안 마이산  (0) 2022.06.17
처녀보살  (0) 2022.05.29
모처럼의 신체말리기  (0) 2022.05.29
서울공무원과 전주공무원의 차이  (2) 2022.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