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치사랑도덕실천운동본부

[ 치사랑 내리사랑 ] 치사랑은 내리사랑의 반의어입니다. 치사랑 내리사랑은 호흡과 같은 관계입니다. 내리사랑의 밑거름이 치사랑의 꽃을 피운다면 아름다운 가정이 됩니다. 치사랑과 내리사랑이 함께하는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갑시다.

21 2021년 06월

21

공지사항 미래희망이 되는 글 요청 안내문

총장님께 안녕하세요? 교육 일선에서 얼마나 노고가 많으십니까? 저희는 사단법인 치사랑도덕실천운동본부입니다. 저희는 ‘치사랑’(내리사랑의 반의어) 정신을 바탕으로 가정의 부모, 사회의 어른, 직장의 선배가 존경받는 세상, 서로 돕고 위하여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교육봉사, 정신문화 계몽캠페인, 모범인 시상, 경로잔치 등의 활동을 국내와 해외로 펼쳐나가고 있는 비영리단체입니다. 학문과 과학 발전으로 먹을 것과 입을 옷이 없어서 굶어 죽고 얼어 죽던 세상에서 먹고 입는 것이 넘쳐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사는 것이 좋고 행복하다는 사람보다 살기 어렵고 힘들다는 사람만 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도 지금 2021년처럼만 잘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현재와 미래를 내다보는 사람들은 말합니다. 931번의..

댓글 공지사항 2021. 6. 21.

20 2021년 06월

20

프로그램/치사랑상(행사) 2021 치사랑 글공모 2차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 부모의 자랑거리』 수상 명단

2021년 치사랑 글짓기 공모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의 자랑거리” 2차 공모에 감동적이고 좋은 글을 응모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1차에 이어 대상을 좀 더 확대하여 실시한 결과, 젊은 분들이 부모님에 대한 자랑거리, 고맙고 감사한 내용의 글을 보내주셔서 더욱 진한 감동이 있었습니다. 소중한 글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축하드립니다. 2021 치사랑 글공모 2차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 부모의 자랑거리』 수상 명단 상 제목 성 명 지역 자랑스런 가정상 아낌없이 주는 그분 고*국 대구시 북구 훈련소에서 느낀 가족의 사랑 서*빈 전남 영암군 우애 박*연 대전시 서구 마음이 전해지는 순간 김*은 경기도 광주시 나의 수호천사 큰딸 정*진 경북 포항시 잘..

20 2021년 06월

20

프로그램/치사랑상(행사) 2021 치사랑 글공모 1차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 부모의 자랑거리』 수상 명단

2021년 치사랑 글짓기 공모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의 자랑거리”에 감동적이고 좋은 글을 응모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이번에 출품된 작품은 모두 가정의 따뜻한 이야기, 자녀에 대한 사랑, 가족에 대한 사랑이 깊은 감동을 주어 부모님에 대한 사랑과 따스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희 치사랑은 가정과 주변의 밝고 따뜻한 이야기를 드러내 서로 나누고 공감하여 맑고 밝은 사회, 서로 돕고 위하여 사는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많은 분의 동참과 협조가 행복한 가정과 사회, 국가를 만들어 갈 것입니다. 2021 치사랑 글공모 1차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 부모의 자랑거리』 수상 명단 상 제목 성 명 지역 자랑스런 가정상 사랑의 열매 강*순 대구 동구 바르게 자라서 고마워 ..

07 2021년 06월

07

공지사항 [21.7.5까지] 2021년 치사랑 글공모 (Abroad)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 부모의 자랑거리”

2021년 치사랑 글공모 (Abroad) “우리 가족의 자랑거리”, “내 자녀, 부모의 자랑거리” 전 세계 한국교포(재외동포) 분들에게 안녕하세요? 먼 타국에서 고향 한국을 생각하며 열심히 사시는 모든 교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희는 사단법인 치사랑 도덕실천운동본부입니다. 저희는 ‘치사랑’(내리사랑의 반의어) 정신을 바탕으로 가정의 부모, 사회의 어른, 직장의 선배가 존경받는 세상, 서로 돕고 위하여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교육 봉사, 정신문화 계몽캠페인, 모범인 시상, 경로잔치 등의 활동을 국내와 해외로 펼쳐 나가고 있는 비영리 단체입니다. 나뭇가지는 따뜻한 남쪽을 향해 뻗어가고, 연어들은 바다에 살다가 자신이 태어난 강으로 돌아와 죽고, 사람은 자신이 태어난 고향을 그리워하며 살아갑니다...

댓글 공지사항 2021.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