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좋은 날

그대로가 좋은 나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목소리가 순수하여 맑고 웃음소리 낭랑한 기분좋은 사람이면 좋겠습니다.[言笑旦旦]

養拙 백거이

댓글 0

한문고전

2020. 2. 12.






졸렬함을 길러 덕을 쌓는다. [養拙 양졸]   


백거이[白居易]백거이(772~846), 자는 낙천(樂天),

만년에는 스스로를 향산거사(香山居士), 취음(醉吟)선생이라고 하였다고한다.


쇠가 무르면 검이 되지 못하고                     [철유불위검  鐵柔不爲劒]
굽은 나무는 수레의 끌체가 되지 못하듯        [목고불위원  木曲不爲轅] *轅: 끌채원
 
이제 나도 이와 같으니                               [금아역여차 今我亦如此]
어리석고 몽매하여 입문도 하지 못하였네      [우몽불급문 愚蒙不及門 ]
 
달가운 마음으로 명리의 유혹을 뿌리치고       [감심사명리 甘心謝名利]
자취 감추고 전원으로 돌아와                       [멸적귀구원 滅跡歸丘園]                
 
초가집에 앉았다 누웠다 오로지                    [좌와모자중 坐臥茅茨中]
거문고와 술로 세월을 보내니                       [단대금여존 但對琴與尊]
 
몸은 명리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신거강쇄루 身去韁鎖累]  * 韁:고삐강 鎖:쇠사슬쇄    
귀는 세상의 소란함이 없어지는구나              [이사조시훤 耳辭朝市喧]  * 喧:떠들석할 훤
 
소요하며 하는 일이 없으니                          [소요무소위 逍遙無所爲]
때때로 노자의 도덕경을 읽네                       [시규오천언 時窺五千言]
 
근심없이 본성의 바탕을 즐기며                    [무우락성장 無憂樂性場]
욕심을 줄여서 마음의 근원을                       [과욕청심원 寡慾淸心源]
맑게 하리라 
 
이제야 알았노라 졸렬한 사람이라야              [시지부재자 始知不才者]
진리의 근원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가이탐도근 可以探道根]




'한문고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어 四箴(네가지 명심해야 할 것)  (0) 2020.04.01
이백의 산중문답  (2) 2020.03.12
東成西就  (0) 2020.03.11
人心朝夕變  (0) 2020.02.24
養拙 백거이  (0) 2020.02.12
지족상락  (2) 2020.01.29
容止若思  (0) 2020.01.15
야부스님의게송 (偈頌)  (0) 2020.01.13
24절기외  (1) 2019.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