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좋은 날

그대로가 좋은 나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신축년 일출의 아침 풍경

댓글 0

때마다의 감정선

2021. 1. 1.

시흥 갯골 생태공원에서 새해 아침을 맞는다.

구름속에 있던 해가 금새 눈 부시개 떠 올랐다.

날이 찬 만큼 하늘은 더없이 파랗다.

코끝 쨍한 새해 아침 공기를 마셨다.

시원하다 아니 춥다. 

햇살까지 맑은 날이다.   새해엔 코로나도 잠잠해지고

일상이 회복되기를 바래본다.

'때마다의 감정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춘날에  (0) 2021.02.03
신축년 일출의 아침 풍경  (0) 2021.01.01
동짓 날에(양력2020.12.21, 음력 11월7일)  (0) 2020.12.22
무심한 한마디 말이  (0) 2020.09.23
家長  (0) 2020.09.22
피천득님의 수필 도연명  (0) 2015.10.06
생땍쥐뻬리의 인간의 대지중에서   (0) 2015.09.18
담백한 것이 아름답다.  (2) 2015.09.15
찾아 말 나누고 싶은 마음.  (6) 2007.07.11